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신앙 에세이: “제자도의 비용”

2018.05.09 23:21

류호준 조회 수:385

“제자도의 비용”

행전 18:8

 

 

예수를 믿고 따르려면 반드시 치러야할 대가가 있습니다. 제자도의 비용(Cost of discipleship)이라는 것이 그것입니다. 드는 비용을 지불을 하지 않고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은 얄팍한 계산에 따라 예수의 팬(fan)을 자처하는 무리들일 수는 있지만 진정 예수의 참 제자들일 수는 없습니다. 오늘날에도 예수를 믿고 따르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좁은 길입니다. 이 사실을 현대적 기독교인은 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주 먼 옛날 초기 기독교회가 이곳저곳에서 생성되고 있었을 때, 바울 일행이 고린도 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바울은 관례대로 안식일이 되면 유대교 회당에 들어가 강론하곤 했습니다. 당시 고린도에 있던 유대인 회당을 관리하고 책임지고 있었던 회당의 장(the synagogue ruler)인 그리스보가 바울의 설교를 듣고 예수를 믿게 됩니다. 자신뿐 아니라 자기 온 집안이 믿음의 길로 들어서고 세례까지 받았습니다. 훗날 바울은 고린도 교회에게 보낸 편지에서 자기의 손으로 친히 세례를 베푼 고린도교회 교인 한 사람의 이름을 특별히 언급합니다. 그리스보입니다. 후에 고린도 교회에서 중추적 역할을 한 사람입니다(고전 1:14). 그러나 그리스보가 예수를 처음 믿기로 작정했을 때, 그는 결코 가벼운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자기가 내린 결정 뒤에 무엇이 따르게 되는지를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회당장 그리스보가 예수를 믿고 따르기로 했을 때 그는 상당히 많은 것을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회당 장”이란 명예로운 직함을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그뿐 아니라 그동안 그가 유대인 공동체로부터 받았던 존경과 명예를 하루아침에 몰수당하는 치욕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동료 유대인들로부터 배신자란 낙인이 찍히게 되고, 공동체로부터 소외를 당해야 했습니다. 경제적 손해는 말할 것도 없고, 인간관계 역시 단절되었을 것입니다. 그가 직면한 소외는 곧 사회적 죽음을 의미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우리가 알고 있던 옛 세상과의 단절이며 죽음을 경험하는 길입니다. 이것이 예수를 따르는데 지불해야할 비용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보는 그가 지불해했던 것보다 더 고귀하고 소중한 예수와 그의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인생에 가장 위대한 결정을 내린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다 팔아 지불해야하지 않겠습니까? 예수를 믿고 그를 따르는 일은 인생에서 가장 위대하고도 위험천만한 결정입니다. 그리고 기억하십시오. 제자도(discipleship)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발로 걸어가는 것이라는 사실을.

 

In a cove on Bond Falls Flowage. MI, by Ralph McConahy

Ralph McConahy In a cove on Bond Falls Flowage..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555
680 일상 에세이: “사진 찍어 주실 수 있겠어요?” [1] file 류호준 2018.06.20 366
679 신앙 에세이: “찾아갈 만 한 곳 한 군데쯤은~” file 류호준 2018.06.11 400
678 신앙 에세이: "현자(賢者)와 중용(中庸)의 덕" [2] file 류호준 2018.05.25 396
677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689
676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547
» 신앙 에세이: “제자도의 비용” [2] file 류호준 2018.05.09 385
67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어느 신을 섬기고 계십니까?” file 류호준 2018.05.03 474
673 일상 에세이: "패러디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5.01 415
672 신앙 에세이: “몸으로 쓰는 율법” [1] file 류호준 2018.04.30 326
671 일상 에세이: "김훈과 육필원고" [3] file 류호준 2018.04.28 360
670 목회 에세이: “베뢰아 사람들만 같았으면” [1] file 류호준 2018.04.26 365
669 신앙 에세이: “썩어빠진 관료사회와 한심한 대중들” [1] file 류호준 2018.04.18 522
668 일상 에세이: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2] file 류호준 2018.04.15 415
667 신앙 에세이: “심하게 다툰 끝에 서로 갈라서다!” [1] file 류호준 2018.04.13 569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434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445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512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338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