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뒤돌아서 바라보니”

행전 12:11

 

격랑의 시간 속에서는 하나님의 임재를 잘 알 수 없습니다.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는 뭔가에 홀린 듯이 따라갈 뿐입니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지날 때 맨 정신으로 걸어가는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쇠사슬에 채인 발목은 현실입니다. 사방에 둘러싼 옥지기들은 실체입니다. 한 점 햇살이 들어오지 않는 어두운 동굴은 실재입니다. 그곳에서 환한 광채를 알아차릴 수는 없습니다. 그저 뭔가에 홀리듯이 끌려갈 뿐입니다. 그렇게 어둡고 캄캄한 긴 터널을 지납니다. “첫째 파수와 둘째 파수를 지나 마지막 쇠문까지 이릅니다.” 얼떨결에 바깥에 나왔습니다. 거리엔 사람들이 보입니다. 차들이 다닙니다. 비로소 현실로 돌아온 것입니다. 비로소 옥에서 풀려난 것을 느낍니다. 그때서야 고백합니다.

         · 뒤를 돌아보니 기막힌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다고.

         · 내가 한 것이라고 아무 것도 없었다고.

         · 그저 꿈꾸듯 뭔가에 이끌려 따라왔을 뿐이라고.

 

이게 뒤돌아서서 바라본 우리의 질곡 같은 삶의 궤적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신앙적 언어로 “하나님의 섭리” “하나님의 개입”이라고 부릅니다. 그렇습니다. “섭리”는 신앙 고백적 용어입니다. 11절의 베드로의 “알겠습니다!”(11절)는 말은 단순히 지적 인식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 앎은 고백적 앎입니다. 하나님의 손을 경험한 일에 대한 고백적 언어입니다.

 

IG user emilyhallemily — at Bowman Lake. MO

IG user emilyhallemily — at Bowman Lake. MO.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51215
1006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보며 앞으로 걷다” 류호준 2020.01.25 9
1005 묵상을 위한 글: “다른 길로” file 류호준 2019.12.25 215
1004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Advent) 기도문" 류호준 2019.12.23 131
1003 묵상을 위한 글: “전복적(顚覆的) 복음” 류호준 2019.12.17 90
1002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이 시작되는 곳" file 류호준 2019.12.07 129
1001 묵상을 위한 글: “행복한 나그네” 류호준 2019.11.25 141
1000 묵상을 위한 글: "죄" 류호준 2019.09.12 428
999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1367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30 1297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1114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899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1062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666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560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471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699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691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646
»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714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