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클린조크: "덮어놓고"

2017.12.15 12:16

류호준 조회 수:517

"덮어놓고"

 

 

학기말이 되면 교수들에겐 학생들이 제출한 페이퍼를 읽고 채점하는 고난의 행군이 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시간까지 게슴츠레한 눈을 다독이며 비몽사몽간에 백여 개의 페이퍼를 읽고 있던 중 갑작스레 정신이 돌아왔습니다. 한 학생이 쓴 페이퍼 안에 들어 있는 한 줄 문장 때문이었습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예수님의 수제자였던 베드로의 성격을 이렇게 소개합니다. 베드로는 일관성 있게 일관성 없는 사람이다.”

 

으악! 헐, 야, 이 인간아, 도대체 누구 것을 덮어놓고 베꼈냐! 아리스토텔레스는 기원전 4세기 인물이고 베드로는 1세기 인물이거덩!

 

****

 

[팩트 체크]

 

아래는 카톡으로 주고받은 내용들입니다.

 

“일관성 있게 일관성 없는”(consistently inconsistent) 이란 표현은 아리스토텔레스가 쓴 시학(Poet. 1454a)에 나옵니다. 이 유명한 표현을 방대한 교회사를 쓴 필립 샤프가 그의 책에서 베드로에게 적용시켜 말한 것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고자 하는 뜻은 “인물의 성격에 일관성이 있어야 하는데 만약 일관성이 없는 성격이라 할지라도 일관성 있게 일관성이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착한 제자 이창무 목사)

 

“시학에 성격 /인물 규정 네 번째 항으로 나오는군요. 일관성이 네 번째 항인데 비록 인물이 일관성이 없는 자라 하더라도 일관성 있게 일관성이 없어야 무대 주인공으로 등장시킬 수 있다는 뜻입니다.” (동료 강영안 교수)

 

********

 

추신: 필립샤프의 교회사 전집 제 1권인 [사도적 기독교] (이길상 옮김, 크리스챤다이제스트, 2004년)에는 다음과 같은 문장이 나온다.  "베드로는 다혈질이고 열정적이고 충동적이고 낙천적이고 마음의 따듯한 사람으로서, 쉽게 잘변하여 (아리스토텔레스의 표현을 빌리면) "일관성 있게 일관성이 없는"(consistently inconsistent) 사람이었다."(187쪽)   

 

샤프.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4] 류호준 2018.03.29 1208
» 클린조크: "덮어놓고" file 류호준 2017.12.15 517
617 클린 조크: "미쳐가는 주석 출판시장" file 류호준 2017.12.13 415
616 신앙 에세이: “기억하라!” 유감 file 류호준 2017.12.12 407
615 신앙 에세이: “버릇들이기”(Habit Formation) file 류호준 2017.12.09 406
614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내가 매일 기쁘게 순례의 길을” file 류호준 2017.12.06 389
613 신앙 에세이: “깨어 일어나라, 그가 오신다!” [1] file 류호준 2017.12.04 861
612 “포구(浦口)로 돌아오던 날” [5] file 류호준 2017.11.25 498
611 일상 에세이: "추억 불러내기" [1] file 류호준 2017.11.24 361
610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천추에 빛나는 별이 되리라!” file 류호준 2017.11.22 404
609 신앙에세이: "신앙공동체가 추구해야할 삼위일체적 영성" file 류호준 2017.11.19 343
608 신앙에세이: “회중 찬송의 회복은 예배 회복으로 가는 첫 걸음이어라!” [2] 류호준 2017.11.18 347
607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천사의 얼굴을 가진 전도자 스데반” [1] file 류호준 2017.11.15 352
606 “고향이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 [3] file 류호준 2017.11.09 1830
605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왜 교회에 조직이 필요하게 되었는가?” [2] file 류호준 2017.11.08 667
604 일상 에세이: “이제는 ‘안녕~’이라고 말해야 할 시간” [1] file 류호준 2017.11.03 512
603 평신도을 위한 성경공부: “산헤드린 공회 앞에 선 담대한 증인들” file 류호준 2017.11.02 433
602 신앙에세이: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겪은 불행한 사건” file 류호준 2017.10.25 392
601 클린조크: 정강이를 군화로 까여본 일이 없는 바울 [1] 류호준 2017.10.22 181
600 신앙 에세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들” file 류호준 2017.10.21 640
599 신앙 에세이: “신앙 공동체의 강력한 기도” file 류호준 2017.10.19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