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바울의 엄숙한 선서"

 

데살로니가의 교회에게 보낸 한 편지에는 바울이 자신의 사역의 순수성과 정직성에 대해 당당하게 변호하는 장면이 나옵니다(살전 2:1-12). 그는 순수성과 정직성에 반하여 설교하거나 행동한 일이 없다고 강하게 말하는 장면입니다. 마치 천상의 법정에서 오른손을 들고 “나는 오직 진실만을 말하겠습니다!”라고 증인 선서를 하면서 자신의 사역의 정직성과 순수성을 증언하는 장면을 떠올려보십시오. 그리고 여러분들, 특별히 목회자들이나 목회자 지망생들은 바울의 선서 내용을 거꾸로 읽어보세요. “거울 독법”(mirror-reading)으로 말입니다.

 

[1] 저는 불순한 동기로 설교한 일이 없습니다! 유려한 언변과 현란한 말솜씨로 어리숙한 영혼들을 속인 일이 없습니다! 욕심과 탐심을 가슴 속에 파묻고 강력하게 권면하는 척 위장한 일도 없습니다! 교인들 가운데 힘깨나 쓰는 그룹들을 생각하며 아첨하는 말을 남발한 적도 없습니다! 탐심의 탈을 쓰고 말하지도 않았습니다! 사람들의 칭송을 추구하지도 않았습니다! 사람을 기쁘게 하려고 애를 쓰지도 않았습니다! 대중들의 평판을 얻기 위해 꼼수를 핀 적도 없습니다! 사람들의 헛된 영광을 얻기 위해 사역하지 않았습니다!

 

[2] 다른 사람들을 쉽게 빨리 판단하지도 않았습니다! 교인들의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나오면 손가락질 하고, 연약해서 범한 죄들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그들에게 지옥의 수치와 모멸감을 주는 일을 하지 않았습니다! 어리숙한 신자들을 위협하고 협박하고 돈을 뜯어내지도 않았습니다! 내 자신의 도덕적 우월감을 뽐내고, 교리적 순결을 자랑하는데 침을 뛰긴 일도 없습니다!

 

[3] 물론 불순한 동기로 허풍을 떨지도 않았습니다! 무제한 축복과 번영을 남발하지도 않았습니다! 자신의 탐욕을 채우려 하고 기를 쓰지도 않았습니다! 성적 일탈 행위를 저지르거나 성적 남용의 어둡고 수치스런 길로 걸어가지도 않았습니다!

 

 

이 일에 대해서 저 바울은 하나님 앞과 데살로니가 교인들 앞에 엄숙히 선서하는 바입니다!

 

“가을로 접어드는 초기 사인(sign) - Credit. Deb Hammermeister at Kal Haven Trail. MI

Deb Hammermeister at Kal Haven Trail.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62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156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148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file 류호준 2019.01.26 152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280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352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6 342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442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431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713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45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335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23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16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395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30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212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224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68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333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