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정규 신학생이라면, 즉 정규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는 학생이라면 구약성경이 히브리어와 약간의 아람어로, 신약성경이 헬라어로 기록되었다는 정도는 다 안다. 또한 신학대학원에서는 성경을 원어로 이해해야한다고 강조하면서 히브리어와 헬라어를 배우라고 한다. 학생들 역시 성경원어를 배우는 일이 아주 중요하다고 철석같이 믿는다. 하나님의 말씀을 올바로 이해하려면 원어를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평생 성경원어와 원문 석의 과목을 가르쳐온 사람으로서 이상의 말이 틀리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실제적으로 학생들이 신학교의 원어교육을 통해 어느 정도 그 언어를 알게 될까 하는 질문에 이르면 고개가 자동적으로 좌우로 돌아간다. 이게 누구의 잘못인가? 가르치는 사람? 배우는 사람? 커리큘럼? 교육환경? 글쎄올시다. 대답이 간단치 않다. 복합적이리라. 타 언어를 배운다는 게 어디 쉬운 일인가? 그럼에도 일주일 완성이니 삼일 정복이니 하는 허세광고들이 적지 않다.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다.

 

그러니 솔직히 말해 신학대학원에서 언어교육은 진퇴양난이다. 어줍지 않게 배워서 원어 단어 몇 개를 가지고 부풀려 말하거나 설교하는 일도 적지 않음을 알고 있다. 이 문제는 나중에 다시 다룰 기회가 있으면 좋겠고..

 

종종 내 강의 시간에 학생들에게 이렇게 농담조로 말하곤 한다. “히브리어 헬라어 라틴어 한다고 폼 재지 말고, 한국어라도 잘 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문제는 한국어의 상당부분이 한자어라는 사실입니다. 한자어인데 한글로만 표기되었기에 그 뜻을 모를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러니 한자 공부도 했으면 좋겠습니다. 성경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입니다. 서양인에게 라틴어가 고전어라면 한국인에겐 한자가 고전어인 셈이니 어떻게 하겠습니까?”

 

젊은 세대의 신학생들이 한국어 책(번역 성경)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한자어 때문이라 말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듯하다. 소리 나는 대로 읽는 것과 그 문장을 이해하는 것은 아주 다르기 때문이다. 신학교의 학생들이 한번쯤 생각해 봐야할 심각한 문제다. 아니면 한국 교육의 민낯이던가. 신문을 제대로 읽어 낼 수 있는 젊은이들이 얼마나 될까 걱정스럽기는 한데 그래도 세상이 잘 돌아가는 것은 보면 신기하다.

 

한 예로,  수업시간에 “정결짐승”에 뭐냐고 물었더니 학생들 가운데 “정결”의 “정”(淨)자를 바를 정(正)라고 생각해서 “바른 짐승과 아닌 짐승으로” 이해하는 것이 아닌가! 헐. 이거 웃어야할지 울어야 할지!

 

****

 

(1) 여기 아래 사진은 [관주 성경전서: 간이 국한문](1964년판) 이런 거창한 한자어 제목부터 이해하기 쉽지 않을 듯. ㅠㅠㅠ

(2) 잠언 11장에서 한 구절을.....

성경전서.jpg

 

잠언.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08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169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271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6 292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401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382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680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22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300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05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02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377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13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199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207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48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305
»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462
718 일상 에세이: “가는 세월” [4] file 류호준 2018.10.12 279
717 신앙 에세이: “분깃”을 알고 계십니까? [2] file 류호준 2018.10.09 256
716 시: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 [1] file 류호준 2018.10.08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