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속이 상해도"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잠언 4장 23절)

 

 

60대 중반을 훌쩍 넘긴 교회 권사님이 수요일 저녁 예배 후에 목사인 나에게 묻는다. “목사님하고 함께 신앙생활한지 어연 20년이 넘어가는데 궁금한 게 하나 있어요.” “뭔데요?” “지난 20년 동안 강단에서 목사님의 얼굴 표정이 바뀐 것을 한 번도 본 일이 없어요!” “학교 일을 하시면서, 목회 하시면서 온갖 일들을 다 겪으셨는데 어떻게 얼굴 표정이 한 번도 안 바뀔 수 있습니까?” 잠시 말을 멈추시다가 “속은 많이 뭉그러졌을 텐데요”라고 말끝을 흐린다. 목젖을 타고 뭔가 솟구쳐 올라오는 것을 느꼈다. 속으로 대답하기는 했다. “속이 많이 상하긴 했지요” 라고.

 

뭐라고 답변하기도 그렇고 해서 잠시 어색한 침묵을 불러들였다. 조금 후에 분위기를 바꿔보려고 내가 말을 꺼냈다. “권사님, 미국에 라스베가스 라는 도박의 도시가 있어요. 들어보셨지요?” “예, 들어봤죠.” “권사님, 그런데 카지노에서 도박할 때 제일 중요한 게 뭔지 아세요?” “으흠.......” 아시면서도 대답을 하지 않으신다. “표정관리입니다! 하하하” 일부러 큰 소리로 웃었다. “포커페이스(Poker face)란 말을 들어보셨지요?”

 

****

 

카지노에서 포커 게임을 할 때, 그것도 상당한 액수를 걸고 도박을 할 때, 조심스런 일 중에 하나가 표정 관리란다. 상대방에게 수를 읽히지 않으려면 표정 관리를 잘해야 한다. 들고 있는 패가 아주 좋지 않아도 내색을 하면 안 된다. 설령 패가 너무 좋아도 무표정해야 한다. 얼굴 표정을 통해 내 수가 읽히기 때문이다.

 

도박장에서도 그러하거든 하물며 목회는 더더욱 그래야하지 않을까? 목회는 주식 시장의 화면을 보면서 일희일비하는 일이 아니다. 목사에게 있어서 감정표현이 즉흥적이거나, 안색이 쉽사리 바뀌거나, 분노조절장치가 망가졌거나, 표정이 직설적일 경우, 교인들에게 직간접으로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를 나는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

 

볼 것, 안 볼 것을 다 보지만 그 때 그 때마다 그것들에 대해 즉흥적으로 반응한다면 목회는 정상적인 길에서 벗어나게 된다. 목회는 본래 이런 저런 일을 당하는 것이 아닌가? 목회자가 걸어가는 길에 언제 탄탄대로가 있단 말인가? 속이 썩어 문드러지는 일, 억울한 오해로 밤을 하얗게 지새우는 일, 화를 치밀어 오르게 하는 일, 보기에도 한심스런 일, 어처구니가 없는 일, 감정 다툼에 신력의 장단이 아무런 의미가 없어 보이는 불편한 진실을 쳐다보아야 하는 일, 신앙기복이 죽 끓듯이 심한 사람들을 보는 일, 내로남불 식의 공동체 생활하는 사람을 견디어야 하는 일, 본인이 문제의 진원지임에도 다른 사람을 지목하는 막무가내 형 사람들을 참아내야 하는 일, 사람은 왜 저리도 안 바뀔까 하는 허탈감, 내 능력이 이 정도밖에 안되나 보다 하는 자괴감과 무력감, 무엇보다 내 자신이 이 길에 잘못 들어온 것이 아닌가 하는 깊은 회의감, 그러니 소화불량에 때론 불면증에 시달리기에 딱 좋다. 울화병이 필수이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그럼에도 모두 속으로 삼켜야 한다. 침묵하면서 속을 쓸어내리는 편이 낫겠다.

 

****

 

그러나 단순히 참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물론 인생은 기다림과 견딤의 연속이지만 말이다.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 지금까지 나를 견디게 한 원동력은 “신앙의 힘”에 있었다. 하늘과 땅을 창조하신 하나님에 대한 믿음, 죽음에서 부활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약속하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 그 어떤 험한 파도와 시련의 폭풍우에도 견딜 수 있는 힘과 용기와 희망을 주시는 성령님에 대한 믿음 말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삼위일체 하나님을 깊이 알려주고 소개해주고 연결해주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은 나의 평생에 소중한 길벗이 되었다. 읽고 또 읽고, 읊조리고 깊이 묵상하고, 공부하고 연구하면서 나는 하늘 위로를 얻는다. “믿음으로 사는 자는 하늘 위로 받겠네~”라고 우리의 신앙선배들은 노래했지. 성경을 통해 나는 세상 어느 곳에서도 발견할 수 없는 “하늘 평안”(heavenly peace)을 선물로 받고 있기에 지난 20여년을 얼굴표정 변화 없이 걸어올 수 있었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 하나님의 은혜다. “권사님, 앞으로도 얼굴 표정 변함없이 이 길을 걸어갈 것입니다. 걱정하지 마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간 출간:『이사야서 I: 예언서의 왕자』 [1] 류호준 2016.07.26 733
636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고넬료 집에서 일어난 일” 류호준 2018.01.17 161
635 특강요약: “마음의 습관” file 류호준 2018.01.15 216
634 시: "빨래줄"(Clothesline) [1] file 류호준 2018.01.13 161
633 신앙 에세이: “누가 알아듣겠나? 누가 이해하겠나?” 류호준 2018.01.13 214
632 클린조크: "하나님의 손 가방" 류호준 2018.01.06 208
631 신학 에세이: “가슴(심장)으로 성경을 읽다!” 류호준 2018.01.06 190
630 신앙 에세이: "울지마 주안아!" (목회 일화2) 류호준 2018.01.04 702
» 신앙 에세이: "속이 상해도"(목회 일화1) 류호준 2018.01.04 289
628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가이사랴와 욥바에서 일어난 일” file 류호준 2018.01.03 147
627 신앙 에세이: "믿음은 누구로부터 나오는 것일까?" 류호준 2018.01.02 117
626 일상 에세이: “교단 색깔론 심히 유감” [1] 류호준 2017.12.31 334
625 일상 에세이: “이렇게 살고 싶어요!" 류호준 2017.12.29 340
624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룻다와 욥바에서 일어난 일” 류호준 2017.12.27 258
623 “크리스마스의 신비” (성 요한 크리소스톰) [1] file 류호준 2017.12.27 299
622 목회자를 위한 클린조크 [1] 류호준 2017.12.22 335
621 신앙 에세이: “바나바를 기억하시나요!” [2] file 류호준 2017.12.20 316
620 설교문: “재고조사와 결산” file 류호준 2017.12.19 376
619 클린조크: “공관 문제”(Synoptic Problem) 류호준 2017.12.15 275
618 클린조크: "덮어놓고" file 류호준 2017.12.15 462
617 클린 조크: "미쳐가는 주석 출판시장" file 류호준 2017.12.13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