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보냄을 받은 사람들”

 

“성령이 너희에게 오시면 너희가 힘을 얻게 되고,

힘을 얻게 되면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될 것이다.”(행전 1:8)

 

****

 

예수께서 승천하시기 전에 제자들에게 남기신 부탁의 말씀합니다. 지상의 모든 교회가 귀담아 들어야할 선언입니다. 선언의 내용은 단순하고 간결합니다.

 

교회의 목표는 만방에 예수를 증언 하는 “증인 공동체”가 되는 것입니다. 예수의 증인이 되기 위해서는 지치지 않는 강력한 힘이 필요합니다. 모든 도전과 장애를 극복하는 힘이 필요합니다. 복음을 증언하는 데 필요한 힘을 주시기 위해 성령께서 오신다는 것입니다. 결국 성령의 오심은 교회가 복음을 담대하게 증언하게 하시기 위함입니다. 성령은 복음전도와 선교의 주체이십니다. 그분이 없이는 전도와 선교는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성령으로 충만해야하는 근본적 목적은 담대하게 복음을 증언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복음을 전하는 주체는 사람의 열정이나 헌신이 아닙니다. 복음 전파의 주체는 성령이십니다. 성령이 선교의 주체이며 주어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성령 충만하기를 간구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이방 선교의 전초기지인 시리아 안디옥 교회에 관한 사도행전 13장의 시작은 주목할 만한 문구를 담고 있습니다. “성령이 이르시되”(2절)로 안디옥 교회의 선교는 시작됩니다. 곧 이어 4절에는 “두 사람이 성령의 보내심을 받아”(4절)라는 구절이 나옵니다. 그렇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사람들에게 “갔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사람들에게 “전했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사람들을 “치유했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자고 일어났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먹고 마시고 일했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고생하고 박해를 받았습니다.”

      · 그들은 보냄을 받아서 “울고 웃었습니다.”

 

교회공동체는 예수 그리스도를 증언하기 위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성령의 보냄을 받은 자들의 모임입니다. 보내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이것이 보냄을 받은 교회(missional church)의 정체성입니다. 어디로 보냄을 받았습니까? 일터로, 학교로, 병원으로, 직장으로, 교실로, 부엌으로, 국회로, 커피숍으로, 각종 관계 속으로, 일상 속으로입니다. 사명을 받아 보냄을 받은 자들이여! 그러므로 성령으로 충만해지기를 간구합시다.

 

“봄이 저만치” at Calvin Seminary, Grand Rapids, MI. Photo. by 강영안 교수

Garden at CTS.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3] 류호준 2018.03.29 938
680 일상 에세이: “사진 찍어 주실 수 있겠어요?” [1] file 류호준 2018.06.20 148
679 신앙 에세이: “찾아갈 만 한 곳 한 군데쯤은~” file 류호준 2018.06.11 229
678 신앙 에세이: "현자(賢者)와 중용(中庸)의 덕" [2] file 류호준 2018.05.25 278
677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506
676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418
675 신앙 에세이: “제자도의 비용” [2] file 류호준 2018.05.09 253
67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어느 신을 섬기고 계십니까?” file 류호준 2018.05.03 317
673 일상 에세이: "패러디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5.01 319
672 신앙 에세이: “몸으로 쓰는 율법” [1] file 류호준 2018.04.30 226
671 일상 에세이: "김훈과 육필원고" [3] file 류호준 2018.04.28 266
670 목회 에세이: “베뢰아 사람들만 같았으면” [1] file 류호준 2018.04.26 258
669 신앙 에세이: “썩어빠진 관료사회와 한심한 대중들” [1] file 류호준 2018.04.18 439
668 일상 에세이: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2] file 류호준 2018.04.15 331
667 신앙 에세이: “심하게 다툰 끝에 서로 갈라서다!” [1] file 류호준 2018.04.13 482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341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361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390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259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