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하늘의 사냥개] 프랜시스 톰슨

조회 수 15072 추천 수 0 2006.01.26 20:49:44
[에세이란에 실린 "튤립과 신앙"이란 글에서 T.S. Elliot와 프랜시스 톰슨을 함께 언급하였는데, "황무지"란 시로 널리 알려진 T.S. 엘리옷(1888-1965)은 미국 태생이지만 후에 영국인으로 귀화하였고(1927) 종교적으로는 영국 국교회(Anglican Church) 교인이 되었다. 그가 노벨문학상을 받았을 때(1948)도 영국인으로 받았다. 지금도 그의 국적문제는 사소한 논쟁거리다. 미국문학계는 엘리옷을 미국인으로, 영국문학계는 영국인으로 생각한다. 한편, 프랜시스 톰슨은 로마 카톨릭에서 그의 사후에 널리 알려진 비운의 시인이다. 한때는 마약중독자였고 결국 폐결핵으로 생을 마쳤다. 하나님의 끈질긴 추적에 피할수 없음을 노래하는 시가 [하늘의 사냥개]입니다.

                                       [하늘의 사냥개] 영어원문과 한글번역문을 싣습니다.


                                                                                HOUND OF HEAVEN
                                                                            Francis Thompson(1859 - 1907)


[A failure for so-long; a one-time opium addict; died of tuberculosis.
His poems, mainly religious, are rich in imagery and poetic vision.]




I fled Him, down the nights and down the days;
  I fled Him, down the arches of the years;
I fled Him, down the labyrinthine ways
  Of my own mind; and in the mist of tears
I hid from Him, and under running laughter;
           Up vistaed hopes I sped;
           And shot, precipitated,
  Adown Titanic glooms of chasmed fears,
From those strong Feet that followed, followed after.
           But with unhurrying chase,
           And unperturbed pace,
Deliberate speed, majestic instancy,
           They beat — and a Voice beat
           More instant than the Feet—
"All things betray thee, who betrayest Me."


           I pleaded, outlaw-wise,
By many a hearted casement, curtained red,
Trellised, with intertwining charities
(For, though I knew His love Who followed,
           Yet was I sore adread
Lest, having Him, I must have naught beside);
But, if one little casement parted wide,
  The gust of His approach would clash it to.
  Fear wist not to evade as Love wist to pursue.


Across the margent of the world I fled,
And troubled the gold gateways of the stars,
Smiting for shelter on their clanged bars;
      Fretting to dulcet jars
And silvern chatter the pale ports o' the moon.


I said to dawn: Be sudden; to eve: Be soon;
  With thy young skiey blossoms heap me over
      From this tremendous Lover!
Float thy vague veil about me, lest He see!


  I tempted all His servitors, but to find
My own betrayal in the constancy,
In faith to Him their fickleness to me,
  Their traitorous trueness, and their loyal deceit.


To all swift things for swiftness did I sue;
  Clung to the whistling mane of every wind.
    But whether they swept, smoothly fleet,
The long savannahs of the blue;
  Or whether, Thunder-driven,
  They clanged His chariot 'thwart a heaven,
Plashy with flying lightnings round the spurn o' their feet—
  Fear wist not to evade as Love wist to pursue.
      Still with unhurrying chase,
      And unperturbed pace,
  Deliberate speed, majestic instancy,
      Came on the following Feet,
      And a Voice above their beat—
"Naught shelters thee, who wilt not shelter Me."


I sought no more that after which I strayed
      In face of man or maid;
But He still within the little children's eyes
      Seems something, something that replies,
They at least are for me, surely for me!
I turned me to them very wistfully;
But, just as their young eyes grew sudden fair
           With dawning answers there,
Their angel plucked them from me by the hair.


"Come then, ye other children, Nature's-share
With me" (said I); "Your delicate fellowship;
      Let me greet you lip to lip,
      Let me twine with you caresses,
           Wantoning
      With our Lady-Mother's vagrant tresses, Banqueting
      With her in her wind-walled palace,
      Underneath her azured dais,
      Quaffing, as your taintless way is,
           From a chalice
Lucent-weeping out of the dayspring."


           So it was done:
I in their delicate fellowship was one—
Drew the bolt of Nature's secrecies.
I knew all the swift importings
On the wilful face of skies;
      I knew how the clouds arise,
      Spumed of the wild sea-snortings;
           All that is born or dies
  Rose and drooped with; make them shapers
Of mine own moods, or wailful or divine—
           With them joyed and was bereaven.


