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묵상을 위한 글: “일상의 기쁨”

2016.05.08 23:37

류호준 조회 수:2755

“일상의 기쁨”

 

구약의 지혜문헌에서 “일상의 기쁨”에 대해 깊이 있게 가르쳐주는 성경이 전도서입니다. 일명 ‘코헬렛’(전도자)이라 부르는 지혜스승은 위대한 성공이나 달성한 목표가 있을 때 기쁨이 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런 것은 모두 바람을 쫓는 것과 같이 헛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 대신 지혜스승은 일상의 일들 가운데서 기쁨을 발견하라고 가르치십니다. 무엇이 일상의 일들입니까? “먹는 일”, “마시는 일”, “웃는 일”, “춤추는 일”, “사랑하는 일”과 같은 것이 아닙니까? 그리고 이런 것들은 우리가 “현재 시제”로만 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먹는 일”, “마시는 일”, “웃는 일”, “춤추는 일”, “사랑하는 일” 등과 같은 일상의 일에서 기쁨을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곳이 어디입니까? 결혼잔치입니다! 사실 이 모든 것들은 가나에서 있었던 자그마한 결혼잔치에서 있었던 일입니다(요한 2장). 초청받은 손님들이 성육신하신 하나님께서 그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했던 그 가나의 잔치 말입니다. 아쉽게도 그곳엔 "기쁨"이라는 포도주가 다 떨어졌습니다.

 

그러므로 신비와 신성과 거룩함으로 가득한 우리의 일상 안에서 기쁨을 발견할 수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는 일상 안에 성육신 하신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께서 와 계시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무지개 교회 주일 설교 중에서

 

[Dow Gardens, Midland, MI. by Scott Shields]

Dow Gardens in Midland.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61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89
914 묵상을 위한 글: “바닥에 가라앉아 비웃는 신앙” file 류호준 2016.08.02 488
913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얼굴이 드러나는 때” file 류호준 2016.07.24 535
912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의 떡, 생명의 길” file 류호준 2016.07.16 620
911 묵상을 위한글: “보지도 듣지도 못하는 파수꾼들” file 류호준 2016.07.09 439
910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이 하시는 그 일” file 류호준 2016.07.03 620
909 묵상을 위한 글: “성공하라고 부르신 것이 아니라 복이 되라고 부르신 것” file 류호준 2016.06.19 558
908 묵상을 위한 글: “곤비한 땅에 있는 큰 그늘과 같은 사람” file 류호준 2016.06.11 879
907 묵상을 위한 글: “소유와 하나님의 나라” file 류호준 2016.06.04 537
906 묵상을 위한 글: “새로운 길의 안내자” file 류호준 2016.05.14 743
» 묵상을 위한 글: “일상의 기쁨” file 류호준 2016.05.08 2755
904 묵상을 위한 글: “경이로운 모형론(模型論)” file 류호준 2016.05.07 470
903 묵상을 위한 글: “통일성과 획일성” file 류호준 2016.04.30 625
902 묵상을 위한 글: “먼지 위엔 아무 것도 세울 수 없다” file 류호준 2016.04.23 761
901 묵상을 위한 글: “‘그들’이 아니라 ‘그분’의 이야기” file 류호준 2016.04.16 564
900 묵상을 위한 글: “이런 사람들에게 시선을 두십시오.” file 류호준 2016.04.09 703
899 묵상을 위한 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는 곳” file 류호준 2016.04.02 687
898 묵상을 위한 글: “이해할 수 없는 분” file 류호준 2016.03.26 636
897 묵상을 위한 글: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file 류호준 2016.03.19 659
896 묵상을 위한 글: “당신, 예수의 제자 맞지?” file 류호준 2016.03.18 1140
895 묵상을 위한 글: "빌라도, 그는 재판장이 아니라 피고였습니다!" file 류호준 2016.03.13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