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모든 실()은 하나님의 베틀 위에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삶을 종이 위에 그려진 하나의 수평선()이라 생각하며 삽니다. 그들은 종이 위에 수평선 하나를 그립니다. 이 선은 인간이 살아가는 순례의 삶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그 수평선 위에 여러 개의 수직선이 교차하게 그려서 넣습니다. 이 수직선들은 하나님이 그들의 삶에 개입하신 것을 표현합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여기 보세요. 이 교차 지점 말입니다. 여기가 바로 제가 하나님을 만났던 곳입니다!” “여기 보세요, 이 교차점이 보이시죠? 이때 제가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했습니다!” “여기 이곳은 하나님이 제게 말씀하셨던 때입니다!” “여기에 하나님이 저를 꽉 붙잡으셨던 때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분들이 말씀하신 것이 틀린 말은 아닙니다. 맞는 말입니다. 그러나 온전한 진실은 아닙니다. 여러분의 삶의 이야기가 종이 위에 그린 수평선과 같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다른 선()인가요? 수직선이 하나님인가요? 수평적인 삶은 여러분 자신의 삶이고, 하나님이 여러분의 수평적인 삶에 가로질러 들어오신다는 이야기인가요? 간혹 긴급하게 하나님이 필요할 때, 혹은 하나님께서 긴급하게 여러분의 삶에 개입하실 필요가 있을 때 말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또 다른 선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교차하는 수직선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종이 자체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지점에서, 모든 순간에서, 모든 상황에서 우리를 둘러 감싸고 계십니다. 하나님이 계시지 않은 곳은 없습니다. 우리 삶에서 그분의 선하심과 자비가 손닿지 않는 곳은 단 한군데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우리 평생에 우리를 따를 것입니다. 우리의 순례가 그리는 선이 그분의 종이 위에 그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류호준, 생명의 복음중에서

 

[Au Sable River, MI]

Au Sable River.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852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8532
834 묵상을 위한 글: “개선(改善)이 아니라 갱생(更生)을 위해” 류호준 2015.02.28 1457
833 짧은 글: "어머니의 울음" [2] 류호준 2015.02.21 1626
832 묵상을 위한 글: “회개,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 류호준 2015.02.21 1562
831 묵상을 위한 글: “염려의 무덤에서 걸어 나오십시오.” 류호준 2015.02.14 1589
830 묵상을 위한 글: “의심의 그늘 아래에서 신앙하기” 류호준 2015.02.07 1612
829 묵상을 위한 글: “언약궤가 아니라 언약을 따라야 한다.” 류호준 2015.01.31 1889
828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9 file 류호준 2015.01.29 2076
827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8 file 류호준 2015.01.25 1866
826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리듬으로부터 오는 능력”(2) file 류호준 2015.01.24 1624
825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리듬으로부터 오는 능력”(1) file 류호준 2015.01.17 1627
824 묵상을 위한 글: “회복과 갱신의 날이 오고 있다는 징조” [1] file 류호준 2015.01.10 1695
»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실(絲)은 하나님의 베틀 위에 있습니다.” [1] file 류호준 2015.01.03 1760
822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인류의 미래가 매달릴 수 있는 이름” file 류호준 2014.12.28 1618
821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7 file 류호준 2014.12.26 3008
820 묵상을 위한 글: “성탄절과 하나님의 자녀 됨” file 류호준 2014.12.25 1751
819 묵상을 위한 글: “모든 길은 베들레헴으로 통한다” file 류호준 2014.12.20 1976
818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6 file 류호준 2014.12.15 2067
817 묵상을 위한 글: “너무 단순해서 믿기 불가능한” file 류호준 2014.12.13 1629
816 묵상을 위한 글: “우리가 소유해야 할 전부” 류호준 2014.12.06 1695
815 묵상을 위한 글: “예배는 환대의 삶의 출발지” file 류호준 2014.11.29 2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