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고백과 경험의 간극에서”

 

“영혼아 어찌하여 낙망하는가? 어찌하여 내 안에서 불안해하는가?

하나님만을 바라라.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 시 42:11

 

**********

 

시인은 그의 입술로 하나님께 고백합니다. “하나님! 당신은 바위처럼 견고하십니다!” 그러나 시인은 그의 삶을 통해서 다른 하나님을 경험합니다. “하나님! 내가 고난 가운데 있을 때 당신은 나를 잊으셨습니다. 내가 당신을 가장 절실하게 필요로 할 때 당신은 내 곁에 없었습니다.”

 

시인의 가슴을 찢어 놓는 것은, 그가 외적으로 고백한 것과 내면적으로 경험한 것 사이의 갈등 때문이었습니다. 시인은 정직한 사람입니다. 신앙과 절망 사이의 해결되지 못한 긴장을 그대로 갖고 살기로 작정한 신앙인이었습니다.

 

신앙은 결코 단숨에 얻어지는 소유물이 아닙니다. 신앙은 명사가 아니라 동사입니다. 그것도 현재형 동사입니다. 절망이나 의심은 항상 신앙을 뒤따를 것입니다. 마치 그림자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신앙과 절망 사이의 긴장, 우리가 고백하는 하나님과 우리가 실제로 경험하는 하나님 사이의 이러한 긴장이 우리를 더욱더 하나님께 가까이 가게 만듭니다. 우리로 하여금 다시금 하나님께로 피하게 하고, 그분만을 신뢰하게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긴장이야말로, 우리로 하여금 이렇게 외치게 합니다.

 

어두움 속에서 부르는 노래, 수렁과 늪지대에서 울부짖는 기도, 이런 기도와 노래를 하나님은 결코 잊지 않으실 것입니다. 아멘.

 

류호준, 「우리의 기도가 천상의 노래가 되어」중에서

 

[Mackinac Island, MI. Photo credit Greendrinks]

Mackinac Island Photo credit Instagrammer greendrinks.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522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6541
934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01.14 339
933 묵상을 위한 글: “거룩한 예배를 위한 정의로운 삶” file 류호준 2017.01.07 398
932 묵상을 위한 글: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 file 류호준 2016.12.31 496
931 묵상을 위한 글: “아무도 걷지 않는 길” file 류호준 2016.12.24 576
930 묵상을 위한 글: “파도가 아니라 해류가 결정한다.” file 류호준 2016.12.17 394
929 묵상을 위한 글: “기다리는 이들의 복” file 류호준 2016.12.11 318
928 묵상을 위한 글: “평화로 들어가는 유일한 문” file 류호준 2016.12.03 444
»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에서” file 류호준 2016.11.28 285
926 묵상을 위한 글: “인생의 삼각 사이클” file 류호준 2016.11.19 483
925 묵상을 위한 글: “기도, 나를 그분께 맞추는 것” file 류호준 2016.11.12 520
924 묵상을 위한 글: “내가 하는, 나에 의한, 그리고 나를 위한” file 류호준 2016.10.29 457
923 묵상을 위한 글: “이념이 아니라 진리를 따르게 하기 위해” file 류호준 2016.10.22 347
922 묵상을 위한 글: “약속은 반드시 어떤 결과를 가져온다.” file 류호준 2016.10.16 404
921 묵상을 위한 글: “구원처럼 신앙도 선물입니다.” file 류호준 2016.10.08 373
920 묵상을 위한 글: “잘못된 선택으로 생긴 상흔(傷痕)들이 가리키는 것” file 류호준 2016.10.02 363
919 묵상을 위한 글: “우리와 우리의 것들을 흔들어놓으심” file 류호준 2016.09.24 425
918 묵상을 위한 글: “이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사람들” file 류호준 2016.09.03 1025
91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을 두려워할 때만 진리가 유지됩니다.” file 류호준 2016.08.27 379
916 묵상을 위한 글: “주님을 저버리지 않게 하소서” file 류호준 2016.08.13 404
91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전쟁의 유일한 무기” file 류호준 2016.08.07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