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요 20:19)

 

 

두려움이 우리의 삶 속 깊이 들어와 있습니다.

       • 오늘 아침 여기에 와 있는 분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무엇인가를 두려워하며

        살고 있을 것입니다.

      • 우리들 중 많은 분들이 날마다 깊은 두려움과 씨름하면서 삽니다.

 

그리고 그 두려움은,

      • 우리를 쇠약하게 만듭니다. 신경쇠약 증세를 유발합니다.

      • 우리를 다른 사람에 대항하여 서게 만듭니다. 대인공포증을 유발합니다.

      • 우리를 궁지에 몰리게 하며, 퍼렇게 질리게 만듭니다.

 

그러다보니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두려워하게 됩니다. 변화를 두려워하게 됩니다. 나이를 먹는 것이 두려워집니다. 질병에 걸릴까 두려워합니다. 죽음을 두려워합니다. 이 세상의 종말에 대해 두려움을 갖습니다.

 

그러므로 두려움은 항상 ‘안전’을 추구하게 만듭니다. 두려움은 마치 문들을 걸어 잠그고 모여 있던 제자들처럼, 생존하기 위해 모인 무리들에게 안전을 추구하게 만듭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보면 이런 안전은 일시적인 안전이며 도피적인 안전입니다.

 

예수께서 말씀하십니다.

      • 이 세상이 다 내게 속하였다.

      • 이 세상이 너희를 결코 파괴하지 못하리라.

      • 내가 이 세상을 정복하였노라.

      • 무서워하지 말라! 두려워하지 말라!

      • 내가 처음이요 마지막이다.

      • 나는 ‘살아 있는’ 자다.

      • 너희들의 삶의 문을 닫아 놓을 필요가 없도다!

 

그렇습니다. 두려움 없는 삶을 살기를 원한다면, 두려움을 초월하는 삶을 바란다면,

      • 여러분은 먼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 여러분의 삶을 채워달라고 간청하는

        일로부터 시작해야 할 것입니다.

      • 여러분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 여러분에게 숨을 불어넣어 주시고,

         성령을 부어 주시라고 요청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사도이신 바울께서 잘 말씀하셨듯이, 주님(그리스도)의 영이 있는 곳에 자유-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류호준,「순례자의 사계」중에서

 

"봄을 맞이하며"

봄맞이.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50794
1005 묵상을 위한 글: “다른 길로” file 류호준 2019.12.25 197
1004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Advent) 기도문" 류호준 2019.12.23 120
1003 묵상을 위한 글: “전복적(顚覆的) 복음” 류호준 2019.12.17 81
1002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이 시작되는 곳" file 류호준 2019.12.07 119
1001 묵상을 위한 글: “행복한 나그네” 류호준 2019.11.25 131
1000 묵상을 위한 글: "죄" 류호준 2019.09.12 424
999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1366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30 1294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1113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889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1061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666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557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470
»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698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683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644
988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712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589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