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볼 배급"

2019.12.04 21:51

류호준 조회 수:299

"볼 배급"

 

********

 

 

미식축구(American Football)에서 가장 중요한 포지션이라면 아마 쿼터백(Quaterback)일 겁니다. 감독의 전략을 완전 숙지할 뿐 아니라 공격형 선수들에게 볼을 적시적소(適時適所)에 정확하게 배급해 주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볼 배급”말입니다. 개인적으로 나는 샌프란시스코 49ers 팬입니다! 아주 먼 옛날 슈퍼볼 영웅 쿼터백 조 몬태나를 기억하면서 ㅎㅎㅎ

 

일반인들이 병원에 가면 가장 당황스러운 일은 “어느 과”에 가야하는지 모를 때입니다. 전공의들이 버티고 있는 큰 병원에 어느 과로 가야하는지를 알려주는 의사가 “가정의학과”(family medicine) 의사랍니다. 가정의(家庭醫)는 미식축구로 말하자면 볼 배급하는 쿼터백입니다. “당신은 내분비과로, 당신은 정형외과로, 당신은 혈액종양내과로, 당신은 이비인후과로 가시는 게 좋을 것입니다” 라고 안내해주는 의사 말입니다. 의사들 중에서 전천후 전방위급 의사입니다. 근데 한국에선 전공의만 높이 평가하고 가정의는 좀 낮게 보는 이상한 풍조가 있습니다. ㅠㅠㅠ

 

신학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있습니다. 신학의 기본기는 목회학 석사(M.Div.) 과정에서 다 배웁니다. 아니, 다 배우도록 되어 있습니다. 신학 전반을 다 커버하는 일반학위인 목회학 석사를 마치고 목사가 된 사람들은 쿼터백이요 가정의입니다! 그럼에도 신학생이나 목사들은 전공학위인 Th.M 이나 PH.D. 혹은 Th.D을 우러러 봅니다. 참 안타까운 현상입니다. M.Div.는 신학전반을 보여주는 큰 지도를 배우는 과정이기에 쿼터백이나 가정의에 해당하는 아주 중요한 과정인데도 말입니다.

 

기초와 기본이 되어 있지 않으면 그 위에 아무리 높은 것을 쌓아도 부실하거나 허술하기 마련입니다. 신학대학원을 나온 목회자들은 그것으로 만족하고 신학교 다닐 때 배운 것을 목회하면서 “다지기”에 노력하면 됩니다. 따라서 신학교 졸업 후 적어도 3년간은 매일같이 따로 시간을 내어 자기발전을 위해 신학교에서 배웠던 것을 되새김질하고 자기 것으로 만들어가는 일에 힘써야 할 것입니다. 비싼 돈을 내면서 Th.M. 이나 그 이상의 박사 과정을 하는 것은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물론 교수가 되고 싶다면, 아니면 돈이 넉넉하다면 할 수 없지만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2049
775 신앙 에세이: "경쟁의 사각 링에 던져진 교회들" [1] 류호준 2019.12.16 536
774 대림절 이야기: “비극 속에 은혜의 빛줄기가” file 류호준 2019.12.10 193
773 신앙 글: “좁은 길” 류호준 2019.12.05 173
» 일상 에세이: "볼 배급" 류호준 2019.12.04 299
771 일상 에세이: “함께 살지 않아서…” 류호준 2019.11.25 123
770 신앙 에세이: “하나님의 평강과 생각거리” file 류호준 2019.11.25 147
769 쉬운 신학: "착한 사람 人" 류호준 2019.11.25 557
768 신앙에세이: “때 이른 죽음”(An Untimely Death) 류호준 2019.11.25 89
767 신앙에세이: “만나도”와 “당해도” file 류호준 2019.11.23 154
766 신앙에세이: "외국인 출입국 관리소에 가보신 일이 있나요?"(이범의) file 류호준 2019.11.08 200
765 일상 에세이: "진영논리와 시민성" file 류호준 2019.10.23 201
764 일상에세이: "신앙의 꼰대가 안 되려면!" [1] file 류호준 2019.10.22 306
763 신앙 에세이: “조국 교회, 부끄러운 줄 알아야!” 류호준 2019.10.15 293
762 일상 에세이: "고구마캐기 체험행사와 사회학 개론" [1] 류호준 2019.10.09 117
761 신앙 에세이: "부패한 선지자들과 제사장들을 향한 일갈" 류호준 2019.10.08 123
760 신앙 에세이: “성경을 봉독(奉讀)하는 이유” [1] 류호준 2019.10.06 156
759 쉬운 신학 해설: "정의(正義)란?" 류호준 2019.10.05 193
758 신앙 에세이: “마음 씀씀이” [1] 류호준 2019.09.29 232
757 짧은 글: “다시”와 “달리” 류호준 2019.09.28 112
756 신학 에세이: "돌(石)의 신학" file 류호준 2019.09.07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