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을 "죄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입니다. 마땅히 그래야만 합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그리스도인일 수 없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문제는, 자신이 죄인이긴 해도 어느 정도는 "괜찮은 죄인"이라 생각하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동료 죄인들을 지적질하고 비난하고 빈정대고 조롱하는데 이골이 나있습니다. 남의 잘못과 실수를 그냥 넘어가지 못합니다. "야! 너그들아, 잘나면 얼마나 잘났더냐? 좀 그냥 넘어가면 어디 덧나더냐?"

 

성경에는 "괜찮은 죄인"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습니다. 성경은 오로지 "몹쓸 죄인"에 대해서만 알고 있습니다. 구원자는 오직 "몹쓸 죄인"만을 위해 오시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예수의 비유에 등장하는 바리새인과 같은 "괜찮은 죄인"인가요? 아니면 세리와 같은 "몹쓸 죄인"인가요? 여러분 스스로 알 것입니다.

 

* 마지막 잎새 *

마지막 잎새.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50792
1005 묵상을 위한 글: “다른 길로” file 류호준 2019.12.25 197
1004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Advent) 기도문" 류호준 2019.12.23 120
1003 묵상을 위한 글: “전복적(顚覆的) 복음” 류호준 2019.12.17 81
1002 묵상을 위한 글: "대림절이 시작되는 곳" file 류호준 2019.12.07 119
1001 묵상을 위한 글: “행복한 나그네” 류호준 2019.11.25 131
1000 묵상을 위한 글: "죄" 류호준 2019.09.12 424
»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1366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30 1294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1113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889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1061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665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557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470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698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683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644
988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712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589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