           I was heavy with the even,
      When she lit her glimmering tapers
           Round the day's dead sanctities.
           I laughed in the morning's eyes
I triumphed and I saddened with all weather,
      Heaven and I wept together,
And its sweet tears were salt with mortal mine;
Against the red throb of its sunset-heart
           I laid my own to beat,
           And share commingling heat;


But not by that, by that, was eased my human smart.
In vain my tears were wet on Heaven's grey cheek.
For ah;
we know not what each other says.
  These things and I;
in sound I speak—
Their sound it but their stir, they speak by silences.


Nature, poor stepdame, cannot slake my drouth;
  Let her, if she would owe me,
Drop yon blue bosom-veil of sky, and show me
  The breasts o' her tenderness:
Never did any milk of hers once bless
           My thirsting mouth.
           Nigh and nigh draws the chase,
           With unperturbed pace,
Deliberate speed, majestic instancy,
           And past those noised Feet
           A Voice comes yet more fleet—
"Lo! naught contents thee, who contents not Me."


Naked I wait Thy love's uplifted stroke!
My harness piece by piece Thou hast hewn from me,
           And smitten me to my knee;
           I am defenceless utterly.
           I slept, methinks, and woke,
And, slowly gazing, find me stripped in sleep.
In the rash lustihead of my young powers
           I shook the pillaring hours
and pulled my life upon me; grimed with smears,
I stand amid the dust o' the mounded years—
My mangled youth lies dead beneath the heap.
My days have crackled and gone up in smoke,
Have puffed and burst as sun-starts on a stream;


           Yea, faileth now even dream
The dreamer, and the lute the lutanist;
Even the linked fantasies, in whose blossomy twist
I swung the earth a trinket at my wrist,
Are yielding; cords of all too weak account
For earth, with heavy griefs so overplussed.


           Ah; is Thy love indeed
A weed, albeit an amaranthine weed,
Suffering no flowers except its own to mount?
Ah; must—
Designer infinite! —
Ah; must Thou char the wood ere Thou canst limn with it?


My freshness spent its wavering shower i' the dust;
And now my heart is as a broken fount,
Wherein tear-drippings stagnate, spilt down ever
  From the dank thoughts that shiver
Upon the sighful branches of my mind;
  Such is; what is to be?
The pulp so bitter, how shall taste the rind?
I dimly guess what Time in mists confounds;


Yet ever and anon a trumpet sounds
From the hid battlements of Eternity;
Those shaken mists a space unsettle, then
Round the half-glimpsed turrents slowly wash again.
  But not ere him who summoneth
  I first have seen, enwound
With glooming robes purpureal, cypress-encrowned;
His name I know, and what his trumpet saith.
Whether man's heart or life it be which yields
  Thee harvest, must Thy harvest fields
  Be dunged with rotten death?


  Now of that long pursuit
  Comes on at hand the bruit;
That Voice is round me like a bursting sea:
  "And is thy earth so marred,
  Shattered in shard on shard?
Lo, all things fly thee, for thou fliest Me!


  Strange, piteous, futile thing,
Wherefore should any set thee love apart?
Seeing none but I makes much of naught" (He said),
"And human love needs human meriting:
  How hast thou merited—
Of all man's clotted clay the dingiest clot?


  Alack, thou knowest not
How little worthy of any love thou art!
Whom wilt thou find to love ignoble thee,
  Save Me, save only Me?
All which I took from thee I did but take,
Not for thy harms,
But just that thou might'st seek it in My arms.
  All which thy child's mistake
Fancies as lost, I have stored for thee at home:
  Rise, clasp My hand, and come."


      Halts by me that footfall:
      Is my gloom, after all,
Shade of His hand, outstretched caressingly?


      "Ah, fondest, blindest, weakest,
      I am He Whom thou seekest!
Thou dravest love from thee, who dravest Me."


-------------------------------------------------------

[The name is strange. It startles one at first. It is so bold, so new, so fearless. It does not attract, rather the reverse. But when one reads the poem this strangeness disappears. The meaning is understood. As the hound follows the hare, never ceasing in its running, ever drawing nearer in the chase, with unhurrying and impertubed pace, so does God follow the fleeing soul by His Divine grace. And though in sin or in human love, away from God it seeks to hide itself, Divine grace follows after, unwearyingly follows ever after, till the soul feels its pressure forcing it to turn to Him alone in that never ending pursuit. The Neuman Press "Book of Verse", 1988.]



