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발각된 한 여인이 예수께 이끌려 나왔습니다. 그러나 예수는 그녀가 간음하게 되었던 경위에 대해서 따져 묻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그녀의 손을 잡아 일으키시면서, “가라, 그리고 다시는 죄를 짓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순간입니다. 은총이 무엇인지를 숨김없이 보여주는 순간입니다.

 

니고데모가 자신의 정체가 드러나는 것이 두려워 어둑어둑해질 즈음에 예수께로 나아왔습니다. 예수는 왜 어두울 때 왔느냐고 그에게 다그쳐 질문하지 않았습니다. 무슨 숨길 일이 있어서 비겁하게 밤에 찾아왔느냐고 묻지 않았습니다. 그가 하신 말씀은, “니고데모, 너는 다시금 태어나야 한다”고 하셨을 뿐입니다.

 

탕자가 먼 나라에서 모든 소유를 탕진하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였습니다. 돌아오면서 “내가 아버지를 만나면 이렇게 말씀드리라”고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암송했던 그 말을 그는 아버지 앞에서 낭송할 기회를 얻지 못했습니다. 아버지의 환영의 포옹이 그의 입을 다물게 했기 때문입니다. 대신 아버지는 그의 손가락에 반지를 끼워주셨고, 그의 등에 멋진 의복을 덧입혀주셨으며, 그의 신에는 신발을 신겨주셨습니다. 그리고 아들로서의 모든 위엄과 권한을 온전히 회복시켜주셨습니다. 물론 그의 과거의 죄를 하나도 들춰내지 않으시면서 말입니다.

 

왜냐하면 참회한다는 것은 곧 용서 받는다는 것을 의미하며, 용서 받는다는 것은 다시 일어나 걸으며 따라가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우리는 다시 넘어질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뻔뻔스럽게 예수를 따라가지는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실패들과 잘못들이 계속해서 우리의 발목을 잡고, 우리 속에 남아 마음을 고통스럽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살아 계신 예수의 ‘두 손’에 의해 인도함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한 손으로는 가야 할 길을 가리키시며, 다른 한 손으로는 우리를 붙잡고 함께 길을 걸어가시는 예수 말입니다.

 

미래가 우리 앞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 앞에 놓인 미래는 우리의 기술로 한 걸음씩 개척해 나가야 할 험준한 산들이 아닙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걸어가는 길입니다. 이 길은 우리와 항상 함께하시며 세상 끝날까지 우리의 영원한 동반자 되시는 그분과 함께 걷는 길입니다.

 

‘나를 따르라!’ 이 말씀은 무엇보다도 우리를 연결시켜줍니다. ‘미래와 연결시켜주는 말씀입니다.

 

- 류호준, 「예수님을 따르는 삶」중에서

 

"흐르는 강물처럼" bryankercher — at Glacier National Park. Montana, USA

흐르는 강.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간 출간 소식: 『365 힐링 묵상』 [2] 류호준 2014.11.20 13334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48994
공지 안내: 영어권 주석 시리즈 소개 류호준 2009.07.03 21437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116
9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두 가지 모델 (1)” file 류호준 2018.01.13 134
984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144
983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비밀을 여는 열쇠” file 류호준 2017.12.23 140
982 묵상을 위한 글: “기적은 언제나 있다!” file 류호준 2017.12.16 142
981 묵상을 위한 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류호준 2017.12.13 101
980 묵상을 위한 글: “잔을 들고서 ” 류호준 2017.12.02 153
979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내 가르침에 붙어 있으면…” file 류호준 2017.11.25 206
978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file 류호준 2017.11.20 338
977 묵상을 위한 글: “감사를 통해 모든 환경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오” file 류호준 2017.11.18 181
976 묵상을 위한 글: “개별화된 사랑” file 류호준 2017.11.11 240
975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11.05 199
»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287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260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198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189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229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12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189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