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1] “똑바로 걷고 싶어요! 주님!” 이라는 복음송이 있습니다. 정말로 그러고 싶습니다. 홀로 걷는 인생길에서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똑바로 걸어가는 게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알기에 그렇습니다. 한편, 사람과의 관계에선 또 다른 차원이 등장합니다. 너무 가까이도 말고 그렇다고 너무 떨어져도 안 되는 것을 알기에, 이 또한 어렵습니다. 차간거리 확보에 신경을 써야하듯 적정한 인간거리 확보도 결코 만만하지 않습니다.

 

[2] 그리스 신화에 이카루스(Icarus)가 있습니다. 공장(工匠) 다이달로스의 아들입니다. 아버지 다이달로스와 아들 이카루스는 지중해 크레타 섬을 탈출해야만 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깃털과 밀랍(왁스)으로 날개를 만들어주었습니다. 그러면서 너무 낮게 날지도 말고 너무 높게 날지도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너무 낮게 날면 바다의 눅눅한 습기 때문에 날개가 젖게 될 것이고, 너무 높게 날면 태양열에 밀랍(왁스)이 녹아버리게 된다는 경고였습니다. 아카루스는 태양에 너무 가까이 가지 말라는 아버지의 훈계를 무시했습니다. 날개의 밀랍(왁스)이 녹아내리면서 이카루스는 하늘에서 떨어져 바다에 빠져 죽었습니다.

 

지혜자의 세 가지 말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

         (1) “태양에 너무 가까이 가지 마세요!”

                           신성의 영역에 함부로 들이대지 마세요.(holiness)

         (2) “너무 높게 날지 마세요!”

                           눈을 내리깔고 교만하게 굴지 마세요.(hubris)

         (3) “너무 낮게 날지 마세요!”

                          무사안일하게 안주하지 마세요.(complacency)

 

“소리 없는 산과 강” Wyoming

wyoming.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515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468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208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271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252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1] file 류호준 2019.01.26 247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354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391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5 369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473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454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744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59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347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38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25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403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39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225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236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