                                                                                [하늘의 사냥개]



                                                                      프랜시스 톰슨 / 이명섭 교수 옮김


나는 그에게서 도망쳤습니다. 밤과 낮의 비탈길 아래로;
나는 그에게서 도망쳤습니다, 세월의 아치 저 아래로;
나는 그에게서 도망쳤습니다. 내 마음의 미로로;
그리고 눈물의 안개 속에
그를 피해 숨었습니다, 그러고 흐르는 웃음의 시냇물 속에.
조망이 활짝 트인 희망의 가로수 길로 달려 올라갔습니다.
그러다가 밀침을 받아 거대한 공포의 심연 속으로
쏜살같이 거꾸로 떨어졌습니다,
쫓고, 또 쫓아오는 저 힘찬 발을 피해.
그러나 서두르지 않은 추적으로,
침착한 보조로,
유유한 속도로, 위엄 있는 긴박성으로,
그 발소리 울렸습니다 - 그리고 발보다
더 급한 한 목소리 울렸습니다 -
"네가 나를 배반하기 때문에, 만물이 너를 배반하느니라. "


나는 도망자처럼 애걸했습니다.
빠알간 커튼 드리워진,
사랑들이 격자무늬 창살마냥 짜인, 수없는 가슴의 여닫이창 가에서,
(왜냐하면 쫓아오는 그의 사랑을 알았지만
그를 모시고 나면 그 이외의 다른 것을 가질 수 없을까
몹시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허지만, 조그마한 창이 하나 활짝 열리면,
그가 다가올 때 생긴 질풍이 꽝 닫고 말았습니다.


사랑은 추적할 줄 알았지만, 공포는 피할 줄 몰랐습니다.
저는 세계의 변방 너머까지 도망쳐
별들의 황금 대문을 괴롭혔습니다,
숨겨 달라고 뗑그렁거리는 빗장들을 마구 두드려댔습니다;
달의 창백한 성문을 긁어서
감미로운 불협화음과 부드럽고 맑게 달가닥거리는 소리를 냈습니다.
나는 말했습니다: 새벽에게는 "빨리 오라"고, 저녁에게는 "곧 와서,
그대의 갓 피어난 밤하늘의 꽃으로 덮어
이 무서운 연인으로부터 나를 숨겨 다오!
그이가 보지 못하게 그대의 희미한 밤의 베일로 나를 감싸 다오!"
나는 그분의 모든 종들을 유혹했지만,
그들의 충성 속에 내 자신의 반역을,
그분에 대한 신앙 속에 나에 대한 그들의 배신을,
그들의 반역적인 충성을, 충성스런 기만을 발견할 뿐이었습니다.
모든 빠른 것들에 빠름을 달고 호소했습니다.
모든 바람의 휙휙 소리내는 말갈기에 매달려도 보았습니다.
그러나 바람 말이 매끄럽게 빠른 속도로
벽공의 긴 평원을 휩쓸고 가든지,
천둥 채찍질 받아,
그가 탄 전차를 하늘을 가로질러 굉음 내며 달리게 하면서
발굽으로 걷어차 사방에 날아가는 번개 물로 철썩거리게 하든지 -
사랑은 추적할 줄 알지만 공포는 피할 줄 몰랐습니다.
언제나 서두르지 않는 추적으로 :
침착한 보조로,
유유한 속도로, 위엄 있는 긴박성으로,
그리고 발자국소리보다 더 큰 목소리로 말씀하셨습니다 -
"나를 받아들이고자 하지 않는 너를 아무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는 방황하며 추구하던 것을 남녀의 얼굴에서는
더 이상 찾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조그마한 어린이들의 눈동자 속에는 언제나
응답하는 그 무엇, 그 무엇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들이야말로, 내가 정말 찾고 또 찾던 것이었습니다.
나는 몹시 동경하는 눈초리를 그들에게 돌렸습니다;
그러나 떠오르는 해답으로 그들의 어린 눈동자가
갑자기 아름답게 반짝이는 순간,
그들의 수호천사가 그들의 머리채를 잡아 낚아채었습니다.
"그러면, 얘, 자연의 다른 어린이들아, 이리 오너라 - 너희들의
부드러운 우정을 내게 베풀어주렴"
(나는 말했습니다);
"입술을 맞대고 인사하게 해줘,
얼싸안고 애무하게 해줘,
어머니 大地의 흩날리는 머리채를 가지고 장난하며,
그녀의 풍벽 궁전에서 그녀와 주연을 베풀며,
그녀의 파아란 천개 밑에서
그대처럼 淸潔하게 마시면서 말이야.
햇빛 샘에서 나오는 빛난 광선을 흘리는 잔으로.
그래서 그렇게 했습니다,
나는 그들의 부드러운 우정 속에서 그들과 하나가 되었습니다 -
자연의 神秘의 빗장을 잡아당겼습니다.
나는 고집 센 하늘의 얼굴에 나타나는
빠른 표정의 의미를 모두 눈치챘습니다,
나는 어떻게 구름이 사나운 바닷말의 콧바람에서 일어나는
거품에서 생기는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生滅하는 萬象과 함께
기가 살아나고, 꺾이고 했습니다 - 萬象을
(슬프거나 신성한) 내 기분의 형성자가 되게 했습니다.
만상과 함께 즐거워하고, 슬퍼했습니다.


