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클린 조크]

"미쳐가는 영어권 주석 출판시장"

 

(1) 최근에 뉴질런드의 신약학자 Mark Keown이 빌립보 주석(Evangelical Exegetical Commentary)을 출간했습니다. 아시다시피 빌립보서는 4장으로 구성된 작은 책입니다. 그런데 Mark Keown의 빌립보서 주석은 두 권(첫 권 1:1-2:18 & 둘째 권 2:19-4:23)으로 되어있을 뿐 아니라 주석을 담고 있는 본문만을 합치면 총 1,000페이지입니다. 그것도 촘촘하고 작은 글씨체로 말입니다. 색인은 포함되지 않는 분량입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빌립보서 4장의 의미를 아는데 1,000페이지의 주석이 필요하단 말입니까? 뭔가 미쳐도 한참 미쳐가는 세상입니다.

 

(2) 또 다른 예를 들어보지요. 구약 예언서 오바댜는 달랑 1장입니다. 그런데 그에 대한 앵커바이블 주석은 310페이지입니다(저자 Raabe, Paul R.). 오바댜 1장을 이해하는데 빽빽한 영어로 310페이지를 읽어야 한다고요? 헐. 이런 예는 무지하게 많습니다.

 

(3) 신학교에서 성경을 배운다는 것이 어떤 의미여야 하는 지에 대해 새롭게 생각해야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상아탑의 신학교수들과 교회의 목사들/설교자들 사이에 넘지 못할 대양이 있는 것은 아닌가요?

 

(4) 빡빡한 각주들이 달리고, 수많은 인용들이 있어야 하고, 무수한 참고 문헌들이 들어있고, 분량은 방대하고 크기는 벽돌 같아야 권위 있는 주석일까? 갈수록 주석들이 괴물처럼 크고 분량이 방대합니다. 도대체 그것을 읽어야 학문적입니까? 그것이 서재에 꽂혀 있어야 있어 보인단 말입니까? 학문에 세계도 좀 더 겸손해져야할 때입니다. (성서)학자들도 목회자들과 좀 눈높이를 맞춰 소통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외국학자들 따라쟁이들에 그치지 말고 좋은 결과들을 열악한 환경에서 사역하는 우리 한국교회의 목회자들의 실정에 맞춰 영적으로 깊이 우려내어 영양가 있는 음식재료를 제공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5) 그들이 성경으로 배워야할 것을 놓치고 있지 않나 심려 우려됩니다.
       "애들아, 책을 무지 막지하게 많이 길게 쓰는 것은 끝이 없고

                       많이 연구하는 것은 몸에 해롭다."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잘 지키라.

                       이것이 사람됨이니라." (전 12:12-13)

 

 

빌립보서.jpg

 

오바댜.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4] 류호준 2018.03.29 1208
618 클린조크: "덮어놓고" file 류호준 2017.12.15 517
» 클린 조크: "미쳐가는 주석 출판시장" file 류호준 2017.12.13 415
616 신앙 에세이: “기억하라!” 유감 file 류호준 2017.12.12 407
615 신앙 에세이: “버릇들이기”(Habit Formation) file 류호준 2017.12.09 406
614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내가 매일 기쁘게 순례의 길을” file 류호준 2017.12.06 389
613 신앙 에세이: “깨어 일어나라, 그가 오신다!” [1] file 류호준 2017.12.04 861
612 “포구(浦口)로 돌아오던 날” [5] file 류호준 2017.11.25 498
611 일상 에세이: "추억 불러내기" [1] file 류호준 2017.11.24 361
610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천추에 빛나는 별이 되리라!” file 류호준 2017.11.22 404
609 신앙에세이: "신앙공동체가 추구해야할 삼위일체적 영성" file 류호준 2017.11.19 343
608 신앙에세이: “회중 찬송의 회복은 예배 회복으로 가는 첫 걸음이어라!” [2] 류호준 2017.11.18 347
607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천사의 얼굴을 가진 전도자 스데반” [1] file 류호준 2017.11.15 352
606 “고향이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 [3] file 류호준 2017.11.09 1830
605 평신도를 위한 성경공부: “왜 교회에 조직이 필요하게 되었는가?” [2] file 류호준 2017.11.08 667
604 일상 에세이: “이제는 ‘안녕~’이라고 말해야 할 시간” [1] file 류호준 2017.11.03 512
603 평신도을 위한 성경공부: “산헤드린 공회 앞에 선 담대한 증인들” file 류호준 2017.11.02 433
602 신앙에세이: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겪은 불행한 사건” file 류호준 2017.10.25 392
601 클린조크: 정강이를 군화로 까여본 일이 없는 바울 [1] 류호준 2017.10.22 181
600 신앙 에세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들” file 류호준 2017.10.21 640
599 신앙 에세이: “신앙 공동체의 강력한 기도” file 류호준 2017.10.19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