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2017.11.20 21:33

류호준 조회 수:444

"밀어내기"

 

 

“밀어내기”란 말을 잘 아시죠?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밀어내기”는 종종 부정적인 의미를 갖습니다. 학교나 직장이나 단체나 조직이나 심지어 가정이나 교회에서 누군가를 “밀어내는”일이 있습니다. 아주 좋지 않은 일입니다. 야구경기에서도 “밀어내기”로 이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씨름이나 스모나 레슬링 경기에서도 상대방을 “밀어내기”로 이기기도 합니다. 물론 약간 거시기한 경우도 있기는 합니다. 해우소(解憂所, “근심을 풀다”는 뜻으로 변소를 가리킴, 불교용어)에서 치열한 “밀어내기”로 변비와의 투쟁에서 승부를 결정 짓는 경우 말입니다.

 

그러나 “밀어내기”를 시작한 원조는 창조시의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의 창조행위는 “밀어내기”였기 때문입니다. 창조행위를 통해 하나님은 빛과 아름다움과 질서로 어둠과 혼란과 혼돈을 밀어내셨습니다. 따라서 이 세상의 어둠과 혼란과 혼돈을 빛과 아름다움과 질서로 밀어낼 때 사람은 비로소 창조주 하나님을 닮아가는 작은 창조주가 되는 것입니다.

 

작은 창조주 여러분들, 이번 기회에 우리 속에 그리고 우리 주변에 있는 어둠과 혼란과 혼돈을 빛과 아름다움과 질서로 밀어내어 보시겠다고 결심해 보시면 어떨까요? 물론 작심삼일로 돌아갈 공산이 적지는 않겠지만 말입니다. 사실 하나님의 창조행위에 동참한다는 것을 신약성경은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한다고 말합니다. 창조적 행위와 창조적 말은 샬롬과 안식을 가져올 것입니다. 그러나 파괴적 행위와 언어는 어둠과 혼란과 혼돈을 다시 불러들일 것입니다. “밀어내기”를 하시겠습니까? 아니면 “불러들이기”를 하시겠습니까?

 

Trollstigen, Norway

Trollstigen Norway.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81664
»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file 류호준 2017.11.20 444
977 묵상을 위한 글: “감사를 통해 모든 환경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오” file 류호준 2017.11.18 285
976 묵상을 위한 글: “개별화된 사랑” file 류호준 2017.11.11 319
975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11.05 324
974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400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331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283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265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295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95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250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90
966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192
96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176
964 묵상을 위한 글: "우리를 악에서 구원하소서” file 류호준 2017.08.05 202
963 묵상을 위한 글: “입영하지 않는 병사들” file 류호준 2017.07.29 196
962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7.23 498
961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file 류호준 2017.07.19 207
960 묵성을 위한 글: “‘존재’(being)와 ‘삶’(living)의 균형 잡기” file 류호준 2017.07.19 204
959 묵상을 위한 글: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아는 사람” file 류호준 2017.07.19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