저녁이 하루의 죽은 성물들 주위에
그녀의 반짝이는 촛불을 켜는
저녁이면 나는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나는 아침 눈빛 앞에서 웃었습니다.
나는 모든 날씨와 함께 기뻐 날뛰고 또 슬퍼했습니다,
하늘과 나는 같이 울었습니다,
하늘의 감미로운 눈물은 내 인간의 눈물과 섞여 짭짤해졌습니다;
고동치는 빠알간 서녘 하늘의 심장에
내 심장을 대고 뛰게 하며,
온기를 같이 나누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으로도, 그것으로도 내 인생고뇌는 풀리지 않았습니다.
하늘의 회색 볼에 내 눈물을 적셔 보았지만 허사였습니다.
아! 우린 서로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이들과 나 말입니다. 난 소리내어 말하지만 -
그들의 소리는 움직임일 뿐, 그들은 침묵으로 이야기 할 따름입니다.
가련한 계모인 자연은 내 갈증을 해갈시킬 능력이 없습니다.
자연이 내 친어머니임을 주장하려면,
저 하늘 푸른 가슴에 두른 베일을 떨어트리고, 그녀의
모정의 젖가슴을 내게 보여달라 하십시오.
그녀의 젖이 내 목마른 입을
축복한 적이 한번도 없으니까요.
가까이, 가까이, 추적해 옵니다,
침착한 보조로,
유유한 속도로, 위엄있는 긴박성으로.
저 요란한 발소리 지나
더 빠른 소리가 들립니다 -
"보라, 내게 만족을 주지 않는 네게 아무도 만족을 주지 않느니라."


벌거벗은 채 저는 당신이 쳐든 사랑의 칼을 기다리나이다!
당신은 제 갑옷을 제 몸에서 토막토막 끊어 버렸사옵고,
저를 쳐 무릎을 꿇게 하셨나이다;
저는 완전히 무방비 상태입니다.
제가 잠이 들었던가 봅니다, 깨어나
찬찬히 살펴보니, 잠든 사이에 옷이 벗겨졌습니다.
젊은 혈기가 넘친 나머지 경솔하게도
저는 시간의 기둥을 흔들어
제 머리 위로 지붕을 잡아당겼습니다. 저는 온몸에 먼지투성이가 되어
퇴적된 세월의 먼지 가운데 서 있습니다 -
제 망가진 청춘이 그 더미 속에 매몰되어 버렸습니다 -
제 날들은 폭발해서 연기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시냇물 포말처럼 부풀었다가 터지고 말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제는 꿈꾸는 자에게 꿈도 쓸모 없이 되었고
루트 치는 사람에게 루트도 쓸모 없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 꽃핀 밧줄로 지구를 마치 팔목의 노리개 마냥 흔들었던
줄줄이 이어진 상상력마저
끊어지고 있습니다. 너무도 약한 연줄들이 모두
무거운 슬픔의 짐을 진 세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 당신의 사랑은 정녕
자기 꽃 이외에는 아무 꽃도 피지 못하게 하는
잡초이옵니까? - 시들지 않는 不滅의 잡초이긴 하지만.
아! 정녕 -
無限한 창조주시여 ! - 아 ! 정녕코
당신은 나무를 태운 후에야 그것으로 그림을 그릴 수 있사옵니까 ?
제 淸純한 청춘은 그 간헐적인 소나기를 먼지에 낭비해 버렸습니다,
지금 제 마음은 폐천과 같사옵니다,
한숨짓는 제 마음의 가지 위에 앉아
떨고 있는 축축한 생각에서 흘러 떨어지는 눈물방울이
그 속에 고여 썩어 가고 있사옵니다.
지금도 이 꼴이니 앞으로는 어찌 되겠습니까 ?
나무 속이 이렇게 쓰니 껍질이야 오죽하겠습니까 ?
시간이 운무 속에 흩으려 놓은 것을 희미하게 헤아려 봅니다.
그러나 가끔 숨겨진 영원의 보루에서 나팔소리 울립니다.
그러니까 저 흔들린 운무가 잠시 흐트러졌다가는
반쯤 힐끗 보인 탑들을 다시 천천히 둘러쌉니다.
그러나 그에 앞서 어두운 홍포를 감으시고, 주목왕관 쓰신 분,
저를 부르시는 그분 얼굴을 처음으로 대하였습니다.
그분 이름과 그 나팔소리의 뜻도 알고 있습니다.
당신에게 드리는 추수가 인간의 마음이든지, 생명이든지,
당신의 전답에 썩은 죽음의 분뇨를 쳐야만 하나이까?


