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우리의 ‘본성’과 우리의 ‘죄성’은 서로 뒤엉켜 있기 때문에, 이 두 가지를 서로 떼어놓을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우리의 본성이 죄성이고, 우리의 죄성이 본성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죄된 성품’(sinful nature)이라고 부릅니다. 바울 서신에서는 이것을 가리켜 “육체의 욕심을 따라” 사는 삶(엡 2:3)이라고 말했습니다.

 

바로 이런 이유로 인해, 곧 우리의 죄성이 우리의 본성이고, 우리의 본성이 우리의 죄성이라는 심각한 인식 때문에 참회의 시(詩)인 시편 51편의 시인은 하나님께 간절히 요청했습니다.

 

그가 하나님께 요청한 것은, 죄악들을 제하여 달라거나, 부도덕한 잘못들을 없애 달라거나, 도덕적으로 엉망이 된 삶을 깨끗하게 해 달라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퇴폐적인 눈들, 거짓말하는 입술, 탐욕스러운 손을 깨끗하게 해 달라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가 하나님께 기도하고 간청한 것은 그런 내용이 아니었습니다.

 

그가 가장 먼저 간청한 것은, “하나님, 내 속에 깨끗한 마음을 만들어 주십시오. 내 속에 새로운 영, 올바른 영을 넣어주십시오!”였습니다.

 

좋은 사람이 되라고 해서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마음을 다잡는다고 해서 착한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 류호준,「예수님을 따르는 삶」중에서

 

"만월(滿月)" in Polk County, Iowa, Instagram@justinrogers

@justinrogers snapped this in Polk County, Iowa.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74204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29 190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333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185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298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321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270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321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495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370
»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344
988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457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360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439
9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두 가지 모델 (1)” file 류호준 2018.01.13 416
984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313
983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비밀을 여는 열쇠” file 류호준 2017.12.23 288
982 묵상을 위한 글: “기적은 언제나 있다!” file 류호준 2017.12.16 276
981 묵상을 위한 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류호준 2017.12.13 190
980 묵상을 위한 글: “잔을 들고서 ” 류호준 2017.12.02 231
979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내 가르침에 붙어 있으면…” file 류호준 2017.11.25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