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경이로운 모형론(模型論)”

 

“하늘에서 내려온 자 곧 인자 외에는 하늘에 올라간 자가 없느니라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니”

- 요 3:13, 14

 

하나님은 참을성이 없고 쉽게 은혜를 망각하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불뱀을 보내, 물려 죽게 하셨습니다. 그러자 다급해진 백성이 모세에게 나아가 “죄송합니다. 불평한 것을 회개합니다. 제발 부탁합니다. 하나님께 기도해서 뱀이 떠나게 해주십시오.”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그 백성의 부르짖음을 들으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에게서 뱀을 떠나게 하시지는 않았습니다. 이게 무슨 말입니까? 하나님은 우글거리는 불뱀들 가운데서 자기 백성을 구원하신다는 뜻입니다. 달리 말해, 하나님은 우리의 환난과 고난을 없애시는 것이 아니라, 그것들 가운데서 우리를 구원하십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놋뱀을 만들어 장대 위에 높이 달아 모든 사람이 보게 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불뱀은 계속해서 사람들을 물어서 죽였습니다. 그러나 이제 사람들은 쳐다볼 수 있는 놋뱀이 있습니다. 놋뱀을 올려보라는 것입니다. 설령 놋뱀 옆에 누워 있다고 해도, 쳐다보지 않으면 죽습니다. 놋뱀을 만진다고 해도, 그 뱀을 쳐다보지 않으면 죽는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십니다. “과거에 있었던 일이 지금 다시 일어나고 있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었던 것처럼 나(인자)도 들려야 할 것이다. 누구든지 그를 올려다보는 자마다 영생을 얻을 것이다. 독뱀에서 구원하기 위해, 악에서 구원하기 위해, 멸망에서 구원하기 위해 인자는 반드시 들려야 한다. 높은 장대 위에 달려야 한다.”

 

류호준,「생명의 복음」중에서

 

[어느 영성 신학자의 고즈넉한 서재]

신학자의서재.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954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9148
914 묵상을 위한 글: “바닥에 가라앉아 비웃는 신앙” file 류호준 2016.08.02 473
913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얼굴이 드러나는 때” file 류호준 2016.07.24 518
912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의 떡, 생명의 길” file 류호준 2016.07.16 603
911 묵상을 위한글: “보지도 듣지도 못하는 파수꾼들” file 류호준 2016.07.09 427
910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이 하시는 그 일” file 류호준 2016.07.03 595
909 묵상을 위한 글: “성공하라고 부르신 것이 아니라 복이 되라고 부르신 것” file 류호준 2016.06.18 542
908 묵상을 위한 글: “곤비한 땅에 있는 큰 그늘과 같은 사람” file 류호준 2016.06.11 757
907 묵상을 위한 글: “소유와 하나님의 나라” file 류호준 2016.06.04 525
906 묵상을 위한 글: “새로운 길의 안내자” file 류호준 2016.05.14 733
905 묵상을 위한 글: “일상의 기쁨” file 류호준 2016.05.08 2724
» 묵상을 위한 글: “경이로운 모형론(模型論)” file 류호준 2016.05.07 448
903 묵상을 위한 글: “통일성과 획일성” file 류호준 2016.04.30 601
902 묵상을 위한 글: “먼지 위엔 아무 것도 세울 수 없다” file 류호준 2016.04.23 739
901 묵상을 위한 글: “‘그들’이 아니라 ‘그분’의 이야기” file 류호준 2016.04.16 550
900 묵상을 위한 글: “이런 사람들에게 시선을 두십시오.” file 류호준 2016.04.09 689
899 묵상을 위한 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는 곳” file 류호준 2016.04.02 671
898 묵상을 위한 글: “이해할 수 없는 분” file 류호준 2016.03.26 624
897 묵상을 위한 글: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file 류호준 2016.03.19 645
896 묵상을 위한 글: “당신, 예수의 제자 맞지?” file 류호준 2016.03.18 1118
895 묵상을 위한 글: "빌라도, 그는 재판장이 아니라 피고였습니다!" file 류호준 2016.03.13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