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성령은 새로운 것을 말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내가 말하기를

그가 내 것을 가지고 너희에게 알리시리라 하였노라” - 16:15

 

 

선교신학자 데일 브루너(F. Dale Bruner)는 윌리엄 홀던(William Hordern)과 함께 쓴 책에서 이렇게 경고한 적이 있습니다.

 

나는 교회에 절실하게 필요한 것이 새롭게 성령에 집중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교회들이 새로워지기 위해 성령께 새롭게 초점을 맞추어야 하는 것입니까? 나는 그렇게 믿지 않습니다. 내가 그런 주장에 동의할 수 없는 분명하고도 단순한 이유가 있습니다. 성령이 하는 가장 중심적인 일은 교회로 하여금 반복해서 예수 그리스도께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예수님이 말씀하시기 때문입니다.

 

성령이 말하고자 하는 중심에 예수 그리스도가 있습니다. 성령도 역시 예수 그리스도께 속한 것을 알려 주심으로써 그분께 영광을 돌립니다. 성령이 예수님의 것을 가지고 우리에게 알리실 때가 언제인가요? 예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될 때가 언제인가요? 복음을 설교하고 가르칠 때입니다. 복음에 대한 신실한 설교와 교육을 통해, 하나님은 교회의 역사 가운데 자기의 영을 교회에 부어주셨습니다.


개혁신학의 전통에 서 있는 우리는 복음의 선포없이는, ‘복음의 설교없이는 성령이 우리에게 오시지 않는다고 믿습니다. 개혁신학의 전통에 서 있는 우리는 성찬의 시행 없이 성령이 우리에게 오신다고 믿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말씀과 상관이 없는 영, 성례와 상관이 없는 영은 마치 부실하고 믿을 수 없는 대포와 같습니다. 위험천만하기 그지없습니다. “성령은 내게 있는 것을 가져다가 너희에게 알려 준다고 말씀하신 분은 예수님입니다.

 

 

- 류호준,생명의 복음중에서

[25년전 공부했던 네덜란드 자유대학교, 오상호 박사가 출장중에 찍음]

자유대학교 - 복사본.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7247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6221
874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1) file 류호준 2015.10.31 738
873 묵상을 위한 글: “지속 불가능한 사회 증상들” file 류호준 2015.10.24 711
872 묵상을 위한 글: “다윗이 왕일 수 있었던 이유” file 류호준 2015.10.17 818
871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사람의 내면에선 부패하는 시신의 악취가 난다” file 류호준 2015.10.10 985
870 묵상을 위한 글: “참된 예배는 ‘좋은’ 일입니다.” file 류호준 2015.10.04 902
869 묵상을 위한 글: “홀로 걸어가는 길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5.09.27 1015
868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목적이 부여하는 자의식(自意識)” file 류호준 2015.09.20 1044
867 묵상을 위한 글: “로마제국의 평화인가 그리스도 왕국의 평화인가” file 류호준 2015.09.13 1096
866 묵상을 위한 글: “관용할 수 없는 관용주의” file 류호준 2015.09.13 872
865 묵상을 위한 글: “빛을 본 적이 없어서 어둠이 무엇인지 모른다.” file 류호준 2015.09.07 1300
864 묵상을 위한 글: “의로움은 은혜로움이다.” file 류호준 2015.08.30 1140
863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하나가 됨” file 류호준 2015.08.22 888
862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오래 참음” file 류호준 2015.08.16 1042
86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받아들임” file 류호준 2015.08.08 1059
860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겸손” file 류호준 2015.08.03 1123
859 묵상을 위한 글: “그 분을 ‘그 인자’로 믿는다면” file 류호준 2015.07.25 1128
858 묵상을 위한 글: “우리가 용서한 것처럼 우리를 용서하소서” file 류호준 2015.07.18 1204
»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새로운 것을 말하지 않는다.” [1] file 류호준 2015.07.11 1683
856 묵상을 위한 글: “표면(表面)보다 이면(裏面)을 볼 수 있어야” [1] file 류호준 2015.07.04 1158
855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벼랑 끝에서 정직하게” file 류호준 2015.06.27 1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