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하늘에 계신 자가 웃으심이여 주께서 저희를 비웃으시리로다” - 시 2:4

 

 

여러분, 시인이 말하듯이 하나님은 하늘에 앉아 세상을 내려다보며 웃으시는 분입니다. 이 세상에서 이루어지는 온갖 정치를 보시고 웃고 계십니다. 그분은 서로가 힘세다고 뽐내며 전쟁하는 나라들과 전투를 벌인 시간보다 더 긴 시간을 승전의 축제로 보내는 인간들을 보시고 웃으십니다. 그분은 밀실에서 세상을 움직여 간다고 자만하는 인간 군상(群像)과 자신이 세운 성이 다른 성보다 더 높다고 뽐내는 사람을 보고 웃으십니다. 하나님이 웃으시는 이유는 그들이 하는 일이 매우 사소하고 보잘 것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로부터 우리는 무엇을 배워야 할까요? 바로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하나님의 웃음을 함께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이 세상을 넉넉히 비웃을 수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다니엘과 그의 세 친구가 이러한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왕이여,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이 우리를 활활 타는 불구덩이 속에서 구해 주시고, 왕의 손에서도 구해 주실 것입니다. 비록 그렇게 되지 않더라도 우리는 왕의 신들은 섬기지 않고, 왕이 세우신 금 신상에 절을 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단 3:17-18).

 

다니엘과 세 친구는 누가 진정으로 이 세상을 다스리는 분인지, 누가 사람의 목숨을 주관하는 분인지 아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관점에서 느부갓네살 왕의 정치 행위를 조롱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기억하십시오. 우리 주위에 있는 모든 것은 변합니다. 그리고 썩어 없어집니다. 인생은 풀과 같고 들의 꽃과 같아서 아침에는 반짝이다가도 저녁이 되면 시들어 버립니다. 그러나 변하지 않으시는 그분은 항상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변함이 없으시며 신실하신 하나님을 다니엘과 세 친구는 의지하고 믿었던 것입니다.

 

 

- 류호준,「우리의 기도가 천상의 노래가 되어」중에서

 

Badlands National Park, Southwestern South Dakota. Photo by Daniel Ryou

badlands.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35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71
974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573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430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411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394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439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608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342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302
966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309
965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327
964 묵상을 위한 글: "우리를 악에서 구원하소서” file 류호준 2017.08.05 355
963 묵상을 위한 글: “입영하지 않는 병사들” file 류호준 2017.07.29 334
962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7.23 2741
»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웃음에 동참한 사람들” file 류호준 2017.07.19 354
960 묵성을 위한 글: “‘존재’(being)와 ‘삶’(living)의 균형 잡기” file 류호준 2017.07.19 404
959 묵상을 위한 글: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아는 사람” file 류호준 2017.07.19 328
958 묵상을 위한 글: “사랑하는 것보다 이기는 게 중요하십니까?” file 류호준 2017.06.24 420
957 묵상을 위한 글: “정직하지 못한 의심” file 류호준 2017.06.19 302
956 묵상을 위한 글: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역” file 류호준 2017.06.10 428
955 묵상을 위한 글: “너희를 홀로 두지 않을 것이다.” file 류호준 2017.06.06 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