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개선(改善)이 아니라 갱생(更生)을 위해

 


우리의 세례 뒤에는 예수님의 세례가 있습니다. 우리의 세례가 의미 있다는 것은, 그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세례와 함께 하나의 그림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에게 세례를 받는다는 것은 우리가 그분의 죽으심에 참여한다는 뜻일 뿐만 아니라 그분의 부활에도 동참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세례는 죽었다가 다시 일어서시는 그리스도와 우리를 얽어매는 것입니다. 세례는 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 하신 모든 일을 하나로 묶어 요약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가 오신 것은 우리를 개선하고 개량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우리에게 하시는 그분의 말씀은,

 

        •  나를 본받아라!”

        •  나처럼 사랑스럽고 겸손한 자가 되기를 힘써라가 아닙니다.

 

그리스도가 오신 것은, 우리를 물에 빠뜨려 익사시키고 그 후에 다시 우리를 소생시키시기 위함입니다.


로버트 캐폰(Robert Capon)에 의하면, 요한이 선포한 회개는, “우리 자신의 삶을 개선하는 시간은 이미 끝나 버렸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병을 치료하는 의사가 아니라 염을 해 넣는 장의사다. 그렇지 않다면, 가능치도 않고 상상할 수도 없겠지만, 죽은 자를 일으킬 수 있는 그 어떤 분이어야만 한다.”는 것을 알리는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다시 산다면, 아니 우리가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된다면, 그것은 우리 삶의 옛 부품들이 다시 제자리를 잡아 작동하기 때문이 아니라, 전적으로 다른 생명이 우리의 깨어진 삶 속에 새롭게 자리를 잡기 때문입니다.

 

- 류호준, 아버지를 떠나 자유를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61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90
» 묵상을 위한 글: “개선(改善)이 아니라 갱생(更生)을 위해” 류호준 2015.02.28 1465
833 짧은 글: "어머니의 울음" [2] 류호준 2015.02.21 1638
832 묵상을 위한 글: “회개,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 류호준 2015.02.21 1575
831 묵상을 위한 글: “염려의 무덤에서 걸어 나오십시오.” 류호준 2015.02.14 1600
830 묵상을 위한 글: “의심의 그늘 아래에서 신앙하기” 류호준 2015.02.07 1623
829 묵상을 위한 글: “언약궤가 아니라 언약을 따라야 한다.” 류호준 2015.01.31 1912
828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9 file 류호준 2015.01.29 2089
827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8 file 류호준 2015.01.25 1879
826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리듬으로부터 오는 능력”(2) file 류호준 2015.01.24 1632
825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리듬으로부터 오는 능력”(1) file 류호준 2015.01.17 1639
824 묵상을 위한 글: “회복과 갱신의 날이 오고 있다는 징조” [1] file 류호준 2015.01.10 1713
823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실(絲)은 하나님의 베틀 위에 있습니다.” [1] file 류호준 2015.01.03 1777
822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인류의 미래가 매달릴 수 있는 이름” file 류호준 2014.12.28 1629
821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7 file 류호준 2014.12.26 3021
820 묵상을 위한 글: “성탄절과 하나님의 자녀 됨” file 류호준 2014.12.25 1768
819 묵상을 위한 글: “모든 길은 베들레헴으로 통한다” file 류호준 2014.12.20 1992
818 짧은 글 모음: daniel’s punch lines – 86 file 류호준 2014.12.15 2088
817 묵상을 위한 글: “너무 단순해서 믿기 불가능한” file 류호준 2014.12.13 1640
816 묵상을 위한 글: “우리가 소유해야 할 전부” 류호준 2014.12.06 1714
815 묵상을 위한 글: “예배는 환대의 삶의 출발지” file 류호준 2014.11.29 2497