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우리가 용서한 것처럼 우리를 용서하소서

 

우리가 우리에게 죄()진 자들을 용서한 것 같이

우리들의 죄()들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 6:12

 

최후의 심판을 예상하면서, 우리는 우리가 다른 사람들의 죄()들을 용서했던 것처럼 우리의 죄()들을 하나님께서 용서해 주시기를 간청해야만 합니다.


마태복음 25장에서 예수님께서 묘사하고 있는 최후의 심판석을 한번 생각해 보십시오. 인자가 자신의 영광가운데에 오실 때, 그가 심판의 보좌에 앉을 것이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분 앞에 소집될 것이며 그분이 최후의 판단을 내리실 것입니다. 그때 어떤 기준으로 그분이 재판하시겠습니까? 그분의 판단 기준은 다음과 같을 것입니다.

 

      ·너희는 서로를 어떻게 대하였는가?

      ·너희는 헐벗은 이에게 옷을 입혀 준 일이 있는가?

      ·너희는 허기진 이들의 배를 채워 준 일이 있는가?

      ·너희는 서로를 용서하였는가?

      ·너희는 너희에게 죄 지은 사람을 용서했는가?

 

마태복음 25장에서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예배란 결코 단순히 하나님과 나 사이만의 문제일 수가 없습니다! 예배는 항상 나의 이웃을 고려해야 합니다. 만일 그렇지 못하면 예배는 환영(幻影, illusion)으로 바뀔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배고픈 이웃들을 먹이지 않을 때 예배는 환영(幻影)이 될 것입니다. 혹은 우리가 우리에게 죄지은 이들을 용서하지 않을 때 우리의 예배는 착각이 될 것입니다.


그러한 사람 모두를 향하여, 예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게서 떠나라! 내 앞에서 사라지라!”

 

- 류호준,옛적 말씀에 닻을 내리고중에서



[어느 날이라도 당신에게 일어날 수 있는 작은 것들을 흘려보내지 말고 마음껏 누리고 즐기세요 , 나중에 뒤돌아보면 그것들이 얼마나 크고 소중한 순간들이었는지 깨닫게 될 것입니다. - 영화 UP 중에서]

up.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61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89
874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1) file 류호준 2015.10.31 734
873 묵상을 위한 글: “지속 불가능한 사회 증상들” file 류호준 2015.10.24 710
872 묵상을 위한 글: “다윗이 왕일 수 있었던 이유” file 류호준 2015.10.17 817
871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사람의 내면에선 부패하는 시신의 악취가 난다” file 류호준 2015.10.10 984
870 묵상을 위한 글: “참된 예배는 ‘좋은’ 일입니다.” file 류호준 2015.10.04 901
869 묵상을 위한 글: “홀로 걸어가는 길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5.09.27 1015
868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목적이 부여하는 자의식(自意識)” file 류호준 2015.09.20 1043
867 묵상을 위한 글: “로마제국의 평화인가 그리스도 왕국의 평화인가” file 류호준 2015.09.13 1095
866 묵상을 위한 글: “관용할 수 없는 관용주의” file 류호준 2015.09.13 871
865 묵상을 위한 글: “빛을 본 적이 없어서 어둠이 무엇인지 모른다.” file 류호준 2015.09.07 1298
864 묵상을 위한 글: “의로움은 은혜로움이다.” file 류호준 2015.08.30 1135
863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하나가 됨” file 류호준 2015.08.22 882
862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오래 참음” file 류호준 2015.08.16 1038
86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받아들임” file 류호준 2015.08.08 1057
860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겸손” file 류호준 2015.08.03 1121
859 묵상을 위한 글: “그 분을 ‘그 인자’로 믿는다면” file 류호준 2015.07.25 1127
» 묵상을 위한 글: “우리가 용서한 것처럼 우리를 용서하소서” file 류호준 2015.07.18 1203
857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새로운 것을 말하지 않는다.” [1] file 류호준 2015.07.11 1680
856 묵상을 위한 글: “표면(表面)보다 이면(裏面)을 볼 수 있어야” [1] file 류호준 2015.07.04 1156
855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벼랑 끝에서 정직하게” file 류호준 2015.06.27 1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