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1]

“결연(決然)한 의지 표명”

 

종교적 도시 예루살렘, 회칠한 무덤 같은 종교적 관행과 영혼 없는 종교적 전통만이 좀비처럼 걸어 다니는 곳, 숨 막히는 도시의 강렬한 억누름 속에서도 끝까지 그 도시를 사랑했던 분. 죽는 일이 있어도 결코 그 도성을 떠나지 않겠다고 할 정도로 그 도시를 사랑했던 분. 살기등등한 예루살렘의 폭압에도 굴하지 않고 “선지자가 예루살렘 밖에서는 죽는 법이 없다!”는 말로 극한 결기를 보여주신 분. 그분의 결연한 의지는 다음과 같은 말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한 길 가는 외로운 나그네의 소름끼치는 일갈이 우리와 같은 촌부들의 영혼을 크게 흔들어댄다.

 

 

                “어쨌든 오늘도 내일도 그 다음 날도

                  나는 내 길을 걸어가리라.” (누가 13:33)

 

               “Verumtamen oportet me hodie

                 et cras et sequenti ambulare.”(Lucam 13:33)

 

              “Nevertheless I must walk today,

                and tomorrow, and the day following.”(KJV)

 

 

 

[2]

“떠나면서 남긴 말”

 

사람은 언젠가 있던 곳을 떠난다. 떠나면서 남긴 말들은 때론 의미심장하다. 영국의 시인 월터 싸비지 란도르(Walter Savage Landor, 1775~1864)의 시 한 수(“어떤 늙은 철학자의 마지막 말”)를 떠 올려본다.

 

아래 시는 평생 좌충우돌하며 살았던 월터 싸비지 란도르가 자신의 일흔 네 번째 생일에 자신을 위해 쓴 시다. 이 시는 그의 기념비적 시이며 많은 사람들에 회자(膾炙)되는 시이기에 여러분들과 공유한다. 곱씹어볼 만하다.

 

 

 “어떤 늙은 철학자의 마지막 말”

 

나는 그 누구와도 싸우지 않았노라.

싸울 만한 가치가 있는 상대가 없었기에.

자연을 사랑했고, 자연 다음으로는 예술을 나는 사랑했다.

나는 삶의 불 앞에서 두 손을 쬐었다.

이제 그 불길 가라앉으니 나 떠날 준비가 되었노라.

 

 

“Dying Speech of an Old Philosopher”

 

I strove with none;

for none was worth my strife

Nature I loved, and next to Nature, Art;

I warmed both hands before the fire of life;

It sinks, and I am ready to depar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4] 류호준 2018.03.29 1208
638 “고대 이스라엘의 정치” (Norman K. Gottwald) file 류호준 2018.01.24 273
637 다니엘의 펀치 라인: "세개의 단상" 류호준 2018.01.23 189
636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고넬료 집에서 일어난 일” 류호준 2018.01.17 327
635 특강요약: “마음의 습관” file 류호준 2018.01.15 425
634 시: "빨래줄"(Clothesline) [1] file 류호준 2018.01.13 506
633 신앙 에세이: “누가 알아듣겠나? 누가 이해하겠나?” 류호준 2018.01.13 349
632 클린조크: "하나님의 손 가방" 류호준 2018.01.06 348
631 신학 에세이: “가슴(심장)으로 성경을 읽다!” [1] 류호준 2018.01.06 365
630 신앙 에세이: "울지마 주안아!" (목회 일화2) 류호준 2018.01.04 811
629 신앙 에세이: "속이 상해도"(목회 일화1) [1] 류호준 2018.01.03 419
628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가이사랴와 욥바에서 일어난 일” file 류호준 2018.01.03 291
627 신앙 에세이: "믿음은 누구로부터 나오는 것일까?" 류호준 2018.01.01 232
626 일상 에세이: “교단 색깔론 심히 유감” [1] 류호준 2017.12.30 457
» 일상 에세이: “이렇게 살고 싶어요!" 류호준 2017.12.29 459
624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룻다와 욥바에서 일어난 일” 류호준 2017.12.27 373
623 “크리스마스의 신비” (성 요한 크리소스톰) [1] file 류호준 2017.12.26 380
622 목회자를 위한 클린조크 [2] 류호준 2017.12.22 428
621 신앙 에세이: “바나바를 기억하시나요!” [2] file 류호준 2017.12.20 410
620 설교문: “재고조사와 결산” file 류호준 2017.12.19 493
619 클린조크: “공관 문제”(Synoptic Problem) 류호준 2017.12.15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