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뒤돌아보며 앞으로 걷다

 

*****

 

손으로 써내려간 지나간 내 인생의 장(chapter)들을 다시 읽어보노라면, 그 글씨체가 내 필체 같기도 하면서도 아닌 듯했습니다. 되돌아보니 그분이 내 조막만한 손을 붙잡고 써내려갔던 글들이었습니다. 심지어 내가 고집스레 삐뚤빼뚤 써내려가려할 때에라도 그분은 그분의 큰 손으로 내 손을 꼭 감싸 잡고 내가 잡은 연필이 네모난 글자 칸 바깥으로 멀리 벗어나게 않게 한 흔적들이 분명했습니다. 돌이켜보니 그저 감사할 일입니다.

 

그분이 내게 대해 신실하게 대하셨던 것처럼 나 역시 앞으로 써 가야할 남은 장들을 그분에게 신실하게 응답하는 삶의 이야기를 써내려가야 하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물론 그분의 손에 감싸인 내 조막만한 손이 내 인생의 남은 장들을 써내려가겠지만 아마 이전보단 덜 삐뚤빼뚤 글을 써 내려갈 것이라 확신 합니다.

 

과거를 기억하고 현재에 감사하고 미래에 헌신합시다! “기억(remember)감사(Thanksgiving)헌신(committmen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56538
1008 묵상을 위한 글: “꽃나무 26 그루를 심어보자” file 류호준 2020.03.30 19
1007 사순절 묵상: “이 세상을 통해 다른 세상을 바라보기” 류호준 2020.03.19 87
»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보며 앞으로 걷다” 류호준 2020.01.25 345
1005 묵상을 위한 글: “다른 길로” file 류호준 2019.12.25 358
1004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Advent) 기도문" 류호준 2019.12.23 242
1003 묵상을 위한 글: “전복적(顚覆的) 복음” 류호준 2019.12.16 198
1002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이 시작되는 곳" file 류호준 2019.12.07 213
1001 묵상을 위한 글: “행복한 나그네” 류호준 2019.11.25 157
1000 묵상을 위한 글: "죄" 류호준 2019.09.12 445
999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1384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29 1319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1134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920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1081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680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579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484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716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733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