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2018.11.06 22:45

류호준 조회 수:260

“좋게 말하다”

 

영화배우 신성일 씨가 세상을 떠났다. 한 시대를 풍미하던 풍운아, 영화계의 큰 별이 졌다. 오늘 장례식을 치렀다고 한다. 공인들이나 유명인들의 장례식 식순에는 반드시 “조사”(弔詞) 순서가 들어간다. 조사는 누군가 세상을 떠나면 장례식에서 죽은 자를 기억하며 상을 당한 가족들과 조문객들을 대상으로 말하는 공식적 연설이다. “조사”(弔詞)는 문자적으로 죽은 이를 슬퍼하여 위로의 뜻을 나타낸 애도의 글이라는 뜻이다.

 

한편 “조사”(弔詞)에 해당하는 영어단어가 있는데 Eulogy(유로지)다. 이 단어는 고전 헬라어 “유로기아”(εὐλογία)에서 유래했는데, “좋은” “참된”이란 뜻의 “유”(eu)와 “단어들”, “문자”라는 뜻의 “로기아”(logia)의 합성어로, Eulogy(유로지)는 “칭송하는 말” “찬양하는 말” “높여 기리는 말”이라는 뜻이 된다.

 

동양적 전통의 “조사”(弔詞)는 슬퍼하고 위로하는 데 방점이 있다면, 서양의 유로지(Eulogy)는 죽은 자의 살아생전의 삶을 칭송하고 좋게 말하여 슬퍼하는 이들의 슬픔을 누그러뜨리고 좋은 기억만을 간직하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비록 죽은 이가 살아있을 때 좋지 못한 행실들이 있었다 손치더라도 그런 것들은 그대로 묻어두고, 그래도 좋았던 추억들을 되살려 남아있는 가족들을 위로하는 연설이기에 “유로지”(eulogy), 즉 “좋게 말함”이다.

 

마지막 떠나는 마당에 그 사람에 대해 좋게 말하는 것에 인색할 필요가 뭐가 있을까? 남은 자들을 위한 최소한의 예의가 아닐까? 장례식뿐 아니라 평소에도 다른 사람들에 대해 “좋게 말하는”(eulogy) 습관을 갖는다면,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날 때 수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해 “좋은 말”(eulogy)들을 할 것이고, 장례식장에는 차디찬 기운보다는 따스한 미소와 웃음들이 서글서글한 눈물방울과 함께 아롱지리라 생각이 든다.

 

어쨌거나 훗날 나를 위해 eulogy를 해줄 사람이 얼마나 될까? 두고 봐야겠다! ㅎㅎㅎ

 

참고로, 성경에 기록된 여러 "조사"(Eulogy)들이 있지만 그 중 마음을 저미게 하는 조사(애도사)는 단연코 다윗이 한때는 자신의 장인이었던 사울과 다윗의 평생 우정을 지켜온 사울의 아들 요나단 부자의 죽음에 대해 "진심으로 좋게 말한" 조사다. 삼하 1:19-27에 기록된 "활의 노래"이다. 기억할 만한 애도사요 조사요 유로지다! 상상력을 발휘해서 읽는다면 만감이 교차하는 착잡한 심정을 갖게 될 것이다.

 

******

 

오늘 신성일 씨 장례식에서 조문객에 대한 답사를 부인 엄앵란 여사가 다음과 같이 했다고 한다.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보니까 참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네 이런 생각이 든다. 이 세상 떠나면서 나는 울면서 보내고 싶진 않아. 누가 나더러 왜 안 우냐고 하더라. 그런데 울면 망자가 몇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하더라. 마음이 아파서"라며 "그래서 지금은 억지로 안 울고 있다. 이따 밤 12시에 이부자리에 누워 울겠지"라고 말하면서 "그동안 희로애락도 많지만 엉망진창으로 살았다. 다시 태어나서 산다면 이제는 선녀 같이 공경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고 한다.

 

불타는 숲.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651
750 신앙 에세이: "용서가 뭔지를 알면" file 류호준 2019.07.20 46
749 짧은 글: "성서해석과 성령과 기도" 류호준 2019.07.18 43
748 일상 에세이: "세례와 세척" file 류호준 2019.07.15 79
747 신앙 에세이: "주기도문과 교황의 해설" [1] file 류호준 2019.07.12 123
746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1] 류호준 2019.06.18 264
745 일상 에세이: “오래 살다 보니!” file 류호준 2019.06.12 416
744 [클린조크] "반전이 있는 명언" 류호준 2019.06.04 267
743 일상 에세이: "철학자와 신학자, 골프장에서 만나다" [1] file 류호준 2019.06.02 364
742 일상 에세이: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1] file 류호준 2019.05.10 298
741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 file 류호준 2019.03.27 807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777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374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402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348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1] file 류호준 2019.01.26 300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416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426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5 408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525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