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석양 유감”

2019.08.29 03:27

류호준 조회 수:545

일상 에세이: “석양 유감”

 

“석양”(夕陽) 혹은 “일몰”(日沒)은 지구의 회전으로 인해 해가 지평선 너머로 매일 사라지는 자연현상을 가리킵니다. 자연현상에 대한 "과학적 설명"이죠. 한편 과학적 설명과는 달리 "신학적 설명"은 차라리 시적(詩的, poetic)입니다.

 

석양(sunset)은 언제나 아름답고 찬연하고 애잔하기까지 합니다. 인생을 관조하고 성찰하기에 석양보다 더 좋은 지혜 선생이 어디 있겠나요? 여름이 가던 어느 날 서쪽 하늘이 석양에 황금빛으로 아름답게 물들고 있었습니다. 하루의 일과뿐 아니라 인생의 춘하추동을 마무리해야 하는 우리네 인생은 석양의 다양한 빛깔을 바라보며 눈물 짓습니다.

 

언뜻 시 한 구절이 떠올랐습니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라는 시 한 소절 말입니다(시 139:9). 하늘 꼭대기와 땅 밑, 해 뜨는 새벽 여명과 해지는 석양을 담고 있는 이 멋진 시 구절은 전형적인 히브리시의 특성 중의 하나인 “양극 대칭법”(polar expression)을 사용하여 “인생 전체” 가리키는 은유적 표현입니다.

 

우리네 인생도 어머니의 태속에서 꿈틀거리며 인생의 여명이 밝아오던 날에 날개를 달고 유아기 유년기 청소년기를 지나면서 창공을 향해 비상하여 중천에 떠있는 태양이 됩니다. 하기야 가장 뜨거운 열기를 내뿜으면서 삶을 무르익게 하는 이른 오후 시간대의 중년기를 지나 뒤돌아보는 횟수가 불현 듯 많아지기 시작하는 늦은 장년기에 이르면 해는 서서히 서쪽으로 내려앉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어느덧 어둑해지는 석양에 이르게 됩니다.

 

석양! 서쪽 수평선 너머로 가냘 퍼진 몸에 무거운 마음을 함께 내려 앉히려는 장엄한 애처러움을 누가 알랴. 우리네 "삶 전체"가 창조주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고 시인은 가르칩니다(시 139장). 지혜자는 말씀합니다. “너희는 삶의 날 수 계산하는 일을 늘 마음에 두라!”고.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 해와 빛과 달과 별들이 어둡기 전에, 비 뒤에 구름이 다시 일어나기 전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전 12:1-2)

 

*** 댓글은 석양에 관한 시 한수로 대신할 것! *** ㅎㅎㅎㅎㅎ

석양.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698
756 신학 에세이: "돌(石)의 신학" file 류호준 2019.09.07 83
755 일상 에세이: “30년 만에 심방” 류호준 2019.09.04 88
» 일상 에세이: “석양 유감” [3] file 류호준 2019.08.29 545
753 "몸살 앓는 피조세계" [3] file 류호준 2019.08.07 198
752 클린조크: Woe vs. Wow 류호준 2019.08.04 120
751 "문둥병, 나병, 한센병" 류호준 2019.08.03 111
750 신앙 에세이: "용서가 뭔지를 알면" file 류호준 2019.07.20 202
749 짧은 글: "성서해석과 성령과 기도" 류호준 2019.07.18 153
748 일상 에세이: "세례와 세척" file 류호준 2019.07.15 129
747 신앙 에세이: "주기도문과 교황의 해설" [1] file 류호준 2019.07.12 173
746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1] 류호준 2019.06.18 297
745 일상 에세이: “오래 살다 보니!” file 류호준 2019.06.12 456
744 [클린조크] "반전이 있는 명언" 류호준 2019.06.04 302
743 일상 에세이: "철학자와 신학자, 골프장에서 만나다" [1] file 류호준 2019.06.02 391
742 일상 에세이: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1] file 류호준 2019.05.10 320
741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 file 류호준 2019.03.27 840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801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397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419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