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보통 '며칠'과 '몇일'을

서로 다른 경우에 구분해서 쓰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예를 들어 "며칠 후에 다시 오겠소"와 같이 어떤 기간을 나타낼 때는 '며칠'을 쓰고,

"오늘이 몇 월 몇 일이냐"처럼 구체적인 날짜를 나타낼 때는

'몇 일'을 쓴다고 생각하는 게 그 대표적인 경우이다.

 

또 이것 저것 구분하지 않고

 아예 '몇 일'로만 쓰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

일정 기간을 나타내거나 구체적인 날짜를 나타내거나

가리지 않고 모두 '며칠'을 써야 맞다.

 

 며칠은 '며칟 날'의 준말로

'몇 날(기간)'이라는 뜻과 '몇 번째 날'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며칠 동안 그를 볼 수 없었다",

"며칠 후에 보자"에서의 '며칠'은

'몇 날 동안'이란 뜻으로 쓰인 것이고,

 

"다예 생일이 며칠이더라",

"오늘이 몇 월 며칠이지"에서는

그 달의 '몇 번째 날'을 나타내는 것이다.

<한글 맞춤법> 제27항의 [붙임 2]에서는

 "어원이 분명하지 아니한 것은 원형을 밝히어 적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하고

'며칠'을 용례로 들고 있다.

 

그런데 '며칠'의 경우는 '몇 개, 몇 사람' 등에서의 '몇'과,

'날'을 나타내는 '일(日)'이 결합된 '몇+일'로 분석하여

그 표기가 '몇일'이 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렇지만 '며칠'은

'몇+일(日)'로 분석되는 구조가 아니다.

 

우리의 옛말 '며츨'에서 온 말이며

'며칠'의 본말은 '며칟날(며츨+ㅅ+날)'이다.

따라서 '며칠'은 순수한 우리말이 이어져 온 것으로 보는 게 옳다.

만약 '며칠'이 '몇+일'로 분석이 되는 구조라면

'몇 년', '몇 월'과 발음을 비교해 볼 때

[며칠]이라고 발음하는 것을 설명할 수가 없다.

 

'몇' 다음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가 오면

'몇'의 말음 'ㅊ' 소리가 조사로 내려져

[며치나], [며츨]로 소리 난다.

 

하지만 '몇' 다음에 명사가 오면,

말음의 'ㅊ'이 중화 현상에 의하여

대표음인 'ㄷ'으로 소리가 난다.

 

그러므로 '몇 월, 몇 알'은 [며춸], [며찰]이 아니라

[며둴], [며달]로 소리난다.

 이는 '옷+안, 낱+알'과 같은 합성어가

[오산], [나탈]이 아니라 [오단], [나달]로 소리 나는 것과 같은 음운 현상이다.

 

 . 친구가 몇이나[며치나] 모였니?
 . 아이들 몇을[며츨] 데리고 왔다.

 

. 지금이 몇 월[며둴]이지?
. 달걀 몇 알[며달]을 샀다.

만약 '며칠'이 '몇+일'의 구성이라면

'일'이 명사이므로 [며딜]로 소리 나야 할 것이다.

 

하지만 [며칠]로 소리가 난다는 것은

며칠'을 관형사 '몇'에 명사 '일'이 결합한 구성으로 보기 어렵게 만든다.

 

그러므로 우리가 [며칠]로 소리를 내는 이 단어는

소리 나는 대로 '며칠'로 적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관형사로 쓸 경우에는 '몇'으로 적는다.

이 경우는 '몇 사람, 몇 마리, 몇 개'와 같은 경우이다.

예) 10일에서 5일을 빼면 모두 몇 일이지?

   (이때는 며딜이지?로 읽어야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7 '왠지' 와 '웬지' 중 바른 표기는? [1] 김영희 2018.10.19 15
1236 "이완모음" 김영희 2018.10.08 48
1235 새 책 소개:《누가 진짜 하나님인가? 알라인가 예수인가?》 [3] file 류호준 2018.10.02 171
1234 새 책 소개: 존 M.G. 바클레이, 《단숨에 읽는 바울》 file 류호준 2018.09.20 71
1233 새 책 소개: 김정훈,《구약주석 어떻게 할 것인가?》 file 류호준 2018.09.20 65
1232 새 책 소개: “억압감정이 뭔지를 알고 거기서 해방 될지어다!” file 류호준 2018.09.12 69
1231 새 책 소개: 크리스토퍼 애쉬의《티칭 로마서》 file 류호준 2018.08.30 901
1230 새 책 소개: 《아담, 타락, 원죄》 file 류호준 2018.08.28 157
1229 새 책 소개: 《속죄의 본질 논쟁》 file 류호준 2018.08.27 125
1228 새 책 소개: 《구약은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책이다!》 file 류호준 2018.08.09 138
» "몇일, 몇 일"과 "며칠"에 대하여... [1] 김영희 2018.07.14 108
1226 새 책 소개: 유진 피터슨《물총새에 불이 붙듯》 file 류호준 2018.07.04 249
1225 클린 조크: "나 어떻게 해"; "어느 신학생의 비애" file 류호준 2018.06.26 154
1224 새 책 소개: 오현기,《굿모닝, 귀츨라프: 한국에 온 최초의 개신교 선교사》 file 류호준 2018.06.23 141
1223 새 책 소개: 콘라드 슈미트《고대근동과 구약 문헌사》 file 류호준 2018.06.15 144
1222 드디어 비번을 찾았습니다.... [1] 홍단이 2018.06.13 88
1221 알림: "정중하게 초대합니다" 2018. 7.25(수) ~ 7.31(화) [2] file 류호준 2018.06.06 554
1220 새 책 소개: “다윗을 중심으로 사무엘서와 시편과 역대기 읽기” file 류호준 2018.06.05 287
1219 새 책 소개: “왜 사복음서일까?” file 류호준 2018.06.03 257
1218 새 책 소개: “삼위일체 하나님으로 읽는 성경” [2] file 류호준 2018.06.02 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