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주의 교훈으로 나를 인도하시고 후에는 영광으로 나를 영접하시리니”

- 시 73:24

 

성도들의 삶을 유지시키고 지탱하는 원동력은 거룩한 하나님과의 교제입니다. 사실, 하나님은 삶을 지탱하는 교제의 근본, 기초, 밑바탕이십니다.

 

시 73편의 시인 아삽은 지금 하나님과 지속적으로 교제하고 있다는 사실, 심지어 쓰라린 비애 가운데 있을 때라도 하나님과 지속적으로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오른손으로 자기의 손을 꼭 붙잡아 그가 미끄러지거나 발을 헛디뎌 넘어지지 않게 하신다는 사실을 느낍니다. 주님과 사귀고 교제하기 때문에 배도하거나 어리석은 길로 빠지지 않습니다. 더욱이 하나님과 교제하는 가운데, 아삽은 그분의 드러난 의지와 뜻(토라를 가리킨다)의 인도하심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가르침(토라)은 지혜와 명철과 거룩함으로 우리의 발걸음을 인도하고 이끌어 줍니다. 삶과 길은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조명되고 인도됩니다. 그래서 또 다른 경건한 시인은 “주님의 율법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의 빛이십니다.”(시 119:105)라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그분의 사랑에 대해 우리는 종종 성급한 판단을 내립니다. 그리고 그 판단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이었는지 나중에 후회합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주님의 가르침과 교훈은 이러한 어리석음에서 벗어나 영광과 존귀에 이르게 합니다. 즉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존전, 하나님의 현존 안으로 들어가 그분과의 교제를 마음껏 누리게 하는 것입니다.

 

류호준,「우리의 기도가 천상의 노래가 되어」중에서

 

[Norway Lutheran church south of Denbigh, North Dakota]

Norway Lutheran church south of Denbigh, North Dakota.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359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4701
894 묵상을 위한 글: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음을 도와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3.12 918
893 묵상을 위한 글: “어느 교회가 가장 사랑받을까요?” file 류호준 2016.03.05 760
892 묵상을 위한 글: “속죄 받아야 할 현대적 우상숭배들” file 류호준 2016.02.27 689
891 묵상을 위한 글: “주의 말씀은 하늘에 굳게 섰사옵니다.” file 류호준 2016.02.21 664
» 묵상을 위한 글: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file 류호준 2016.02.13 644
889 묵상을 위한 글: “바람과 파도를 잠재우는 현존” file 류호준 2016.02.06 738
888 묵상을 위한 글: “관광객이 아니라 나그네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30 723
887 묵상을 위한 글: “그분 자신이 전부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25 430
886 묵상을 위한 글: “한 가지 일” file 류호준 2016.01.16 928
8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의 사랑이 내려갈 수 있는 가장 깊은 심연” file 류호준 2016.01.16 566
884 묵상을 위한 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1.09 623
883 묵상을 위한 글: “넉넉한 승리자” file 류호준 2016.01.02 589
882 묵상을 위한 글: “연어처럼 되십시오” file 류호준 2015.12.26 671
881 묵상을 위한 글: “우리들은 결코 홀로 살아서는 안 됩니다.” file 류호준 2015.12.19 639
880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file 류호준 2015.12.12 851
879 묵상을 위한 글: “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 file 류호준 2015.12.05 707
878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696
877 묵상을 위한 글: “기필코 그것들을 다시 사용할 것이다.” file 류호준 2015.11.21 838
876 묵상을 위한 글: “선물을 받는 용기” file 류호준 2015.11.16 884
875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2) file 류호준 2015.11.07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