Rainbow Bible Class

“감사하는 계절에”

 

*********

 

오래전 네덜란드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어디로 갈까 망설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미국에서 가르치는 일을 할까 아니면 한국으로 돌아갈까 하던 때였습니다. 가정사 때문에 한국으로 귀국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목회지든 학교든 어느 곳에 정한 곳이 없이 귀구했습니다. 너무 오랜 세월 동안 이 세상에서 나그네처럼 살았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미국에서 유럽으로 가족들을 이끌고 다니던 세월이 짧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어쨌든 그때까지 인도하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기고 7명의 대식구를 데리고 귀국했습니다. 그런데 귀국 소식을 들은 친구 김정우 교수(총신대 신대원 은퇴)가 당시 총신대 교수이며 한국성경연구협회장인 김세윤 박사에게 소식을 전하였나 봅니다. 어쨌거나 자세한 내막과 과정은 몰랐지만 후에 한 장의 추천서 복사본이 내손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엊그제 늦은 저녁 서재에 앉아 오래된 서류들을 더듬다가 이 한 장의 추천서를 발견하고 잠시 생각에 젖었습니다. 추천서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그 당시의 온갖 상황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습니다. 잠시 마음도 울컥했습니다. 고마운 생각이 불현듯 솟구쳐 올랐습니다. 잊고 있었는데 말입니다. 누군가를 위해 애를 쓰고 수고를 아끼지 않은 분들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에 이르자 멍하니 천정을 쳐다보았습니다. 나의 나 됨은 다 다른 사람들의 “덕분”이라는 생각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곧 감사절이 다가옵니다. 한해를 되돌아보고, 살아온 세월을 돌아보니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나의 하나님께 정말로 감사하고, 나를 위해 뒤에서 보이지 않게 기도하고 지원했던 가족들과 친지들과 친구들과 교우들에게 고맙고 또 고마울 뿐입니다. 그것도 아주 많이요. 추천서를 써주었던 김세윤 박사님과 주선해주었던 친구 김정우 교수님께 고마움을 표합니다. 이 추천서와는 상관없이 나는 서울 서초구의 방배동(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에 자리를 잡게 되었지만 말입니다!

 

고마운 마음은 추위를 녹여내는 신비의 힘이 있나봅니다. 감사절이 감사를 드리는 계절에서 감사를 살아내는 계절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Thanksgiving에서 Thanksliving 으로~~

김세윤.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264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133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1] 류호준 2018.11.09 228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199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119
»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129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195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208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353
718 일상 에세이: “가는 세월” [4] file 류호준 2018.10.12 206
717 신앙 에세이: “분깃”을 알고 계십니까? [2] file 류호준 2018.10.09 171
716 시: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 [1] file 류호준 2018.10.08 84
715 일상 에세이: “자연을 사진에 담는 그리스도인” [1] file 류호준 2018.10.01 256
71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성자(saint)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9.27 2145
713 일상 에세이: “인생은 견디는 거야! - 바이킹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4 288
712 일상 에세이: “1 년짜리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2 280
711 일상 에세이: “9.19 남북 정상회담을 보면서 스쳐가는 생각들” [2] 류호준 2018.09.20 220
710 신앙에세이: “거룩한 키스”라고? [1] file 류호준 2018.09.17 232
709 신앙에세이: “방관자”이십니까? “일어서는 자”입니까? [2] file 류호준 2018.09.16 224
708 일상 에세이: “수술이 필요한 병리 현상들” file 류호준 2018.09.13 134
707 신앙 에세이: “십자가 옆에 아주 나쁜 사람들” [1] file 류호준 2018.09.08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