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너희를 홀로 두지 않을 것이다.”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아니하고 너희에게로 오리라

- 14:18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을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오리라.” 예수님이 이 말씀을 하실 때, 제자들은 외롭고 고독했습니다. 주님이 말씀하시는 고별사를 듣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들이 지도자 없이 버려진 상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엄습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런 프로그램도, 아무런 계획과 목표도, 아무런 희망도 없이 그들을 그저 고아처럼 버려둔 채로 주님이 떠나시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을 것이다라고 예수님이 약속하십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이 떨어질 수 있는 깊고 깊은 구덩이에 대해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에게 버림을 받는다는 것에 대해 말입니다.


고아와 같이 버림을 받는다는 것은 마치 , 도대체 내가 어디서 그분을 찾아야 한다는 말인가?”하고 부르짖었던 욥의 심정과 같은 것입니다. 고아처럼 홀로 남겨진다는 것은 지옥으로 내려가는 것이며, 하늘 아래 돌봐줄 사람이 아무도 없음을 경험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여기에 복음이 있습니다. 희소식이 있습니다. 성령은 우리 안에 계시는 예수님의 현존과 임재입니다. 성령의 함께 하심은 예수님이 계속해서 우리에게 오고 계시다는 것을 뜻합니다. 우리가 결코 홀로 있지 않다는 보증이 바로 성령입니다. 성령의 오심을 통해, 예수님은 언제 어디서라도 우리와 함께 계실 수 있게 된 것입니다.

 

- 류호준,생명의 복음중에서

[정상회담, 서울대공원]

사진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5826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4605
854 묵상을 위한 글: “임마누엘!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이름” 류호준 2010.12.20 7939
853 수난주간 묵상: “파열된 심장” 류호준 2010.03.22 7931
852 짦은 글: “사랑 송가(頌歌)” 류호준 2010.02.05 7923
851 OTL 주석 시리즈 류호준 2005.12.14 7909
850 짧은 질문, 복잡한 대답: "사람이 살면서 종교는 꼭 필요한가요?" 류호준 2010.04.13 7895
849 [re] 산당 제거와 히스기야의 용단? 류호준 2005.12.14 7884
848 짧은 글: "그분의 말씀에 초점을 맞추어" 류호준 2009.10.27 7873
847 인정받으려는 욕구에 관한 질문입니다. 홍성익 2005.12.16 7863
846 [re] 축도? 류호준 2005.12.14 7854
845 [re] 언약신학에 대하여... 류호준 2005.12.14 7823
844 묵상을 위한 글: “기다림의 신앙” 류호준 2012.03.27 7806
843 묵상을 위한 글: “칠흑 같은 밤에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마세요.” 류호준 2010.12.18 7781
842 성경과 과학에 관한 단상 류호준 2006.11.05 7779
841 [re] 서너권을 추천합니다. 류호준 2005.12.16 7742
840 여덟가지 명제 류호준 2006.01.26 7715
839 창세기 1장에 나오는 '하늘'에 관하여 질문드립니다. 이성민 2005.12.16 7699
838 창세기 3~4장에 대한 궁금증 김세영 2006.01.26 7698
837 짧은 글 모음: twitter@danielryou - 10 [1] 류호준 2011.01.29 7683
836 히스기야가 '산당'을 없앤 일에 대하여 조덕근 2005.12.14 7681
835 짧은 글: “하나님의 뒷모습” [1] 류호준 2010.04.29 7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