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019.03.27 23:00

류호준 조회 수:861

4월 1일 만우절에《일상행전》을!

 

새 책 출간을 세상에 널리 알립니다! 3월 27일(수)에 빛을 보게 되었습니다. 책은 만우절로부터 인터넷을 온라인을 통해 널리 세상에 반포될 것입니다. 만우절은 절 이름이 아닙니다! 일 년에 한 번쯤 순진하게 바보가 되어 다른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물하는 날이 만우절입니다. 그날에《일상행전》이 여러분의 손에 들려지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일상행전》은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신앙의 눈으로 들여다보고 느낀 것을 읽기 편하고 이해하기 좋게 써 내려간 글들 묶음집입니다. 아래는《일상행전》에 대한 출판사 책 소개와 책 안에 실린 저자의 서문(들어가는 글)입니다.

 

**********

 

출판사 책 소개

 

본서는 일상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주제를 ‘신앙 인문학’의 안목으로 관찰하고 풀어낸다. 권위 있는 구약학자로서 인문학과 일상에 관심이 많은 저자는 독자들에게 친숙한 일상의 언어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하나님을 찾아내 소개한다. 우리와 너무나 친숙한 일상 속 101가지 주제를 신앙의 눈으로 관찰하고 해석하고 있는 본서는, 평범하고 지루한 일상 속에 보석처럼 빛나는 역동적인 하나님의 일하심을 소개하고 있다. 신앙의 사유가 필요한 목회자와 성도 모두에게 적극 추천한다.

 

 

책의 서문

 

일상(日常, daily life)은 반복적이다. 무료하다. 지루하기도 하다. 인생살이 대부분은 일상의 연속이다. 그러나 무료하기 그지없는 일상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마치 “사막은 살아있다!”는 오래된 영화제목처럼 꿈틀대기도 한다. 모든 것이 죽은 듯 보이는 사막에도 생명체가 뜨거운 모래 속에서 꿈틀대듯 말이다. 뜨거운 모래사막을 이리저리 달리는 전갈과 불개미들과 이름 모를 생명체의 움직임은 한낮에 작렬하는 태양, 아득히 멀리서 불어오는 모래폭풍, 끝없이 펼쳐지는 사막언덕으로 넘어가는 찬연한 석양만큼이나 장엄하고 위대하다. 일상은 결코 지루하지 않다. 신앙의 안경으로 일상을 관찰해보라. 흥미로운 일들이 사방천지에서 일어나는 광경을 발견하게 된다. 마치 사면에 널려있는 만나를 쉽게 거두어들이듯 말이다. 출애굽 후 광야에서 하나님의 백성들은 만나를 선물로 받는다. 먹을 것이 없는 땅, 광야에서 하늘 먹거리를 선물로 받았으니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어찌할 바 몰라 그저 감탄하였다. 만나! 만나! 라고 외쳤다. “이게 뭔가요!” “이게 무슨 은혜입니까!”라고. 히브리어 “만나”의 뜻이 그것이었다. 생전 처음 보는 신기한 것의 이름을 몰라서 물어본 질문이 아니라 놀람과 경탄과 경이의 외침이었다.

 

우리의 일상적 삶을 들여다보자. 신앙의 눈으로 바라보기에 좋은 주제들이 사방에 널려 있다. 지난 여러 해 동안 나는 일상의 신학에 천착해 왔다. 먹는 일, 마시는 일, 대화하는 일, 세상 돌아가는 일, 여행하기, 교회 생활 등과 같은 평범한 일에서 배움을 추구해왔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은 대부분 우리 주변에서 쉽사리 만나는 일상의 주제들 - 부모, 체력, 물 컵, 내비게이션, 남십자성, 빠삐용, 별과 달, 강대상, 몸매, 신라면, 한글, 해바라기, 비행, 퇴임, 헌금, 술 담배, 날짜, 종교행상인, 죽음, 유턴교습소, 회향병, 무덤과 중환자실, 육필원고, 회중찬송, 4대강, 복음, 사역, 사순절, 우정 등 – 에서 신앙적 의미를 찾아본 소박한 내용이다. 그것들에 대한 어떤 느낌을 적어봤다. 유감(有感)이다. 경이로운 느낌, 상큼한 느낌, 즐거운 느낌이다. 그러나 일그러진 일상을 보면 때론 마음에 차지 아니하여 섭섭하거나 불만스럽게 남아 있는 느낌도 있었다. 유감(遺憾)이다. 아쉽고 서운하고 눈살 찌푸리고 분노하고픈 일들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이 책 안에는 유감 제목들이 많다. 어쨌든 이 책은 일상과 자연과 삶과 세상사를 신학의 프리즘으로 읽어내면서 떠오른 생각을 글로 적어본 것이다. 그래서 부제도 “평범한 일상을 보석처럼 빛나게 할 101가지 신앙 이야기”이라 붙였다. 101개의 소재(素材)를 간단한 이야기로 풀어냈기 때문만은 아니다. 101이란 기초라는 뜻도 있기 때문이다. 즉 다양한 일상적 주제에서 신앙의 기초를 발견해 본다는 뜻이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은 대부분 내 개인 블로그(무지개성서교실)에서 발췌한 것들이다.

