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하나님 앞의 욥

2005.11.16 15:46

류호정 조회 수:8895

욥기 42장
"하나님 앞의 욥"

Dr. R. C. Sproul
류호정 목사 번역


42:5-6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42:5-6 My ears had heard of you but now my eyes have seen you. Therefore I despise myself and repent in dust and ashes."


때때로 어린이들은 부모들에게 투덜거리며 대들 때가 있습니다. 부모나 다른 어른들에 의해 자신들이 공평치 못하게 대우를 받았을 때 그렇습니다. "엄마, 정말 억울해요. 나한테 그럴 수가 있어요! 내가 무슨 잘못을 했다고 그렇게 야단하세요. 정말 억울해요." 그리고는 그런 기분을 친구들에게 말하곤 합니다.

그런 식으로 아침에 부모와 어색하게 헤어졌다가 저녁에 다시 만날 경우 이 어린 불평자는 어찌 할 줄 모를 것입니다. 부모를 만나는 일이 매우 어색할 것입니다. 그가 부모에게 아침에 대들었기 때문에 부모는 지금 아마 화가 나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부모와 직면한 이 '어린 불평자'는 부모 앞에서 아무 말도 못하고 서있을 것입니다. 그가 입을 다물고 가만히 서있는 이유는 화난 부모의 권위에 압도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항상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자기를 쳐다보고 있는 부모의 사랑스런 눈길에 압도되어 입을 다물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순간 그는 별안간 자신의 불평거리가 사소하고도 하찮은 것이구나 하는 사실을 깨달을 경우가 있습니다.

하나님이 욥에게 나타나셨을 때도 그러했습니다. 욥은 참으로 어려운 일들을 경험했습니다. 물론 그러한 일들의 궁극적 챔임은 하나님에게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상면했을 때, 욥은 왠일인지 그 동안 경험했던 일들은 더 이상 불평할만한 것들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위대하심과 그분의 무한한 사랑이 그를 압도하기 시작하자, 욥은 하나님에 관해서 그의 친구들에게 지금까지 불평해왔던 일들에 대해서 자신의 죄를 자각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욥에게 자신을 드러내신 일은 우리에게 특별히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욥을 향한 하나님의 말씀 가운데 '자신을 나타내신 일'이 기록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땅의 삶에서 얼굴을 마주 대하여 하나님을 보는 것이 기대될 수 없다면, 하나님의 권능과 사랑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욥이 겪었던 경험이 우리를 위하여 전체적 전망 속에서 모든 것이 놓일 수 있도록 할 수 있을까요?

욥에게 하신 하나님의 말씀이 이러한 질문에 대답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먼저 욥에게 자신의 창조 사역을 바라보라고 가리키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창조사역은 광대하며 놀라워서 그것을 대하는 우리들은 말을 못하고 그저 서있기만 합니다. 하나님은 그 위대한 사역의 경이로움을 가리켜 보이십니다. 그렇습니다. 별들, 자연의 질서, 엄청난 폭풍우, 그리고 거대한 짐승들을 바라보십시오. 자연 속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의 계시'와 '그분'을 묵상함에 따라, 우리는 하나님의 계획과 선하심의 광대함을 지각하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진리들을 숙고하는 일은, 우리들 삶의 어려움들이 올바른 전망가운데 놓이도록 우리들을 도와줄 것입니다.

그러나, 욥을 위한 하나님의 최종적 말씀은 하나님의 능력의 위대함이 아닙니다. 결국은 하나님은 욥을 축복하시고 그의 신실함을 보답하셨습니다.

종종, 우리 삶의 당면한 문제들은 우리자신의 내부에 나선형을 그리며 소용돌이를 일으키곤 합니다. 그리하여 소용돌이에 휩싸인 우리들은 하나님의 계시를 차단합니다. 욥기 38-41장에서 보여주는 하나님의 위대하심의 광경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문제들에 대한 정확한 관점을 회복해 줄 것입니다. 욥기 42장에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신실한 자녀들을 보상해주시겠다는 약속을 합니다. 여러분이 겪고 있는 절망의 시간들 속에서, 하나님이 만드신 모든 것에 나타난 하나님의 권위, 하나님의 장엄하심, 하나님의 관심을 묵상하십시오.


한층 깊은 연구를 위해, 시편 8장; 로마서 1:18-20; 히브리서 1:1-3을 연구하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852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8531
934 헨리 스톱의 생각들 (6) [4] 류호준 2007.11.10 9259
933 이삭의 희생 류호준 2006.10.29 9234
932 신간소개: 류호준,『일상 신학 사전』 [3] file 류호준 2013.08.13 9225
931 [re] 창세기 1장 1절과 2절사이의 간격? 류호준 2005.11.23 9224
930 신학 노트: "우리 할아버지 이름이 헷갈려서, 이거 원 참!" [1] 류호준 2009.05.02 9190
929 묵상을 위한 글: “도덕적 순종, 주님을 아는 지식” 류호준 2011.01.09 9185
928 [re] 언약궤의 행방? 류호준 2005.12.14 9179
927 [re] 칼빈, 하지, 베버.... 등 류호준 2005.12.16 9168
926 묵상을 위한 글: "상상할 수 없는 일" 류호준 2009.06.30 9100
925 묵상을 위한 글: “반석을 붙잡는 닻” 류호준 2012.10.27 9087
924 희년(禧年) 류호정 2005.11.16 9045
923 성경배경에 대한 책을 알고 싶습니다 차승훈 2005.12.16 9040
922 헨리 스톱의 생각들(2) [4] 류호준 2007.04.21 9022
921 그림 감상: "한 아버지와 두 아들" file 류호준 2010.08.23 9016
920 헨리 스톱의 생각들 (3) [2] 류호준 2007.05.09 9009
919 [re] 칠십인경 류호준 2006.01.26 8981
» 하나님 앞의 욥 류호정 2005.11.16 8895
917 부활절 묵상: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시나니” 류호준 2010.03.22 8875
916 아브라함 카이퍼와 설교에 관한 일화 [1] 류호준 2006.01.26 8873
915 해체주의가 무엇입니까? 작은이 2005.12.14 8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