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때 이른 죽음”(An Untimely Death)

 

*****

 

내 젊은 시절 목회하면서 가장 마음 아팠던 일 중 하나는 어린 소녀의 죽음이었습니다. 12살 소녀 미셀의 죽음은 목회 초년병이었던 내게는 당황 그 자체였습니다. 첫 장례였으니 말입니다. 그것도 영어와 한국어 이중 언어로 집례 하는 장례식이었으니 얼마나 당황스러웠겠습니까? 이젠 30년이 훌쩍 넘은 옛 이야기가 되었지만 기막히게도 작년 교회에서 은퇴하기 얼마 전에도 88일된 영아를 장례 치른 일이 있었습니다.

 

돌이켜 보니 내 목회생활의 시작이 12살배기 어린 소녀의 장례로 시작하였고, 내 목회 생활의 끝도 88일된 영아의 장례로 마쳤으니, 참으로 기이하고 신비하기까지 합니다. 엊그제 시편 89장을 읽다가 다음 구절에 멈췄습니다. “그의 젊은 날들을 짧게 하시고 그를 수치로 덮으셨나이다.”(시 89:45)

 

이 구절에 대한 주석학적 설명은 잠시 뒤로하고서라도 “젊은 날들을 짧게 하시고”라는 문구가 어린 아이의 죽음을 떠올리기에 충분했습니다. 너무 이른 죽음, 때 아닌 죽음, 불시(不時)의 죽음 말입니다(untimely death). 가물거리는 기억 속에서 30여 년 전 교우들에게 이렇게 말했던 것이 떠오릅니다.

 

“나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고통과 상실 ‘안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신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우리의 고통과 고난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우리의 가슴에다 자신의 진실을 확증하신다고 믿고 싶습니다. 나는 하나님께서 하시려고 하는 것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삶과 가족과 교회에 대해 하나님께서 하시고 있는 일이 무엇이든지간에 하나님께서 지금 손 놓고 계시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자기의 아드님을 통하여 하나님은 이생에 참여하셨습니다. 여러분과 제가 우리의 하나님의 도성(都城)에 이르는 여정 가운데 반드시 만나고 겪어야만 하는 모든 일들을 그분의 아드님이신 그리스도께서도 만나시고 겪으시며 지나가실 것입니다. 우리는 결코 내버려둔 채로 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849
785 오늘의 기도: “주님, 바다를 가르시고 풍랑을 잠재워 주소서” 류호준 2020.02.22 94
784 신문사 대담: “목회자는 성경 무시하고 교인은 성경에 무지… 이래서야” [4] 류호준 2020.02.14 84
783 신앙 에세이: “한결같이” file 류호준 2020.02.11 75
782 신학 에세이: “기억하고 기념하라!” 류호준 2020.02.07 74
781 신앙 에세이: “약속의 땅을 바라보며” file 류호준 2020.01.28 248
780 신앙 에세이: “오래전 어떤 조언” 류호준 2020.01.27 108
779 신앙 에세이: "함께 춤을 추실래요?" file 류호준 2020.01.24 189
778 클린조크: "뚜레쥬르" [1] 류호준 2020.01.12 192
777 클린조크: "나도 종말론 집회를 할까?" [1] 류호준 2020.01.08 148
776 신앙 에세이: “경이로운 하나님의 선택” [2] file 류호준 2020.01.04 119
775 신앙 에세이: "경쟁의 사각 링에 던져진 교회들" [1] 류호준 2019.12.16 499
774 대림절 이야기: “비극 속에 은혜의 빛줄기가” file 류호준 2019.12.10 174
773 신앙 글: “좁은 길” 류호준 2019.12.06 137
772 일상 에세이: "볼 배급" 류호준 2019.12.04 131
771 일상 에세이: “함께 살지 않아서…” 류호준 2019.11.25 107
770 신앙 에세이: “하나님의 평강과 생각거리” file 류호준 2019.11.25 128
769 쉬운 신학: "착한 사람 人" 류호준 2019.11.25 426
» 신앙에세이: “때 이른 죽음”(An Untimely Death) 류호준 2019.11.25 74
767 신앙에세이: “만나도”와 “당해도” file 류호준 2019.11.23 143
766 신앙에세이: "외국인 출입국 관리소에 가보신 일이 있나요?"(이범의) file 류호준 2019.11.08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