 

이제 여러분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는 시간이다. 먼저 책으로 묶어 출판해주는 호의를 베풀어주신 세움북스의 강인구 대표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또한 삼삼오오 모여 글에서 제기한 주제들을 토의할지도 모르는 장래의 독서클럽이나 개인 크리스천들에게 앞당겨 고마움을 표한다. 지난 25년간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가르친 수많은 제자들과 18년 동안 담임목사로 섬겼던 평촌무지개교회 교우들에게도 마음을 담아 “사랑합니다. 고마웠습니다.” 라고 말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올해 초 결혼으로 부모를 떠나 독립된 인생을 출발하는 나의 사랑하는 막내아들 류성현과 나의 며느리가 된 윤소라에게 이 책을 헌정한다.

 

은퇴 후의 삶을 자비로운 하나님의 손에 맡기며

2019년 4월 1일(만우절)

류호준 (다니엘 류)

 

 

지은이 류호준 목사

 

어려서부터 성경과 교회를 사랑하다가 마침내 신학자와 목회자가 되었다. 오래전 미국 칼빈신학대학원(M.Div., Th.M.)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Dr. Theol.)에서 공부했다.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25년을 가르쳤고, 미국 오하이오 톨레도 한인교회와 한국 평촌 무지개교회에서 담임목사로 25년을 목회하였다. 학자로서 류 교수는 어렵게 느껴지는 구약성경을 인문학적 바탕을 둔 일상의 언어로 쉽게 풀어 학생들을 가르쳤고, 설교자로서 류 목사는 인습적이고 전통적인 ‘산문의 세계’가 아닌 창조적이고 함축적인 ‘시의 세계’의 속하는 언어로 사유하고 설교하는 모범을 문예-신학적 설교를 통해 꾸준히 선보여 왔다.《장막 치시는 하나님을 따라서》《뒤돌아서서 바라본 하나님》《아버지를 떠나 자유를》《옛적 말씀에 닻을 내리고》가 그런 책들이다. 한편 성경 각권에 대한 문예-신학적 해설로는《시편 사색 I》《시편 사색 II》《예레미야서: 인간의 죄에 고뇌하시는 하나님》《마가복음서: 예수님을 따르는 삶》《에베소서: 통일의 복음》《요한복음: 생명의 복음》《로마서: 십자가의 복음》이 있다. 주석서로는 《아모스: 시온에서 사자가 부르짖을 때》《이사야서 I》《히브리서: 우리와 같은 그분이 있기에》와 곧 출판될 《호세아: 여보 어서 집으로 돌아갑시다!》가 있고 교회력을 다룬 책으로는《순례자의 사계》《하늘 나그네의 사계》가 있다. 구약신학을 다룬 책으로는《등불 들고 이스라엘을 찾으시는 하나님》《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가 있다. 그 외에 다수의 책들을 번역했다.

 

특별히 주일 오후에는 교회에서 평신도를 위한 신앙교육시간을 만들어 일상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주제들을 신앙 인문학의 안목으로 해설하는 강연을 계속해왔다. 일상을 담은 책을 여러 권 저술하였다.《일상을 걷는 영성》《일상, 하나님 만나기》《일상신학사전》등이 있다. 지금 출판된 책《일상행전: 평범한 일상을 빛나게 할 101가지 신앙이야기》역시 이런 흐름에 서 있다. 2019년 초에 교수직과 목회사역에서 물러나 저술활동과 여가 즐김에 전념하고 있다. 40년 지기의 동반자 아내와 성장한 네 자녀들과 5명의 손자들 두고 있으며 행복한 목회자, 신학자였음을 기쁘게 생각한다.

 

류호준,《일상행전》(세움북스, 2019). 308쪽. 정가 15,000원

일상행전표지.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734
743 일상 에세이: "철학자와 신학자, 골프장에서 만나다" [1] file 류호준 2019.06.02 403
742 일상 에세이: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1] file 류호준 2019.05.10 329
»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 file 류호준 2019.03.27 861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811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405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429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379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1] file 류호준 2019.01.26 320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432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441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5 424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544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518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801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99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481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81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63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429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