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어느 교회가 가장 사랑받을까요?”

 

“교회는 그의 몸이니 만물 안에서

만물을 충만하게 하시는 이의 충만함이니라.” - 엡 1:23

 

 

교회들을 광고하는 교계 신문들을 들여다보며 이런 생각을 해봅니다. “하나님은 어떤 교회를 가장 사랑하실까?”

 

          ․ 장로교회? 감리교회? 성결교회? 순복음교회? 침례교회?

          ․ 예장인가? 기장인가? 예감인가? 기감인가?

          ․ 통합인가? 합동인가? 개혁인가? 대신인가?

 

하나님은 지금 자기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져나간 교회를 찾아다니시는 것은 아닐까요? 왜냐고요? 하나님은 99개의 정통 교회를 잠시 내버려두고, 길을 잃어버리고 방황하고 있는 한 교회를 찾아 나서시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질문들을 하는 것으로 보아, 우리도 길을 잃고 이상한 트랙에 서 있는 선수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이런 교회들 모두를 포용하십니다. 우리는 많은 교회를 외형적으로 보지만, 하나님은 오로지 한 교회만 보고 계십니다. 하나님이 보고 계신 한 교회가 어떤 교회입니까? 하나님이 그토록 지극정성으로 사랑하시는 그 교회는 어떤 교회입니까? 수많은 교단 사이에 널리 흩어져 있는 ‘하나의 교회’, 지구상에 두루 퍼져 있는,

‘하나의’(unity) - 다양성 속에서 하나 됨의 의미를 기억하는 교회

‘거룩하고’(holy) - 부정한 세상 속에서 거룩함을 추구하는 교회

‘보편적이고’(catholic) - 전 세계의 그리스도인들과 연대하는 교회

‘사도적인’(apostolic) - 사도들의 가르침에 굳게 서 있는 교회

 

이런 교회입니다. 바로 이 교회가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교회입니다! 바로 이 교회가 지옥의 종을 울리는 당당한 교회이며, 지옥에 공포를 주는 권세 있는 교회입니다.

 

류호준,「통일의 복음」중에서

 

[Pere Marquette River, MI]

Pere Marquette River.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359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4702
894 묵상을 위한 글: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음을 도와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3.12 918
» 묵상을 위한 글: “어느 교회가 가장 사랑받을까요?” file 류호준 2016.03.05 760
892 묵상을 위한 글: “속죄 받아야 할 현대적 우상숭배들” file 류호준 2016.02.27 689
891 묵상을 위한 글: “주의 말씀은 하늘에 굳게 섰사옵니다.” file 류호준 2016.02.21 664
890 묵상을 위한 글: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file 류호준 2016.02.13 644
889 묵상을 위한 글: “바람과 파도를 잠재우는 현존” file 류호준 2016.02.06 738
888 묵상을 위한 글: “관광객이 아니라 나그네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30 723
887 묵상을 위한 글: “그분 자신이 전부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25 430
886 묵상을 위한 글: “한 가지 일” file 류호준 2016.01.16 928
8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의 사랑이 내려갈 수 있는 가장 깊은 심연” file 류호준 2016.01.16 566
884 묵상을 위한 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1.09 623
883 묵상을 위한 글: “넉넉한 승리자” file 류호준 2016.01.02 589
882 묵상을 위한 글: “연어처럼 되십시오” file 류호준 2015.12.26 671
881 묵상을 위한 글: “우리들은 결코 홀로 살아서는 안 됩니다.” file 류호준 2015.12.19 639
880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file 류호준 2015.12.12 851
879 묵상을 위한 글: “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 file 류호준 2015.12.05 707
878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696
877 묵상을 위한 글: “기필코 그것들을 다시 사용할 것이다.” file 류호준 2015.11.21 838
876 묵상을 위한 글: “선물을 받는 용기” file 류호준 2015.11.16 884
875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2) file 류호준 2015.11.07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