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하나님의 날들, 즉 하나님이 창조하신 날들은우리들의 날들보다 훨씬 일찍 시작합니다. 하나님의 날들은 하나님이 만드신 날들 전날 저녁에 시작합니다.

 

우리의 일은 저녁에 끝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은 저녁에 시작됩니다. 저녁에 우리는 잠자리에 들어가 눕습니다. 저녁으로 시작하여 그 다음날 깰 때까지 예닐곱 시간 동안 우리는 무의식의 시간 속에 있습니다. 그러나 그 동안에도 하나님은 우리의 영혼을 지켜주십니다. 하나님이 지켜주시는 무의식의 시간이 지난 후에, 알람소리와 함께 우리의 하루는 시작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사실을 너무도 쉽게 잊어버립니다. 모든 것이 항상 몇 시간 일찍 시작된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우리가 잠자는 동안 중요한 일들은 이미 시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너무 쉽게 잊고 살고 있다는 말입니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첫째 날이었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둘째 날이었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셋째 날이었다.”

 

이것이 하나님의 리듬입니다. 즉 은혜의 리듬입니다. 우리는 잠자러 갑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일하러 가십니다. 우리는 일어납니다.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이 지난밤에 행하신 일들을 받습니다. 언제나 하나님이 먼저입니다. 언제나 은혜가 먼저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들지 않은 세상 속에서 깨어 일어납니다. 우리가 만들지 않은 구원을 향해 깨어 일어납니다.

 

- 류호준,「영혼의 겨울에 부르는 희망의 교향곡」중에서

 

Windmill at near north of kaycee, WY by Miles Edwards

solitary windmill.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98710
999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411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30 650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590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367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525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466
»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367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371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569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468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429
988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528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426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502
9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두 가지 모델 (1)” file 류호준 2018.01.13 493
984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384
983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비밀을 여는 열쇠” file 류호준 2017.12.23 364
982 묵상을 위한 글: “기적은 언제나 있다!” file 류호준 2017.12.16 353
981 묵상을 위한 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류호준 2017.12.13 239
980 묵상을 위한 글: “잔을 들고서 ” 류호준 2017.12.02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