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지금...그대는 무엇을 하는가!!

2010.12.21 11:43

김영희 조회 수:9076

처마 밑 양지 찾아 소꿉놀이 시절엔

너 나 모두 예쁘게 예쁘게 살림 장만 하느라

깨진 사발 찾아서는 또 한 번 다듬었지.

 

코 묻은 일원짜리 동전일랑

학교 가는 언니 손에 맡겼었지

돌아오는 길목에 문방구 들러

동그랗고 새콤한 풍선껌 사오게 함이었지.

 

씹었던 껌 벽에 붙여 내일 다시 씹으며

소꿉 친구 너도 나도 아~~! 한 번만 씹어보자

얼굴 만큼 누가 누가 더 크게 풍선 만드나.

때 묻어 새카만 껌이지만 그 때만은 참으로 인기.

 

귀한 것을 귀하다 하지 못함은

이만큼 늙어버린 나이도 한 몫이리라.

시시각각 변해가는 요즈음 문화,

이것이 진정한 진화이던가?

 

도태되는 문화 의식 누구를 원망할까?

이 시대를 살아가는 어른들의 잘못이지

자라나는 어린 싹들 잘못 키운 탓해야지.

무궁무진 스폰지 어린애만 나무랄까?

 

어른들의 상술에 어린 동심 병들고,

아이들의 보챔에 가장들 주머니는 텅~~!

내 아이 기죽을까 안간힘에 무리 또 무리...

문명의 이기 앞에 고개 숙인 우리 자화상

 

작아지고 작아지자 목소리까지.

낮아지고 낮아지자 내 의자까지

베풀고 베풀자....내 마음까지...

내민 손 잡아주고 손 내밀어 잡아주자.

 

잠시 잠깐 머물다 갈 이곳 언저리

무엇이 우리로 안간힘 쓰게 하나

마음에 가슴에 가득 담긴 욕심이 문제이리

나의 것 최고 위해 너도 나도 무리함이 죄악이라

 

이제는 웃어보자 여유자의 그것처럼

이제는 놓아보자 옥죄인 멍에 벗자

시시각각 조여오던 마음의 빚도 벗자.

내일은 내일 태양 다시 떠오르겠지

 

과거도 미래도 지금은 생각말자.

오로지 생각은 지금 이 시각.

지금...그대는 무엇을 하는가?

 

처마끝 고드름 눈물에도 가슴 여미던

갈가마귀 떼지어 날아오면 슬퍼했었던

작은 가슴 아파 했던 그 어린 시절 시절들

오로지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번 순수해보자.

 

울음부터 터뜨렸던 태아의 반항 이전에

엄마 자궁 침실 삼아 아늑했던 그 시절 기려

오직 그분 품속 찾아 아늑한 고향 기리며

돌아올 그 나라 학수고대 해보네

 

아름답다 그 이름 참으로 그리운 이름.

그분 봬는 그날까지 정진 또 정진...

그 나라 위해 사는 이 나라의 삶

그분 앞에 서는 날 떳떳하기 위해서라도

오늘...또 오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의 무지개성서교실이 http://www.rbc2020.kr 로 리뉴얼하여 이전합니다. 류호준 2020.08.24 1262
1203 마이클 고힌 박사 내방 file 류호준 2008.05.23 9437
1202 존경하는 교수님께 올립니다. [1] 임삼규 2010.12.13 9392
1201 학교를 다니면서 언제나 지연화 2005.11.22 9381
1200 솨마르,샬롬*^^* [2] 순종 2010.12.19 9358
1199 장미 [2] 장미 2010.04.12 9355
1198 새해를 맞이하며 [1] 디모데 2010.12.31 9326
1197 "그러한" 분이시기에... [2] 김영희 2010.12.30 9311
1196 그리스도의 향기가 은은한 무지개의 삶 [2] 나그네 2010.04.11 9295
1195 누룩을 꿈꾸며.... [2] 토담 2011.01.01 9278
1194 큰 나무 아래 있다가 온것같대요^^ [2] qoheleth 2010.05.20 9260
1193 씁쓸한 현실: "스타벅스 교회와 다방교회" file 류호준 2010.12.07 9227
1192 온유함과 예수님의 친절한 향기를 지니신 존경하옵는 은사님께 [1] file 멋과춤 2010.12.19 9225
1191 책소개: 게르하르트 마이어의『성경해석학』 file 류호준 2014.09.28 9221
1190 부고: 최의원 박사(1924-2010, 향년 86세) 소천 [1] file 류호준 2010.07.25 9197
1189 류교수님의 하나님 사랑과 .. 김문배 2005.11.22 9197
1188 새해가 밝았습니다. [1] 서동진 2011.01.01 9150
1187 네이버가 이곳으로 달려가라고 선포하네요. [1] 장창영 2010.05.15 9144
1186 clean joke (사오정의 면접) -퍼온 글 [1] 이영옥 2007.10.13 9134
1185 그 사람...."*^^*" [1] 배신정 2006.04.27 9077
» 지금...그대는 무엇을 하는가!! [1] 김영희 2010.12.21 9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