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시실리(sicily)”

2018.08.22 13:17

류호준 조회 수:220

“시실리(sicily)”

 

*******

 

[1] 시실리(sicily). 이탈리아 남부에 있는 지중해 최대 섬이며 이탈리아의 자치주이기도 합니다. 바울을 태우고 로마로 향하던 배가 지중해 한 가운데서 표류하다 난파되고 간신히 살아남은 사람들이 3개월간 멜리데 섬에서 과동(過冬)한 일이 있었습니다. 겨울을 난 후 다시 항해를 시작하여 첫 번째로 정박한 섬이 바로 시실리였습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시실리의 수라구사(시라큐스) 항구였습니다(행전 28:12). 시라큐스는 수학자이며 엔지니어인 아르키메데스(Archimedes)의 출생지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2] 고등학교 동기동창 녀석이 강원도 홍천에서 펜션을 운영한다고 반창회보(3329, 서울 성남고등학교 3학년 3반 29회)에 올라왔습니다. 48년 전 고등학교 졸업 후에 헤어지고 한 번도 보지 못한 친구입니다. 근데 그가 운영하는 펜션 이름이 멋집니다. 시실리! http://sicilypension.com/

 

[3] 그런데 친구는 시실리(sicily)를 한자어로 음역해서 시실리(時失里)라 적고 있네요.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이란 뜻입니다. 시간에 쫓기고 시간에 울고 시간에 웃는 현대인들에겐 여간 매력적인 마을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 중국의 도연명이 그려낸 무릉도원 역시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4] 시계의 분침 소리에 명을 재촉하는 듯한 압박을 받는다면 가끔은 시계를 풀고, 아니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하루 정도를 지내도 좋으리라. 일요일이 그런 날이어야 하리라. 일주일에 하루 주일(Lord’s day)만이라도 신자들은 시계 소리에 쫓김 없이 예배하고 찬송 부르고 성경 읽고 친구와 교제하고 가족과 산책하고 저녁에 되면 석양을 바라보며 하루를 마감하는 것도 좋으리라 생각하는데...

 

[5] 친구 종우야, 한자어 시실리(時失里)가 멋지구나. 사업도 잘되기를 바란다. 그나저나 나는 언제나 시실리 섬을 가보나. 꼭 한번 가봤으면 하는데. 그 장엄한 활화산 에트나 산(Mt. Etna, 3,329미터)도 보고 말이다.

 

*****

 

잘생긴 친구 이종우, 고등학교 졸업앨범에서

로마로 가는 바울과 시실리 섬

시실리의 에트나 활화산의 위용(위키피디아에서)

친구이종우.jpg

 

로마행.jpg

 

Mt_Etna_and_Catania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579
702 신앙 에세이: “자동음성인식장치” [3] file 류호준 2018.08.24 253
701 신앙 에세이: “나를 본받으세요!” file 류호준 2018.08.23 206
» 일상 에세이: “시실리(sicily)” [1] file 류호준 2018.08.22 220
699 “누가 당신을 우리의 감독자로 세웠나요?” [1] file 류호준 2018.08.19 207
698 신앙에세이: "헌금 횡령 게이트" [1] file 류호준 2018.08.15 292
697 신앙 에세이: “두 눈으로” [1] file 류호준 2018.08.11 202
696 신앙 에세이: “망망대해 풍랑 속에 일엽편주(一葉片舟)” file 류호준 2018.08.09 297
695 "출애굽 인구와 행렬 거리 측정" file 류호준 2018.08.07 396
694 클린조크: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 [1] file 류호준 2018.08.06 265
693 일상 에세이: “에코 체임버를 경계하라!” [1] file 류호준 2018.08.04 241
692 신앙에세이: "죄수 바울과 로마군 대대장 율리오 에피소드" [3] file 류호준 2018.08.02 403
691 뒷 이야기: “설교자들 위한 책들”(비크너와 부르그만) [3] file 류호준 2018.07.27 406
690 신앙 에세이: “달과 별들이 떠 있을 때” [3] file 류호준 2018.07.25 261
689 일상에세이: “무엇이 당신의 유일한 위안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7.24 311
688 신앙에세이: “웃음은 신비로운 약입니다. 좋을 때든 끔직할 때든” [1] file 류호준 2018.07.21 221
687 신앙 에세이: “해시태그(hash-tag)가 된 여인 라합” [1] file 류호준 2018.07.16 229
686 일상 에세이: “경찰관과 소방관” file 류호준 2018.07.15 186
685 일상 에세이: “나이듬과 유머" file 류호준 2018.07.14 209
684 클린조크: "성경적 여성주의"(Biblical Feminism) [2] file 류호준 2018.07.11 407
683 일상 에세이: “님아, 그 물을 건너지 마오.” file 류호준 2018.07.09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