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지혜, 분명하게 봄.”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다”(잠 1:7)

 

지혜란 무엇인가? 무엇이 지혜일까요? 지혜는 여러 가지일 수 있습니다. 부모의 말을 잘 들고 순종하는 것, 하나님이 미워하는 것에서 멀리 떨어지는 것, 삶의 독약들을 피하는 것, 겉으로 보기에는 괜찮지만 삼키면 실제로는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것을 분별하고 피하는 것, 어리석은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지 않는 일들 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혜란 “분명하게 보는 것”이라고 정의를 내려 보면 어떨까요? 우리가 사는 세상을 분명하게 바라보는 것,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뚜렷하게 바라보는 것, 우리 자신들과 다른 사람들을 분명하게 바라보는 것, 하나님의 모든 피조물들을 분명하게 바라보는 것. 아마 이게 지혜의 시작일 것입니다. 밝은 눈으로, 맑은 눈으로 사물을 분명하게 보는 것이 지혜의 시작일 것입니다.

 

멀리 있어 육안으로 보기에 너무 흐릿한 것을 망원경으로 분명하게 보듯이, 너무 작아서 육안으로 볼 수 없는 것을 현미경으로 분명하게 보듯이, 초점이 잘 맞춰진 안경으로 거리의 도로 판이나 아주 작은 글씨를 분명하게 보듯이 지혜는 망원경, 현미경, 안경입니다.

 

종교개혁자 요한 캘빈은 성경은 신자들의 눈에 쓴 안경과 같아서 어둠침침함을 없애고 하나님을 분명하게 보게 한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성경을 통해서 보면 우리가 보는 모든 것들은 밝고 분명해진다는 것입니다.

 

잠언에서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이 지혜의 시작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과 태도로부터 지혜로운 삶은 시작된다는 것이지요. 달리 말해 하나님을 공경하고 두려워하는 “거룩한 두려움”(이것을 경외敬畏라고 함)을 갖기 시작하면 모든 것을 분명하게 보게 될 것입니다. 그때 비로소 지혜롭게 되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지혜는 하나님과 함께, 하나님으로 시작합니다. 따라서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종종 맛이 간 이 세상을 다스리고 계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바라보는 것이 지혜로운 삶으로 가는 첫 걸음입니다. 지혜, 분명하게 보는 것입니다.

 

Revelstoke Mountain, BC, Canada, Photo by Daniel Ryou

revelstoke.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57185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231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262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46
»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217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59
966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160
96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146
964 묵상을 위한 글: "우리를 악에서 구원하소서” file 류호준 2017.08.05 175
963 묵상을 위한 글: “입영하지 않는 병사들” file 류호준 2017.07.29 160
962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7.23 292
961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file 류호준 2017.07.19 162
960 묵성을 위한 글: “‘존재’(being)와 ‘삶’(living)의 균형 잡기” file 류호준 2017.07.19 162
959 묵상을 위한 글: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아는 사람” file 류호준 2017.07.19 152
958 묵상을 위한 글: “사랑하는 것보다 이기는 게 중요하십니까?” file 류호준 2017.06.24 258
957 묵상을 위한 글: “정직하지 못한 의심” file 류호준 2017.06.19 158
956 묵상을 위한 글: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 file 류호준 2017.06.10 207
955 묵상을 위한 글: “너희를 홀로 두지 않을 것이다.” file 류호준 2017.06.05 196
954 묵상을 위한 글: “어둠 속에서 잡는 손” file 류호준 2017.05.27 202
953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자기 자신에게로 굽어지는 분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7.05.20 370
952 묵상을 위한 글: “나와 함께 그 언덕으로 가겠다는 것인가?” file 류호준 2017.05.13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