이제는 저 긴 추적의 큰 발자국소리가
가까이 당도하였습니다,
그 소리는 마치 부서지는 파도처럼 내 주위를 에워쌉니다.
"네 땅이 그렇게 망가졌느냐 ?
그렇게 산산조각 났단 말이냐 ?
보라, 네가 내게서 도망치니까, 만물이 네게서 도망치느니라.
이상하고. 가련하고, 헛일하는 것아.
어찌하여 사람들이 네 몫으로 사랑을 따로 떼어놓겠느냐?
나밖에는 아무도 아무 것도 아닌 것을 소중히 여기는 자는 없느니라.
(그분께서 말씀하셨다)
"인간의 사랑은 그만한 공로가 있어야 받느니라,
너는 무슨 공로가 있느냐 -
엉긴 흙덩이 같은 모든 인간 중에서 가장 거무칙칙한 흙덩어리인 네가 ?
오호라 너는 아무런 사랑도 받을 자격이 없다는 걸
모르고 있으니 !
치욕스런 너를 사랑할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나밖에는, 단지 나밖에는 말이다.
내가 네게서 빼앗았던 것은
너를 해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만 네가 내 품에서 그것을 찾도록 하기 위해서였느니라.
네 어린애 같은 착각으로
잃었다 생각했던 모든 것을, 내가 너 위해 집에 간수해 두었다:
일어나서, 내 손을 꼭 쥐고, 가자 !"


제 곁에 저 발자국소리가 멎었습니다;
제 어두움이 결국 쓰다듬으려고 내민 그분의 손 그림자였단 말입니까 ?
"아, 어리석고. 앞못보고, 약하기 짝이 없는 자여,
네가 찾는 사람은 바로 나야 !
너는 나를 쫓아 버렸기 때문에, 사랑을 쫓아 버렸었느니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간소개: 류호준,『일상 신학 사전』 imagefile [3] [레벨:13]류호준 2013-08-13 7218
공지 신간소개: 류호준,『생명의 복음: 요한복음의 메시지』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3-10-15 7010
801 묵상을 위한 글: “당신의 유일한 ‘유의미’(有意味)는 무엇입니까?”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27 194
800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3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26 223
799 묵상을 위한 글: “안전한 기도란 없습니다!”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21 369
798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을 받으면서 찬양하는 건 불가능하다”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20 227
797 묵상을 위한 글: “내맡기지 않았기에 따르지 않는 겁니다.”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13 470
796 묵상을 위한 글: “원수의 눈앞에서 잔칫상(床)을 기다리기”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9-07 296
795 묵상을 위한 글: “적대감으로 짙어지는 어둠 속의 빛”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30 566
794 묵상을 위한 글: “선택, 안이 아닌 밖을 바라보라는 부르심”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23 650
793 묵상을 위한 글: “믿음은 공교회적인 인식 성장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16 526
792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2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16 533
791 [클린조크] “켈틱(celtic)어 dhzpdl의 뜻”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15 528
790 묵상을 위한 글: “묵상을 위해선 모든 기관이 필요하다”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09 380
789 묵상을 위한 글: “기다림의 순종”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8-02 459
788 묵상을 위한 글: “사명을 위해 선택받았다는 것을 기억할 때”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7-26 467
787 묵상을 위한 글: “진부(陳腐)한 삶을 구원하는 대화록” imagefile [1] [레벨:13]류호준 2014-07-20 487
786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 앞에 눕혀놓는 자아”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7-14 654
785 묵상을 위한 글: “오늘날 우리는 우리의 꿀을 어디서 찾고 있습니까?”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7-06 568
784 묵상을 위한 글: “교회의 오직 한 가지 위대성”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7-06 581
783 묵상을 위한 글: “여정(旅程)을 위한 양식” imagefile [레벨:13]류호준 2014-07-06 466
782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1 [레벨:13]류호준 2014-06-25 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