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가난한 형제가 너와 함께 하거든……네 손을 움켜쥐지 말고

- 15:7

 

굶주림은 전 세계적인 현상입니다. 배고픔은 가장 인간적인 고통입니다. 배고픔과 가난은 한 인간을 인간답지 못하게, 비참하게 만드는 원초적 비극입니다.


식품들이 가득 쌓여있는 슈퍼마켓에 자주 가는 우리로서는, 그리고 식료품 카트에 가득 채워 넘치도록 소비하는데 습관이 든 우리로서는 이 세상에 굶어서 죽어가고 있는, 한 끼의 양식과 한밤의 잠자리가 없는 가난한 자들이 있다는 사실이 까마득한 이야기처럼 들릴 것입니다. 더 좋은 집, 더 좋은 차, 더 좋은 옷, 더 좋은 식당의 음식, 더 좋고 편리한 부엌살림 등에 깊이 관심을 가지는 우리로서는 하루 한 끼니를 해결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소설 속의 이야기처럼 들릴지도 모릅니다. 기아는 책상에서 학자들이 논쟁하는 문제가 아니라 수억의 사람들이 매일매일 직면하는 고통 그 자체입니다.


가난한 자들의 가난과 배고픔은 식량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가진 자의 부의 분배와 그것을 사용하는 방식에 더 큰 원인이 있습니다. 그들의 가난과 배고픔은 무관심과 무정한 마음의 희생물들이며, 불친절과 이기주의의 희생물들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인도 캘커타의 성녀 테레사 수녀는 세계적 기근과 가난에 관해서 오늘 날 만연되고 있는 가장 큰 인류의 질병은 문둥병, 폐결핵이 아니라 소외감, 무정한 마음, 버림받았다는 느낌입니다. 가장 큰 죄악은 바로 사랑과 애정의 결핍입니다. 착취, 부패, 빈곤, 병으로 길거리에 나동그라져 쓰러져있는 이웃들에 대한 무관심이 바로 큰 죄악입니다 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류호준,옛적 말씀 닻을 내리고에서


[시골 설경, 주도홍 사진]

도옹.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359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4701
894 묵상을 위한 글: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음을 도와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3.12 918
893 묵상을 위한 글: “어느 교회가 가장 사랑받을까요?” file 류호준 2016.03.05 760
892 묵상을 위한 글: “속죄 받아야 할 현대적 우상숭배들” file 류호준 2016.02.27 689
891 묵상을 위한 글: “주의 말씀은 하늘에 굳게 섰사옵니다.” file 류호준 2016.02.21 664
890 묵상을 위한 글: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file 류호준 2016.02.13 644
889 묵상을 위한 글: “바람과 파도를 잠재우는 현존” file 류호준 2016.02.06 738
888 묵상을 위한 글: “관광객이 아니라 나그네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30 723
887 묵상을 위한 글: “그분 자신이 전부입니다.” file 류호준 2016.01.25 430
886 묵상을 위한 글: “한 가지 일” file 류호준 2016.01.16 928
8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의 사랑이 내려갈 수 있는 가장 깊은 심연” file 류호준 2016.01.16 566
884 묵상을 위한 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1.09 623
883 묵상을 위한 글: “넉넉한 승리자” file 류호준 2016.01.02 589
882 묵상을 위한 글: “연어처럼 되십시오” file 류호준 2015.12.26 671
881 묵상을 위한 글: “우리들은 결코 홀로 살아서는 안 됩니다.” file 류호준 2015.12.19 639
»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file 류호준 2015.12.12 851
879 묵상을 위한 글: “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 file 류호준 2015.12.05 707
878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696
877 묵상을 위한 글: “기필코 그것들을 다시 사용할 것이다.” file 류호준 2015.11.21 838
876 묵상을 위한 글: “선물을 받는 용기” file 류호준 2015.11.16 884
875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2) file 류호준 2015.11.07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