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광야에서 하늘로 난 유일한 길”

 

 

 

광야에서 울려 퍼졌던 하나님의 말씀(출 19:3~6; 23:20~33), 그리고 무엇보다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선언된 하나님의 말씀(히 1:1~3)은 스쳐가는 바람소리가 아닙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동적입니다. 우리의 마음과 생각과 뜻을 살피며 감찰하십니다. 세상의 그 어느 것 하나라도 하나님 앞에 나타나지 않을 것은 없습니다. 우리는 두려운 마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심판은 임의적이지 않습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선포하신 말씀, 궁극적으로는 그의 마지막 말씀이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비하여 우리를 심판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회계(會計)해야 할 바로 그분 앞에서 그분은 이미 선포되고 전해진 말씀을 기준 삼아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실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지금 우리에게 들려오는 하나님의 말씀을,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우리의 불신앙입니다(히 4:1).

 

우리는 믿음과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십시오. 광야의 길고도 먼 길을 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분만이 진정한 ‘길’이 될 것이며 그 길만이 생명으로 인도하는 길입니다. 그 길은 천성의 본향 집으로 인도하는 길입니다. 우리가 길 위의 순례자인 것은 그리스도께서 그 길로 우리를 부르셨기 때문입니다. 그분은 그 길이 끝나는 목적지를 우리에게 약속으로 남겨 주셨을 뿐만 아니라 친히 걸어가셨습니다. 이제 그 길의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그분의 약속을 붙잡고 그분이 걸어가셨던 길로만 가는 것입니다. 비록 그 길이 ‘고난의 길’이라 할지라도 그 길 너머에는 ‘영광의 길’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뒤를 돌아다보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앞을 향해, 천성을 향해 걸어가는 사람들입니다. “주의 말씀을 내 발의 등불로 내 길에 빛으로”(시 119:105) 삼는 자들에게, “나의 나그네 된 집에서 주의 율례를 나의 노래로 삼고”(시 11:54) 즐거이 순례의 길을 떠나는 ‘하늘 나그네’(天客)들에게 ‘기다리고 있는 안식’은 반드시 주어질 것입니다.

 

 

- 류호준,「우리와 같은 그분이 있기에」중에서

 

The Au Sable Light Station, MI. Thanks to LEM Photography

The Au Sable Light Station MI by LEM Photography.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954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9152
954 묵상을 위한 글: “어둠 속에서 잡는 손” file 류호준 2017.05.27 315
953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자기 자신에게로 굽어지는 분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7.05.20 488
952 묵상을 위한 글: “나와 함께 그 언덕으로 가겠다는 것인가?” file 류호준 2017.05.13 244
95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이라면 어쨌든 ‘착해야’ 합니다.” file 류호준 2017.05.06 323
950 묵상을 위한 글: “파괴하는 말, 건설하는 말” file 류호준 2017.04.29 318
949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4.22 255
948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밤이 없는 나라가 도래합니다.” file 류호준 2017.04.15 268
947 묵상을 위한 글: “지금이라 불리는 이 시간에” file 류호준 2017.04.08 280
946 묵상을 위한 글: “모든 것을 드러내고 비추는 메시아의 입” file 류호준 2017.04.01 237
94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께 뿌리 내린 ‘삶’” file 류호준 2017.03.25 299
944 묵상을 위한 글: “법정 증인석에서 확인하는 정체성” file 류호준 2017.03.18 233
943 묵상을 위한 글: “들은 대로 전해야 하는 그 복음” file 류호준 2017.03.11 277
942 묵상을 위한 글: “나의 유리함을 계수하시는 분” file 류호준 2017.03.06 680
941 묵상을 위한 글: “죽음과 부활 사이의 광야에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file 류호준 2017.03.04 537
» 묵상을 위한 글: “광야에서 하늘로 난 유일한 길” file 류호준 2017.02.25 371
939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올가미” file 류호준 2017.02.18 336
938 묵상을 위한 글: “샬롬의 왕국” [1] file 류호준 2017.02.11 293
937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난청지대에서 주님의 음성 듣기" [1] file 류호준 2017.02.04 278
936 묵상을 위한 글: “제자도의 실제” file 류호준 2017.01.28 346
935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을 사용하는 두 방식” file 류호준 2017.01.21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