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신앙 에세이: “두 눈으로”

2018.08.11 23:54

류호준 조회 수:143

“두 눈으로”

 

미국의 철학자인 니콜라스 월터스톨프(Nicholas Wolterstorff, 1932)가 한번은 어떤 간호대학 졸업식 연설자로 초청받은 일이 있습니다. 연설 중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여러분의 한쪽 눈으로는 환자침대 옆에 달려 있는 온갖 차디찬 기계음과 수치와 주파수들을 냉정하게 살피고 귀담아 들어야 합니다. 절대로 눈물을 보여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다른 한쪽 눈으로는 측은지심(惻隱之心)의 눈물 고인 눈망울로 환자의 얼굴을 들여다보아야 합니다.”

 

*****

 

아마 장차 목회자들이 될 신학생들과 현역 목회자들에게도 필요한 조언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어찌 보면 신비로운 은혜의 선물이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조합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냉철함과 따스함”

         “올곧음과 온유함”

         “철저함과 부드러움”

         “정의와 긍휼의 마음”

         “진리의 추구와 은혜의 갈망”

         “날카로운 지성과 연민의 마음”

         “굳건한 신학과 풍부한 상상력”

         “확고한 지식과 뿌리 깊은 확신”

 

*****

 

바로 이런 신비로운 이중주가 성경 전체 밑바탕에 흐르는 기본 음조는 아닐까요? 아마도 상충되는 듯한 이 두 가지 선율은 오직 하나님 안에서만 온전한 조화를 이룰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추구하십시오. 하나님을 기다리십시오. 하나님 알기를 갈망하십시오. 하나님을 희망하십시오. 두 눈으로 한 인격체를 온전하게 바라볼 수 있도록..

 

"장엄한 일몰"  Limestone, Michigan

Limestone, Michigan..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4] 류호준 2018.03.29 1168
713 일상 에세이: “인생은 견디는 거야! - 바이킹 유감” [1] file 류호준 2018.09.24 121
712 일상 에세이: “1 년짜리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2 179
711 일상 에세이: “9.19 남북 정상회담을 보면서 스쳐가는 생각들” [2] 류호준 2018.09.19 136
710 신앙에세이: “거룩한 키스”라고? [1] file 류호준 2018.09.17 165
709 신앙에세이: 당신은 “방관자”이십니까 아니면 “일어서는 자”입니까? [2] file 류호준 2018.09.16 164
708 일상 에세이: “수술이 필요한 병리 현상들” file 류호준 2018.09.13 93
707 신앙 에세이: “십자가 옆에 아주 나쁜 사람들” [1] file 류호준 2018.09.07 173
706 성경공부: "로마서에 들어가기 전에 알아야 할 사항" file 류호준 2018.09.05 197
705 일상 에세이: “스승 차영배 교수님을 추모하면서” file 류호준 2018.09.04 175
704 신앙 에세이: "바울의 엄숙한 선서" [1] file 류호준 2018.08.26 178
703 일상 에세이: “나도 가끔은 바보구나!” [1] file 류호준 2018.08.24 215
702 신앙 에세이: “자동음성인식장치” [3] file 류호준 2018.08.24 190
701 신앙 에세이: “나를 본받으세요!” file 류호준 2018.08.23 142
700 일상 에세이: “시실리(sicily)” [1] file 류호준 2018.08.22 146
699 “누가 당신을 우리의 감독자로 세웠나요?” [1] file 류호준 2018.08.19 141
698 신앙에세이: "헌금 횡령 게이트" [1] file 류호준 2018.08.15 211
» 신앙 에세이: “두 눈으로” [1] file 류호준 2018.08.11 143
696 신앙 에세이: “망망대해 풍랑 속에 일엽편주(一葉片舟)” file 류호준 2018.08.09 219
695 "출애굽 인구와 행렬 거리 측정" file 류호준 2018.08.07 226
694 클린조크: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 [1] file 류호준 2018.08.06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