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개별화된 사랑”

 

아우구스티누스는 우리에게 두 가지 사실을 말합니다. 그는 예수님이 사람을 사랑하실 때 마치 이 세상에서 사랑할 사람이 그 사람밖에 없는 것처럼 사랑하셨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달리 말해, 예수님은 다른 사람을 향해 애정과 사랑을 쏟으실 때, 철저하게 그 사람 하나를 위해 ‘개인화’하셨다는 것입니다. 마치 숲은 보지 못하고 나무만 쳐다보는 사람처럼, 그분은 기꺼이 그렇게 어리석게 되기를 마다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각 개인 속에 있는 독특하고 유별난 ‘개별성’에 초점을 맞추셨습니다.

 

이렇게 되려면 특별한 헌신과 훈련이 필요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심지어 예수님도 수많은 사람을 집단적으로 만나셨고, 따라서 그들을 한 사람씩 개별적으로 대하기가 어려우셨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사람들을 만나거나 대할 때 종종 ‘범주화’시키려는 유혹을 받습니다. 즉 인종, 성별, 직업, 신분, 외모 등으로 범주화시켜 상대방에 대한 고정관념을 갖고 만나게 됩니다. 마치 숲만 보는 사람처럼, 각 개인이 갖고 있는 독특성, 즉 그의 필요와 궁핍, 생김새와 처지 등을 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저는 다다를 수 없는 이상적 상태에 대해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사랑을 하는 것이 우리의 가능성 바깥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는 여러분이 스스로 다짐을 하고 이런 ‘개별화된 사랑’, ‘맞춤형 사랑’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럴 수 있는 용량과 능력이 커지고 자라기를 소원합니다. 물론 거룩하신 하나님만 우리가 이런 이상을 완전하게 실행하도록 해주실 수 있을 것입니다

 

*****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문을 암송하려고 무던히 애썼던 어떤 아이에 관한 이야기는 사랑의 개별화를 익살스럽게 들려줍니다. 어느 날 밤, 침대 옆에서 무릎을 꿇고 주기도문으로 기도하던 아이의 입에서 불쑥 이런 말이 나왔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그런데, 하나님은 제 이름을 알고나 계시나요?”

 

 

- 류호준,「생명의 복음」중에서

 

“험산준령으로  들어가는 길” Saint Mary, Montana

Saint Mary, Montana..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81648
978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file 류호준 2017.11.20 444
977 묵상을 위한 글: “감사를 통해 모든 환경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오” file 류호준 2017.11.18 285
» 묵상을 위한 글: “개별화된 사랑” file 류호준 2017.11.11 319
975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11.05 324
974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400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331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283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265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295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95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250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90
966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192
96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176
964 묵상을 위한 글: "우리를 악에서 구원하소서” file 류호준 2017.08.05 202
963 묵상을 위한 글: “입영하지 않는 병사들” file 류호준 2017.07.29 196
962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7.23 498
961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file 류호준 2017.07.19 207
960 묵성을 위한 글: “‘존재’(being)와 ‘삶’(living)의 균형 잡기” file 류호준 2017.07.19 204
959 묵상을 위한 글: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아는 사람” file 류호준 2017.07.19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