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더 이상 밤이 없는 나라가 도래합니다.”

 

“야곱 족속아 오라 우리가 여호와의 빛에 행하자” - 사 2:5

 

요한복음에는 저녁이나 밤 장면들이 많이 나옵니다. 니고데모는 밤에 예수님을 찾아옵니다.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죽이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었을 때, 예수님은 마리아와 마르다와 나사로의 집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계십니다. 자신이 배반당할 것을 예수님 스스로 예고하신 최후의 만찬 때도 밤이 깊어가고 있었습니다. 유다가 군인들을 이끌고 예수님을 잡으러 왔던 겟세마네 동산의 밤도 역시 그랬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힘을 당하신 후에 백일(白日)이 무광(無光)하며 천지를 덮었던 어둠을 여러분은 기억하실 것입니다. 이것들 모두 어둠으로 덮인 장면들입니다.

 

그러나 어둠이 지나가면 더 이상 밤이 없을 것입니다. 부활의 아침에 돌아보는 어둠은 과거입니다. 아무리 세상이 어두워 보인다고 하더라도,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을 통제(統制)하고 계십니다. 볼 수 있는 눈을 가진 사람들, 그리고 믿을 수 있는 가슴을 가진 사람들에게 다시는 어둠이 없을 것입니다. 결코 그들에게는 진짜 어둠, 참으로 숨 막히게 하는 암흑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빛이 어둠을 극복했기 때문입니다. 광명(光明)이 흑암을 정복했기 때문입니다.

 

· 이것이 부활의 메시지입니다.

· 이것이 부활절의 약속입니다.

 

밤은 영원히 사라졌습니다. 그리스도께서 태양과 같이 떠오르셨습니다.

 

- 류호준,「생명의 복음」에서

Wyoming Highway 50 south of Gillette

Wyoming Highway 50 south of Gillette.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61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90
954 묵상을 위한 글: “어둠 속에서 잡는 손” file 류호준 2017.05.27 323
953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자기 자신에게로 굽어지는 분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7.05.20 501
952 묵상을 위한 글: “나와 함께 그 언덕으로 가겠다는 것인가?” file 류호준 2017.05.14 258
95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이라면 어쨌든 ‘착해야’ 합니다.” file 류호준 2017.05.06 343
950 묵상을 위한 글: “파괴하는 말, 건설하는 말” file 류호준 2017.04.29 337
949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4.22 270
»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밤이 없는 나라가 도래합니다.” file 류호준 2017.04.15 283
947 묵상을 위한 글: “지금이라 불리는 이 시간에” file 류호준 2017.04.08 296
946 묵상을 위한 글: “모든 것을 드러내고 비추는 메시아의 입” file 류호준 2017.04.01 254
94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께 뿌리 내린 ‘삶’” file 류호준 2017.03.25 317
944 묵상을 위한 글: “법정 증인석에서 확인하는 정체성” file 류호준 2017.03.18 246
943 묵상을 위한 글: “들은 대로 전해야 하는 그 복음” file 류호준 2017.03.11 299
942 묵상을 위한 글: “나의 유리함을 계수하시는 분” file 류호준 2017.03.06 857
941 묵상을 위한 글: “죽음과 부활 사이의 광야에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file 류호준 2017.03.04 553
940 묵상을 위한 글: “광야에서 하늘로 난 유일한 길” file 류호준 2017.02.26 389
939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올가미” file 류호준 2017.02.18 357
938 묵상을 위한 글: “샬롬의 왕국” [1] file 류호준 2017.02.11 317
937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난청지대에서 주님의 음성 듣기" [1] file 류호준 2017.02.04 294
936 묵상을 위한 글: “제자도의 실제” file 류호준 2017.01.28 364
935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을 사용하는 두 방식” file 류호준 2017.01.21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