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성경을 봉독(奉讀)하는 이유”

 

******

 

“예수께서 그 자라나신 곳 나사렛에 이르사 안식일에 늘 하시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사 성경을 읽으려고 서시매” (눅 4:16)

 

 

공중 예배 때 성경을 봉독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큰 소리를 내어 성경을 읽는 이유는 성경을 그렇게 읽는 것이 원래 그렇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성경은 가정이나 집에서 조용히 읽혀지도록 의도된 것이 아닙니다.

 

물론 성경을 조용히 읽거나 눈으로 읽는 것도 괜찮기는 합니다. 그러나 오리지널 하게 성경을 읽는 방식은 공중 예배 시에 목소리를 높여 크게 낭독하는 것이었습니다. 또 그렇게 하는 것이 대다수의 크리스천들이 들었던 유일한 방식이기도 하였습니다.

 

성경을 큰 소리로 낭독하는 관습은 교회가 처음으로 창안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유대교의 회당에서 전수되어온 전통입니다. 교회의 예배는 회당의 예배에서 출발하였다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그리고 회당에서, 예배는 주로 성경을 경청하는 것이었습니다. 즉 성경이 낭독될 때 귀담아 듣는 일이 회당 예배의 핵심이었습니다. 회당 예배의 기능은 성경을 여는 것이었습니다. 성경에 집중된 회당 예배는 이스라엘이 바벨론에 포로로 사로잡혀 갔을 때로부터 유래합니다.

 

자, 외국 땅에서 낯선 자가 된 이스라엘 백성들이 무엇을 했습니까?

     ● 그들은 “이야기들”을 들려주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사람들이 자기들의 “고향”이 어디 있는지를

        잊지 않게 하였습니다.

     ● 그들은 자신들의 자녀들에게 “이야기들”을 들려주었습니다. 그 자녀들이 그들이 누구인지,

        어디서 왔는지를 기억하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 그들은 “옛 노래”를 불렀습니다.

     ● 그들은 “옛 신조”들을 낭송하고 되 내였습니다.

 

오늘날 우리의 교회들에서, 성경을 낭독하고 해석한다는 것은

     ● 이스라엘의 신앙을 다시 살아내는 것입니다.

     ● 포로로 사로잡혀간 이스라엘이 했던 것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 우리의 집이 어디인지, 우리의 고향이 어디인지를 잊지 않기 위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 우리의 자녀들이 그들이 누구인지, 자신들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알게 하기 위해서 그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입니다.

 

바벨론의 포로기 시절에서도 그러했던 것처럼 지금 오늘날도 이 사실은 신앙공동체에게 중요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785
774 대림절 이야기: “비극 속에 은혜의 빛줄기가” file 류호준 2019.12.10 55
773 신앙 글: “좁은 길” 류호준 2019.12.06 56
772 일상 에세이: "볼 배급" 류호준 2019.12.04 40
771 일상 에세이: “함께 살지 않아서…” 류호준 2019.11.25 72
770 신앙 에세이: “하나님의 평강과 생각거리” file 류호준 2019.11.25 89
769 쉬운 신학: "착한 사람 人" 류호준 2019.11.25 51
768 신앙에세이: “때 이른 죽음”(An Untimely Death) 류호준 2019.11.25 49
767 신앙에세이: “만나도”와 “당해도” file 류호준 2019.11.23 108
766 신앙에세이: "외국인 출입국 관리소에 가보신 일이 있나요?"(이범의) file 류호준 2019.11.08 155
765 일상 에세이: "진영논리와 시민성" file 류호준 2019.10.23 168
764 일상에세이: "신앙의 꼰대가 안 되려면!" [1] file 류호준 2019.10.22 231
763 신앙 에세이: “조국 교회, 부끄러운 줄 알아야!” 류호준 2019.10.15 224
762 일상 에세이: "고구마캐기 체험행사와 사회학 개론" [1] 류호준 2019.10.09 107
761 신앙 에세이: "부패한 선지자들과 제사장들을 향한 일갈" 류호준 2019.10.08 94
» 신앙 에세이: “성경을 봉독(奉讀)하는 이유” 류호준 2019.10.07 101
759 쉬운 신학 해설: "정의(正義)란?" 류호준 2019.10.05 154
758 신앙 에세이: “마음 씀씀이” [1] 류호준 2019.09.30 182
757 짧은 글: “다시”와 “달리” 류호준 2019.09.28 83
756 신학 에세이: "돌(石)의 신학" file 류호준 2019.09.07 193
755 일상 에세이: “30년 만에 심방” 류호준 2019.09.04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