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은 약속이 있는 첫 계명이니” - 엡 6:2

 

 

바울은 부모에게 순종하는 것이 “약속을 지닌 첫 번째 계명”이라고 말함으로써, 부모에 대한 순종은 하나님이 자신이 선택하신 백성들과 맺은 언약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는 점을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여기에 특별하게 주목할 만한 사항이 있습니다. 고대 이스라엘 사회에 주어진 제5계명은 어린아이가 그들의 젊은 부모에게 순종하라는 계명이 아닙니다. 제5계명은 일종의 노인 복지를 위한 장치로 이해해야 합니다. 요즘 말로 하자면, 40-50대의 성인 자녀들이 그들의 노부모를 무시하거나 방치하지 말고 잘 봉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노후 연금과 같은 사회 보장 제도가 없었던 고대 사회에서 늙은 부모는 쉽게 내버려지는 상황에 빠졌습니다. 중년의 자녀들은 아직도 어린 자신의 자녀들을 부양하는 일에 몰두하다가, 정작 그들의 늙은 부모는 방치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정서적으로, 신체적으로 누군가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늙은 부모를 맡아서 돌볼 사람이 누구겠습니까? 그들의 자녀들이 아니라면 누구겠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중년의 자녀들은 종종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연약하고 늙은 부모를 방치하거나 거들떠보지도 않는 일이 있기도 한 것입니다. 인간성 회복에 관한 말씀이기도 합니다.

 

하나님은 이런 일들을 미리 내다보시고, 더욱 인간적이고 서로를 돌보는 정의와 평화의 사회의 근간으로 이 계명을 “약속을 지닌 첫 계명”으로 주신 것입니다. 부모를 외면하고 돌보지 않는 사회에서 무슨 인간적인 요소를 더 기대할 수 있겠습니까? 부모를 끝까지 사랑하고 돌봐야 한다는 의무감은 인간이 사는 사회도덕의 가장 기초가 됩니다. 이러한 인간사회의 근본정신에 대해서 우리는 다시금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더더욱 고령화 시대에 들어서면서 힘없는 노인들이 방치되거나 학대받는 일이 없도록 가정적으로, 사회적으로, 국가적으로 세심하게 살펴야 할 것입니다.

 

살아 있는 부모를 잊지 않고 돌보는 것, 이런 전통은 그리스도인의 가정에서 대대손손 계속되어야 할 가장 명예로운 유산입니다.

 

- 류호준,「통일의 복음」에서

"백합화 향기 날리며," Grand Rapids, MI

백합화.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86395
979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내 가르침에 붙어 있으면…” file 류호준 2017.11.25 338
978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file 류호준 2017.11.20 450
977 묵상을 위한 글: “감사를 통해 모든 환경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오” file 류호준 2017.11.18 296
976 묵상을 위한 글: “개별화된 사랑” file 류호준 2017.11.11 325
975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11.05 332
974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408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336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289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272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302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99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255
»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97
966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197
96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184
964 묵상을 위한 글: "우리를 악에서 구원하소서” file 류호준 2017.08.05 206
963 묵상을 위한 글: “입영하지 않는 병사들” file 류호준 2017.07.29 204
962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7.23 527
961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file 류호준 2017.07.19 213
960 묵성을 위한 글: “‘존재’(being)와 ‘삶’(living)의 균형 잡기” file 류호준 2017.07.19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