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성령이 하시는 그 일”

 

“그가 와서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책망하시리라” - 요 16:8

 

 

오순절 주일 이날 성령은 베드로의 설교를 들었던 사람들의 마음을 휘저어 이 사실을 보게 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은 것이 죄를 짓는 것이라고 외쳤던 베드로의 설교에 귀를 기울이게 하신 분이 성령이었던 것입니다.

 

그러자 사람들 마음에 큰 찔림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가슴을 치면서“어떻게 해야 합니까?”하고 물었습니다. 누가 그들에게 그런 마음이 들게 했을까요? 누가 그들을 휘저어 죄책감을 느끼게 했을까요? 성령이 그렇게 하신 것입니다. 성령이 하시는 일이 그것입니다.

 

성령이 오셔서 하시는 일은 이것입니다. 사람들에게 그들의 죄를 확신시킵니다. 종국에 그들이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된다는 사실을 확신시킵니다.

 

           성령이여, 강림하사 나를 감화하시고

           애통하며 회개한 마음 충만하게 하소서.

           예수여, 비오니 나의 기도 들으사

           애통하며 회개한 마음 충만하게 하소서. (찬송가 190장)

 

성령이 하시는 일이 우리가 죄를 깨닫고 통회하며 자복하게 하시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그런 일은 우리 스스로 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하는 일이 아닙니다. 우리가 해서도 안 됩니다. 우리 이웃에게 “당신들은 죄인이며 언젠가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하고 말할 필요가 없다는 말입니다. 그건 여러분의 몫이 아닙니다. 성령이 하시는 일입니다.

 

류호준,「생명의 복음」중에서

 

[Crater Lake, Oregon]

4-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35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72
934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596
933 묵상을 위한 글: “넉넉한 승리자” file 류호준 2016.01.02 603
932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608
»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이 하시는 그 일” file 류호준 2016.07.03 620
930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의 떡, 생명의 길” file 류호준 2016.07.16 620
929 묵상을 위한 글: “통일성과 획일성” file 류호준 2016.04.30 625
928 묵상을 위한 글: “이해할 수 없는 분” file 류호준 2016.03.26 636
927 묵상을 위한 글: “아무도 걷지 않는 길” file 류호준 2016.12.24 644
926 묵상을 위한 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 file 류호준 2016.01.09 645
925 묵상을 위한 글: “우리들은 결코 홀로 살아서는 안 됩니다.” file 류호준 2015.12.19 652
924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656
923 묵상을 위한 글: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file 류호준 2016.03.19 659
922 묵상을 위한 글: “영광과 존귀로 인도하는 빛” file 류호준 2016.02.13 670
921 묵상을 위한 글: “주의 말씀은 하늘에 굳게 섰사옵니다.” file 류호준 2016.02.21 685
920 묵상을 위한 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는 곳” file 류호준 2016.04.02 687
919 묵상을 위한 글: “연어처럼 되십시오” file 류호준 2015.12.26 691
918 묵상을 위한 글: “이런 사람들에게 시선을 두십시오.” file 류호준 2016.04.09 703
917 묵상을 위한 글: “지속 불가능한 사회 증상들” file 류호준 2015.10.24 710
916 묵상을 위한 글: “속죄 받아야 할 현대적 우상숭배들” file 류호준 2016.02.27 713
915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