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바람과 파도를 잠재우는 현존”

 

“하나님이 떨기나무 가운데서 그를 불러 이르시되

‘모세야, 모세야’ 하시매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 출 3:4

 

 

하나님은 굴욕의 골짜기를 걸어온 사람, 모세에게 나타나셨습니다. 그를 위해 놀라운 표적(sign)을 보여주셨습니다. 불에 붙었으나 불에 타지 않는 떨기나무였습니다. 이것은 사십 년 동안 잠들었던 영혼의 깊은 잠에서 깨어나게 한 큰 충격이었습니다. 그의 영혼의 눈을 뜨게 하는 은총(eye-opening grace)의 순간이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그에게 보여주신 이 엄청난 징표를 잊을 수 없었습니다.

 

특별히 훗날 그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애굽으로부터 탈출하게 될 때에 그는 이 징조를 기억하였을 것입니다. 좌절과 실의에 빠졌을 때, 도저히 감당하기 힘든 장애물들이 첩첩산중처럼 가로놓여 있을 때, 홍해의 엄몰하는 파도가 그들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었을 때, 서슬이 퍼런 바로 군대의 칼날들과 창검들이 다가올 때, 죽음의 그림자만 드리워있던 광야의 시절 동안, 그를 지탱하게 해주었고, 이스라엘을 유지시켜 주었던 힘이 있었다면, 그것은 바로 이 징조(sign), 즉 하나님의 ‘현존(現存, Presence)’이라는 징조였을 것입니다. 타지 않는 떨기나무! 불은 훨훨 타오르나 결코 재가 되지 않는 나무! 수 없는 죽음의 순간들이 닥쳐왔으나 결코 쓰러지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하나님이 보여주신 이 놀라운 나무 때문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인생의 좌절과 침체 가운데 있는 사람들에게 자기를 계시하시는 꿈과 환상을 보여주십니다. 하나님은 자신을 드러내시고 보여주시고, 그분에게 우리의 삶을 맡기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의 계시가 없는 백성에게는 소망이 없고 미래가 닫혀있습니다. 하나님의 징조로서의 이 꿈을 꾸십시오. 이 꿈은 우리가 흔히 말하는 꿈이 아닙니다. 단순히 우리가 소망하는 것들이 아닙니다. 이 꿈의 실체와 주체는 하나님이십니다.

 

류호준,「옛적 말씀에 닻을 내리고」중에서

 

[Kansas 주의 겨울 풍경]

Kansas scene by macalterego.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359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4701
894 묵상을 위한 글: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음을 도와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3.12 918
893 묵상을 위한 글: “어느 교회가 가장 사랑받을까요?” file 류호준 2016.03.05 760
892 묵상을 위한 글: “속죄 받아야 할 현대적 우상숭배들” file 류호준 2016.02.27 689
891 묵상을 위한 글: “주의 말씀은 하늘에 굳게 섰사옵니다.” file 류호준 2016.02.21 664
890 묵상을 위한 글: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file 류호준 2016.02.13 644
» 묵상을 위한 글: “바람과 파도를 잠재우는 현존” file 류호준 2016.02.06 738
888 묵상을 위한 글: “관광객이 아니라 나그네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30 723
887 묵상을 위한 글: “그분 자신이 전부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25 430
886 묵상을 위한 글: “한 가지 일” file 류호준 2016.01.16 928
8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의 사랑이 내려갈 수 있는 가장 깊은 심연” file 류호준 2016.01.16 566
884 묵상을 위한 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1.09 623
883 묵상을 위한 글: “넉넉한 승리자” file 류호준 2016.01.02 589
882 묵상을 위한 글: “연어처럼 되십시오” file 류호준 2015.12.26 671
881 묵상을 위한 글: “우리들은 결코 홀로 살아서는 안 됩니다.” file 류호준 2015.12.19 639
880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file 류호준 2015.12.12 851
879 묵상을 위한 글: “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 file 류호준 2015.12.05 707
878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696
877 묵상을 위한 글: “기필코 그것들을 다시 사용할 것이다.” file 류호준 2015.11.21 838
876 묵상을 위한 글: “선물을 받는 용기” file 류호준 2015.11.16 884
875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2) file 류호준 2015.11.07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