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오래전 어떤 조언

 

 

 

아주 오래전 신학교에서 가르칠 때다. 신학 공부하는 일에 심각한 회의(懷疑)에 빠진 한 친애하는 제자가 상의하러 찾아왔다. 목사 되는 일에 자신이 없다는 솔직한 고민이었다. 당시 내가 뭐라 이야기했는지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다만 사 반세기가 지난 어제서야 우연히 알게 되었다. 그가 어제 자그마한 교회에 담임 목사로 취임하는 자리에서 그 때 그 옛날이야기를 꺼내면서 말이다. 그 말을 듣는 내내 나 역시 좌불안석에 어쩔 줄 몰랐다. 내 스스로에게 던진 말처럼 비수같이 내 가슴을 후벼 팠기 때문이었다. 지난 목회세월동안 정말 내가 그렇게 목회했는가 하고 말이다. 제자 목사님이 기억하고 있는, 내가 그에게 주었다고 하는 그 세 가지 권고를 다시 곱씹어본다.

 

[1] “자네, 왜 목사가 되려는지 생각해 보게나. 종교행상인들 같은 목사들이 점점 많아지는 이때에 왜 굳이 목사가 되려고 하는지 말일세. 부르심을 받은 내용이 무엇인지, 무엇 때문에 목사의 길을 걷게 되는지 평생 마음에 되짚어 보시게나.”

 

[2] “목사가 된다면, 교인들을 사랑하되 끝까지 사랑해야 하는데 말일세. 그게 결코 쉽지는 않을 걸세. 사랑을 하되 각 개인에게는 그 사람밖에 사랑할 대상이 없는 것처럼 배타적 사랑을 하고, 또한 교인들의 신분과 처지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포괄적 사랑을 해야 할 걸세."

 

[3] “양질의 꼴로 양을 먹이는 좋은 목자처럼, 목사 역시 배움의 끈을 놓지 말고 평생 공부에 올인 하시게나. 평생 공부란 늘 가르침을 받는다는 겸손의 자세로 배움의 밭을 부지런히 가는 일일세. 교인들을 위해 최상의 정찬을 준비해야 하지 않겠나? 공부하는 일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것일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900
798 일상 에세이: “강팔봉씨와 진달래” file 류호준 2020.03.30 186
797 설교문: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file 류호준 2020.03.29 227
796 신앙 에세이: “끝까지 강하게” file 류호준 2020.03.28 114
795 일상 에세이: “코로나바이러스와 제사장” file 류호준 2020.03.27 157
794 신앙 에세이: "조급함과 기다림" file 류호준 2020.03.22 105
793 신앙 에세이: “순례자의 고백” file 류호준 2020.03.22 107
792 신앙 에세이: “전복적 메시지” file 류호준 2020.03.19 82
791 신앙 에세이: “간단하고도 분명한 사실” file 류호준 2020.03.06 299
790 신앙 에세이: “희망을 낚으려면” file 류호준 2020.03.06 126
789 사순절 묵상: “저는 괜찮은 죄인인데요?” file 류호준 2020.03.04 125
788 신앙 에세이: “길(道)의 사람들” file 류호준 2020.03.03 93
787 일상 에세이: “예배 취소” 류호준 2020.02.28 199
786 신학 에세이: “교회공동체와 전선(戰線)” 류호준 2020.02.26 98
785 오늘의 기도: “주님, 바다를 가르시고 풍랑을 잠재워 주소서” 류호준 2020.02.22 182
784 신문사 대담: “목회자는 성경 무시하고 교인은 성경에 무지… 이래서야” [4] 류호준 2020.02.14 160
783 신앙 에세이: “한결같이” file 류호준 2020.02.11 106
782 신학 에세이: “기억하고 기념하라!” 류호준 2020.02.07 106
781 신앙 에세이: “약속의 땅을 바라보며” file 류호준 2020.01.28 275
» 신앙 에세이: “오래전 어떤 조언” 류호준 2020.01.27 125
779 신앙 에세이: "함께 춤을 추실래요?" file 류호준 2020.01.24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